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면 ‘암 위험’ 증가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면 암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상심증(Broken heart syndrome) 환자 6명 가운데 1명은 암에 걸린다는 내용이다. 미국심...

수족냉증 방치하다 ‘레이노증후군’ 키운다

여름철에도 손이나 발이 유난히 차가운 사람이 있다. 스스로 수족냉증이라고 진단하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쉽다. 그러나 그 원인이 치료가 필요한 질병일 수도 있다. 치료받지 않고 방...

65세 이상 위암 수술은 해로울까? 

위암은 국내에서 가장 흔한 암에 속한다. 특히 60세 이상에서 가장 흔한 암이 위암이고, 80세 이상 초고령자에서도 잘 발견된다. 실제로 정혜경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이 2...

이제 상사라고 직장에서 함부로 하다간 ‘큰코’

7월16일부터 직장에서 관계상 우위를 악용해 타인에게 고통을 주는 행위를 금지하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근로기준법 개정)'이 시행된다. 이 법이 우리 사회에 만연한 직장 내 막...

황교안 대표는 모르는 청년 취업의 현실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달리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6월24일~28일 조사(리얼미터, 오마이뉴스 의뢰) 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에 밀려 2위로 내려앉았습니다....

우울증 환자는 ‘자살 암시 흔적’을 남긴다

30년 넘게 방송, 영화, 연극 무대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해 온 중견 배우 전미선씨가 6월29일 오전 전주의 한 호텔 객실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나 ...

한국마사회, 7월5일부터 두 달간 ‘야간경마’ 개장

한국마사회의 야간경마가 7월 5일부터 시작된다.야간경마 개장으로 마지막 경주시각은 기존 오후 6시에서 밤 9시로 늦춰진다. 여름밤 경주로를 밝히는 조명속에서 펼쳐지는 경주마들의 전...

축구에 이강인이 있다면, 농구엔 이현중이 있다

대한민국 농구의 최고 유망주로 꼽히는 이현중(19·201cm)은 최근 미국 데이비슨대학에서 전액 장학금과 기숙사 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입학 허가를 받았다. 데이비슨대학은 NBA(미...

“더위를 이겨라” 여름이 두렵지 않은 우리 가족

여름은 고온다습해 세균이 번식하기 좋다. 무더위로 잘 생기는 피부·눈·귀 질환을 조심하고, 식중독·냉방병·열대야도 피해야 한다. 휴가 여행 계획을 세울 때도 건강이 먼저다. 이래저...

[르포] 12시간 근무, 70km 이동, 75개 택배…휴식은 없었다

지각이다. 화성동탄우체국에 도착한 시각은 6월25일 화요일 오전 7시30분. 편지와 짐짝을 분류하는 작업은 이미 한창이었다. 수십 명의 집배원들은 창고에서 눈길 한 번 주지 않고 ...

죽음에 내몰린 집배원들의 절규

“오늘도 퇴근 도장을 찍고 야간 잔업을 하고 있다. 과로가 너무 심해 근무자가 사망할 지경이지만 물량을 소화하려면 어쩔 수 없다. 돈을 더 달라는 게 아니라 인간답게 근무하게 해 ...

오래 앉아 일하는 사람 사망 위험 높다

‘하루 30분씩, 일주일 5일 운동’은 건강 유지뿐만 아니라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을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이는 의학적으로도 증명됐다. ‘30분 운동’으로 예방 가능한 대표...

“당뇨병은 초기에 수술하면 효과 최고”  

수술로 당뇨를 완치할 수 있을까. “완치라는 말 대신 관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관해는 모든 당뇨약과 인슐린을 끊고도 혈당이 잘 유지되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수술은 신체에 ...

“교수님, 제발 떠나주세요"…미투에 멍든 캠퍼스

학문의 상아탑인 대학이 사제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해 대학가에서 교수의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 Too)'가 제기된 지 1년여가 흘렀지만, 시사저널 취재 결과 사태...

경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계획범죄 판단…“반수면 상태서 살해 추정”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검찰에 넘겨진다.제주동부경찰서는 6월11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오는 6월12일 고씨를 기소 의견으로 ...

흰머리는 도대체 왜 생기는 걸까

캐나다 작가 수진 닐슨이 2010년 펴낸 소설 《조지 클루니씨, 우리 엄마랑 결혼해줘요》는 이혼한 엄마와 미국 배우 조지 클루니를 이어주려는 12살 딸의 이야기다. 머리가 하얗게 ...

‘최고의 안전자산’ 달러, 올해 말까지 완만한 하향 안정

위기는 곧 기회지만, 일단 ‘안전’하고 볼 일이다. 그래서 지금과 같은 ‘불확실성의 시대’에는 안전자산으로 돈이 쏠린다. 투자업계는 어떤 상황에서도 가치 평가가 용이하고, 원하는 ...

김학의, 뇌물 혐의 구속기소…성폭행 입증 못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억7000만원대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검찰은 김 전 차관이 연관된 성폭행 의혹과 2013년과 2014년 검·경 수사 과정에서 ...

청소년 ‘화병(火病)’ 5년 새 2배 이상 증가

중장년층의 전유물처럼 여겨진 화병이 최근 10대 학생에게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학업과 입시 스트레스가 원인으로 꼽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4~18년 화병으로 병...

게임은 질병인가…게임중독 질병코드 도입에 대한 오해

게임중독의 질병 여부를 놓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일부 언론은 관련 소식을 전하며 아예 ‘게임=질병’ 등의 표현을 썼다. 게임업계와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게임이 마약이랑 같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