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바이러스로 경제성장률 최대 0.7% 떨어진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가 한국 경제를 강타하고 있다. 주말이면 한창 붐벼야 할 마트나 백화점은 물론이고, 식당이나 부동산중개업소, 찜질방 등에 발길이 뚝 끊겼다. ...

먹구름 다가오는 중국 경제, 이 한 권으로 읽는다

거대한 검은 날개를 펼치고 날아드는 ‘블랙스완’(발생 가능성이 없어 보이지만 일단 발생하면 엄청난 충격과 파급효과를 가져오는 사건)은 정말 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은 모습으로 세...

중국은 왜 ‘사스 대처 실패'의 우를 또 반복했을까

지난 1월27일 오후 저우센왕(周先旺) 우한시장이 중국 관영 CCTV의 뉴스채널에 출연했다. 저우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발원지의 행정 책임자다. 마스크...

위험사회와 신뢰의 중요성 [한강로에서]

충남 수덕사에서 수행했던 만공 스님(1871~1946)은 일제강점기에 한국 불교의 선맥을 이은 대표적인 승려였습니다. 그의 사상은 ‘세계일화(世界一花)’로 요약됩니다.세계는 한 송...

‘신종 코로나’도 반복한 안일한 초기 대응, 왜 매번?

‘우한 폐렴’이란 용어가 국내 언론에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새해 들어서였다. 지난 연말부터 조금씩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중국에서 집단으로 발병하고 있다는 뉴스가 나왔...

“중국은 응급 상황이지만 세계적인 응급 상황은 아니다” [WHO 대변인 인터뷰]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세계적으로 4500명을 넘어선 1월28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중국을 찾았다. 이날 게브레예수스 사무총...

중국, 뒤늦게 ‘우한 폐렴’에 총력 대응 체제

중국 정부가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총력 대응 체제를 선포했다.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재발을 막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인천브리핑] 도성훈 인천교육감 "동아시아 시민학교 운영"

인천시교육청이 올해부터 동아시아 시민학교를 운영한다. 학생들의 다국어 능력과 평화교육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다.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9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세계의 중심은 동아...

긴장 고조된 한반도, 그러나 터진 건 ‘중동 화약고’였다

지난해 11월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서해 접경지역에서 해안포 사격을 지시했다. 남북은 2018년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군 당국간 남북군사합의를 체결했다. 남북 접경지대...

[전문] 문재인 대통령 2020년 신년사

문재인 대통령은 1월7일 올 한 해 국정 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2020년은 나와 이웃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경제가 힘차게 뛰며 도약하는 해가 될 것...

미·중 무역전쟁은 끝나지 않는다

우선 자기 고백부터 해야겠다. 미·중 무역전쟁의 경우, 필자는 이미 여러 번 틀렸다. 처음에는 그리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봤고, 나중에는 아무리 늦어도 2019년 중반 정도까지는...

文, 시진핑과 만나 “북·미 대화 중단, 결코 이롭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월23일 오전(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는 자리에서 "북·미 대화가 중단되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최근 상황은 우리 양국(한·중)은 물...

文대통령, 15개월 만에 아베와 정상회담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월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15개월 만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경색된 한‧일 관...

격랑 속 한반도…文 대통령, 中 시진핑 주석과 12월23일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한반도 정세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12월23일 만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12월23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北 ‘새로운 길’] “김정은, 당장 파국 몰고 갈 가능성 낮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월7일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전화통화를 갖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

강경화-왕이 “한‧중관계 정상화” 공감…사드갈등 풀리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2월4일 회담을 갖고 ‘사드 갈등’을 겪은 한‧중 관계를 완전히 정상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2...

[홍콩의 눈물] ‘兩制’보다 ‘一國’에 꽂힌 시진핑

11월17일 홍콩 이공대 주변에서 벌어진 경찰과 시위대 간 충돌은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경찰 장갑차가 전진하자 시위대는 화염병으로 맞섰고 시위대 차량이 돌진하자 경찰은 실탄...

[홍콩의 눈물] 우리가 알던 홍콩은 이제 없다

‘동양의 진주’로 각광받던 홍콩은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지난 4월3일 홍콩 정부가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을 입법 예고하면서 촉발된 홍콩 시위는 지금까지 6개월여 동안 지속...

[홍콩의 눈물] 결국 ‘우산혁명’의 전철을 밟나

시사저널 특별취재팀은 11월18~21일까지 4일간 홍콩 현장을 취재했다. 도착 첫날인 18일, 홍콩 폭력시위는 절정에 달했으며 21일은 폭력시위의 계기가 된 ‘백색 테러’가 발생한...

시진핑, 국제무대서 홍콩시위 첫 비판…“무력진압 지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사태를 ‘폭력 시위’로 규정하며 경찰의 무력 진압을 지지했다. 해외 국제무대에서 나온 발언이라 그 무게가 남다르다는 시각이 있다. 중국 신화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