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닿기만 해도 상처” 대학 기숙사 덮친 ‘화상 벌레’ 공포

전북에 위치한 한 대학교 기숙사에 '화상 벌레'로 알려진 곤충이 나타나 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전북 완주 소재 한 대학교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최근 남녀 기숙사에 ‘화...

속 쓰릴 때 먹던 위장약서 발암 우려 물질 검출…‘판매 중지’

위궤양치료제나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의 주원료로 사용되는 ‘라니티딘’ 성분 원료의약품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돼, 해당 성분을 원료로 하는 약품 269개 품목 전체에 대한 수입과 ...

식약처, ‘발암 우려’ 위장약 잔탁 등 269개 의약품 판매 중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위장약 ‘잔탁’ 등 국내 유통 라니티딘 성분 원료의약품 269개 품목에서 발암 우려 물질(NDMA)이 검출돼 제조·수입·판매를 중지한다고 밝혔다. NDMA는 인간...

강아지 구충제로 말기암 완치?…간독성 부작용 사례 발견 

강아지 구충제로 말기암을 완치했다는 내용이 해외 블로그를 중심으로 확산 중이다. 9월4일 유튜브에는 2016년 말 소세포폐암 진단을 받고 이듬해 1월 암세포가 전신에 퍼져 3개월 ...

추석 음식 베란다에 두지 말고…육류엔 설탕 대신 배나 키위 이용 

■ 제수용품 등 장보기 요령일반적으로 대형 할인마트에서 추석용 음식을 사다 보면 1시간을 훌쩍 넘긴다. 카트나 장바구니에 담은 식품이 상온에서 방치될수록 세균이 증식할 우려가 있다...

아이가 설사하고 열나면 약 먹이지 말고 병원 찾아야 

■ 올바른 멀미약 사용법추석에는 고향을 찾아 장거리를 이동하는 경우가 많다. 먹는 멀미약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승차 30분 전에 복용하고 추가로 복용하려면 최소 4시간이 지난 후 복...

코오롱생명과학, “美 논문서 인보사 안전성·효능 인정”…주가 상한가

코오롱생명과학은 8월22일 미국의 정형외과 전문의들이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에 대해 세포가 바뀌었더라도 품질과 안전성 및 효능에는 영향이 없다는 논문...

“방탄 커피, 심혈관질환 유발”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 커피에 대해 관계 당국이 심혈관 질환 위엄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식약처는 8월7일 방탄 커피 등 다이어트 제품을 허위·과대 광고로 ...

“코오롱, ‘인보사 사태’ 해프닝쯤으로 여긴다”

코오롱티슈진의 골관절염 신약이었던 ‘인보사케이주(인보사)’가 몰락하고 있다. 신고되지 않은 세포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며 판매 중단에 집단소송으로 이어졌다. 인보사에 들어간 것으로...

‘위생불량’ 마라탕 전문점은 어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월22일 위생 불량 등 식품위생법령을 어긴 마라탕 전문 음식점 37곳의 명단을 공개했다.식약처는 지난 6월3일부터 7월5일까지 마라탕 전문 음식점 등 63곳을 ...

갈 데까지 간 야구계…유소년에 약물 투여까지

대학 입학이나 프로야구단 입단을 위해 유소년들에게 금지약물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를 투여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국내에서 발생해 야구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프로야구 선...

식약처,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 최종 확정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의 품목허가 취소 처분을 확정했다.식약처는 7월3일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인보사의 품목허가 취소 처분을 최종적으로 확정했고, 7월9일...

임블리가 불러온 ‘소송 나비효과’

팔로워 80만 명을 보유했던 유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플루언서 쇼핑몰 ‘임블리’가 분쟁에 휩싸였다. 임블리 제품을 사용하다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이 쇼핑몰을 상대로 공동소송...

‘규제 완화·부실 검증’이 코오롱 인보사 사태 초래했다

정부는 지난 2002년부터 2018년까지 17년 동안 인보사 관련 R&D(연구·개발) 사업에 총 147억원 정도를 지원했다. 인보사는 2002년 보건복지부의 신약개발 지원사업(연구...

‘인보사 사태’에 결국 고개 숙인 이의경 식약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6월5일 최근 큰 논란을 야기했던 ‘인보사(인보사케이주)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지난 3월30일 식약처가 인보사 판매허가 중지 명령을 내린 지 6...

‘국가대표’ 바이오주 악재에 개미들 한숨 커진다

국내 대표 바이오주들이 잇단 악재에 휩싸였다. 신약 허가 취소, 분식회계 의혹, 2대 주주 이탈 등 악재의 종류도 다양하다. 그 여파는 고스란히 주가에 반영됐다. 장밋빛 전망을 노...

검찰, ‘인보사’ 관련 코오롱생명과학 본사 등 압수수색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인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의 생산 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허위 자료를 제출했다는 혐의로 고발당한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서울중앙지...

[Up&Down] 제주도 중학생 / 코오롱

UP‘피자 125판’으로 돌아온 중학생의 선행제주도 중학생들의 선행이 화제다. 경찰청은 5월28일 페이스북에 한 미담을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중학교 3학년에 ...

‘인보사’ 취소 여파 코오롱생명과학 주가 20%↓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허가취소의 여파로 코오롱생명과학의 주가가 5월29일 장 초반 급락하고 있다.5월29일 오전 10시 17분 현재 코스닥 시장에서 코오롱생명과학은 전 ...

식약처, 코오롱생명과학 형사고발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5월28일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이하 인보사)의 품목허가를 취소했다.식약처는 인보사의 주성분 중 하나가 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