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로브에서 빛난 《기생충》, 이제 오스카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에도 연일 최초의 기록을 경신 중이다. 지난 1월5일 미국...

3·1운동, 임정 100주년…2019 영화 키워드는 ‘역사’

2019년은 역사적으로 의미가 깊은 해다.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이다. 올해 영화계 키워드 중 하나로 ‘역사’가 꼽히는 이유다. 이미 많은 제작사...

정운찬 “제왕적 대통령제는 나라를 바꿀 수 없다”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은 지난 대선부터 꾸준히 ‘잠룡’으로 평가받아왔다. 서울대학교 총장과 국무총리를 역임한 그의 이력은 자연스레 대권 주자의 이미지를 갖도록 했다. 하지만 ...

“동반성장, 스코필드 박사 유지 중 하나”

최근 정치권으로부터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 박사 내한 100주년에 맞춰 호랑이스코필드장학문화재단을 출범시켰다. 스코필드 박사는 3·...

100년 흘러도 잊히지 않는 이름‘푸른 눈의 독립투사’ 스코필드 박사

광복 71주년을 맞이한 지난 8월15일, 서울 종로 보신각에는 올해의 타종 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12명이 참석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독립유공자의 ...

톈안먼 광장의 ‘탱크맨’을 찾아나서다

는 1980년 이후의 최근 현대사를, 연극에선 보기 드물었던 다큐멘터리풍의 영화처럼, 시간과 지역을 뛰어넘는 교차 편집으로 보여주는 연극이다. 제목 ‘차이메리카(Chi-merica...

미국 TV 드라마, 한국에서 동시 방영 개시

가 받은 찬사는 이런 것이었다. ‘마치 미드(미국 드라마) 같다.’ ‘미드 같다’라는 말이 한국 드라마가 들을 수 있는 최대의 찬사가 된 것이다. 극의 밀도가 높거나, 전문성이 깊...

‘중독’됐다는 게 이런 거죠

라는 미국 드라마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은 지난 6월이었다. 그때 외국 드라마 마니아인 SF 소설가 김창규씨로부터 미국 드라마를 소개하는 외고를 받았는데, 그가 강력 추천한 드...

대단한 디바의 ‘압도적인 앨범’

요즘 이상하리만치 재즈에 대한 말을 많이 들었다. 신생 재즈 문화지 편집장을 취재하면서 “일반인들이 재즈를 너무 어렵게 생각한다”는 말에 공감했다. 왜? 나도 재즈를 ‘수학처럼’ ...

빛깔 다채로운 드라마에 ‘풍덩’

솔직히, 필자를 포함해서 여름에 텔레비전을 열심히 봐야하는 사람들은 조금 불행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한다. 휴가 대신 텔레비전이라니! 그러니 굳이 텔레비전을 본다면 여름 더위를...

“일관성 없는 참여정부 양극화 심화시켰다”

서울대 정운찬 총장은 흔한 말로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한다는 ‘말년’이다. 오는 7월이면 임기가 끝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3월8일 만난 그는 여전히 자신감에 차 있었다. 말을 아끼면...

추위 녹이는 재즈 퍼레이드

혹한과 폭설로 얼어붙은 이번 겨울을 따뜻하게 마무리하고픈 사람들은 남은 겨울에 있을 재즈 공연 퍼레이드를 눈여겨보라. 연초부터 국내외 재즈인들이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1월...

거대한 성역 이면 들춘 ‘진실의 수첩’

12월15일 오후 편집국은 돌연 시계 제로 상태에 놓였다. 기자들이 2005년 ‘올해의 인물’ 선정을 위해 막바지 작업을 하는 와중에 황우석 교수 관련 긴급 뉴스가 편집국을 강타...

국방부와 미군, `키르쿠크의 약속` 누가 깼나

“미군은 원칙을 중시한다. 그래서 단 두 달을 주둔하더라도 일정에 맞게 병력을 교체하려는 것이다.” 지난 2월16일 국방부 관계자가 기자에게 답한 내용이다. 당시 기자는 한국군 파...

한국군 파병 예정지에 미군 하와이부대도 온다

우여곡절 끝에 2월13일 국회가 이라크 파병안을 처리했다. 늦어도 4월까지는 3천명에 달하는 한국 군인들이 이라크 키르쿠크로 떠나게 된다. 키르쿠크는 이라크 북쪽에 자리 잡은 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