여수·순천·광양시는 ‘험악한 이웃사촌’

전남 동부권의 대표 도시인 여수·순천·광양시는 서로 경계를 마주하는 등 가까운 ‘이웃사촌’이다. 그러나 각종 현안을 놓고 경쟁이 과열되면서 불편한 이웃이 되고 있다. 이들 광양만권...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부상한 경남, 東與西野 뚜렷

“경남 동부지역의 분위기가 많이 좋아진 것 같다” 지난 1월23일 진행된 민주당 원내대표단 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같이 말했다. 한 참석자는 “경남 서부 쪽도 좋아지고 있다”고...

최문순-최흥집, 계가하느라 눈 터진다

강릉과 원주의 머리글자를 따서 이름 지은 강원도는 그 유래만큼이나 동서가 뚜렷하게 나뉜다. 태백산맥을 축으로 기후와 자연환경, 산업에서 주민 구성과 사투리·억양 등이 전혀 다른 ‘...

충주중·청주고 ‘죽마고우’의 혈투

전국이 지방선거 열기로 달아오르고 있다. 1995년부터 시작된 민선 단체장 선거는 이번으로 6번째를 맞는다. 2년마다 반복되는 지방선거와 총선으로 인해 각 지역에는 ‘숙명의 라이벌...

교육감 판세, 서울은 ‘미풍’, 경남은 ‘강풍’

최소한 서울과 경남 지역에서만큼은 서울시교육감과 경남도지사 후보가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나 문재인 민주당 대선 후보의 ‘러닝메이트’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서울시교육감 ...

‘인재’ 봉우리들, 땅끝에 솟아오르다

한반도 남쪽 끝자락에 위치한 해남군은 전라남도에서 면적이 가장 넓은 군으로서 북으로 목포시, 영암군과 맞닿고 동쪽으로 강진군을 두고 있다. 앞바다에는 남서로 진도군, 남동에 완도군...

[충북 증평·진천·괴산·음성] 인지도 높은 ‘민주’를 누가 앞지를까

충북의 증평·진천·괴산·음성군 등 이른바 ‘중부 4군’ 국회의원 재·보선에서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2강 구도가 예상된다. 여기에 충청권에 기반을 둔 자유선진당이 얼마나 선전할지가 ...

[강원]춘천·강릉·원주 등 해묵은 지역권 다툼이 최대 변수

춘천·강릉·원주 등 해묵은 지역권 다툼이 최대 변수 강원 지역은 전통적으로 보수 여당 지지 성향이 강하다. 강원도지사 출마를 저울질하는 인사들 대다수가 지역의 정치 성향을 고려해 ...

숨막히는 3파전 속 ‘심풍’은 어디로?

“왜 항상 호언장담만 하십니까?” “아니 제가 언제 그랬습니까?” “의원 시절 청양군에 코오롱 그룹이 1조5천억원 규모 투자를 하게 하겠다고 공약하지 않았습니까?” “아니 기업이 ...

“음모론에 동의” 35.7% “현정부도 도청” 61.6%

조사는 어떻게 이루어졌나? ■ 누구를 : 20세 이상 광주·전남·전북 지역민.■ 몇 명을 : 1007명 ■ 어떻게 : 구조화한 설문지를 통한 전화 여론조사■ 언제 : 2005년 8...

지역주의 특효약이냐 허울 좋은 맹탕이냐

여권이 ‘선거제도와 지역구도 문제’를 연이어 들고 나오고 있다. 지난 7월29일 노무현 대통령은 기자간담회에서 “내가 원하는 것은 대연정보다 선거(구)제도 개혁이다”라고 말했다. ...

총선 D - 10, 그것이 알고 싶다

4월2일부터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었다. 후보자들은 쉴새없이 발품을 팔아가며 유권자들에게 얼굴과 이름을 알리고 있다. 대통령 탄핵이라는 대형 변수 때문에 선거 초반은...

호남·충청 전남 고흥·보성

“농촌이지만 탄핵 여파가 있다. 개인 지지도는 비슷한데 언론 때문에 당 지지도가 너무 낮다. 인물론으로 돌파할 계획이다.”(민주당 박상천 후보측) “이 지역은 민주당 깃발만 꽂아도...

충청 / ‘JP+심대평’이 큰일 낼까

지민련의 파괴력, 행정수도 이전론, 지난해 대선 직전 한나라당으로 옮겨간 철새 의원 심판론. 충청권 총선을 좌우할 변수는 크게 이 세 가지다. 16대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도 구성하...

‘기초 의회 폐지론’ 외치는 기초 의원

광주시 서구의회 의원 이정주씨(40)는 지방자치제가 실시된 1991년부터 기초 의원으로 일해온 3선 의원이다. 그러나 정작 그는 ‘광역시에서는 기초 의회를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하...

“산불만 나지 않았어도  두가지 불운에 운 김중권

“산불만 나지 않았어도... 두가지 불운에 운 김중권 “하늘도 무심하시지.” 그토록 공들인 영남권 교두보 확보 전략이 끝내 무산되자 민주당 김중권 후보(경북 울진  봉화)진영에서...

‘충청도 자존심’누가 진짜냐

이인제의 정면 도전에 이어 측면 공격수로 나선 김용환 한국산당 대표가 JP의 자존심을 무너뜨리는 지역구이다. 자민련은 ‘배신자 김용환’을 혼내겠다며 표적 공천 후보로 이긍규 의원을...

“DJ 사람은 나요, 나!”

박주선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이 고향인 보성 군민의 여론을 등에 업고 명예 회복을 선언하고 나선 뒤 무소속 돌풍이 거세게 불고 있는 지역이다. 정치판의 여장부 한영애 의원과 엘리트 ...

영남권 4 · 13 격전지 판세 분석

2야 각축… 민주당 교두보 확보 ‘청신호’부산·경남과 대구·경북을 축으로 하는 영남권 의석은 총 65석이다. 한나라당 공천 파동 전까지만 해도 난공불락의 한나라당 아성이었던 영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