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주목하는 아시아나 인수 후보는 ‘정유·유통社’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대한 관심이 시들하다. 산업은행이 처음 매각 계획을 발표했을 때만 해도 하반기 M&A(인수합병) 시장의 ‘최대어’로 꼽혔지만, 하마평에 올랐던 모든 기업이 “...

‘NO JAPAN’ 후폭풍에 출구 ‘캄캄’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거세다. “곧 사그라질 것”이라는 일각의 예상과 달리 ‘노 재팬(NO JAPAN)’ 캠페인이 한국 사회 곳곳으로 확산되는 추세...

이명수 의원 “신동빈 회장에게 갑질 책임 끝까지 물을 것”

2016년 12월6일, 여의도 국회에서는 ‘최순실 국정조사 청문회’가 열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 9명이 줄줄이 증...

30대기업 모은 文대통령 “日 수출규제, 기회로 삼아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7월10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내 대기업 30개사 총수 및 최고경영자(CEO)를 청와대로 불러 간담회를 열었다.이날 간담회...

트럼프, 韓경제인 회동 후 文대통령과 정상회담…어떤 카드 내밀었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DMZ를 방문할 텐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을 ...

[Up&Down] 빈 살만 왕세자 / 양현석

Up사우디 왕세자, 5대 그룹 총수 깜짝 회동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국내 5대 그룹 총수들이 6월26일 서울 한남동에서 ‘깜짝 회동’을 했다.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주, 日롯데 이사선임 실패…“경영복귀 시도 계속할 것”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신동빈 롯데 회장의 이사직 유지가 결정됐다. 반면 이사직을 되찾으려던 친형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시도는 실패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5년째 ...

롯데 신동빈, 한국 기업총수 최초로 트럼프 면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5월13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났다. 롯데케미칼이 미국 루이지애나주(州)에 수조원 규모의 투자를 한 것과 관련해서다. 국내...

자사주 소각한 롯데지주 일본의 지배력 강화되나

“롯데는 일본 기업입니까? 한국 기업입니까?”국내 소비자들은 ‘롯데’를 놓고 종종 이런 질문을 한다. 아쉽지만 현재 이 질문에 명확한 답을 할 수는 없다. 한·일 롯데의 영업 규모...

[단독] 대기업 사회복지재단들 ‘복지’ 대신 ‘병원’에 돈 쓴다

법인의 투명성을 판단하는 기준 중 하나가 목적사업비다. 법인이 설립 목적에 부합하게 돈을 얼마나 사용했는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사회복지재단은 법령에 따라 다양한 복지활동과...

신동빈이 또 거절한, 신동주의 ‘다섯 번째 편지’

설 명절을 앞두고 롯데가(家) 형제간 갈등이 장기화될 조짐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측이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 코퍼레이션 회장)의 화해 제안을 또 거...

이유 있는 ‘뉴 롯데’ 신동빈의 광폭 행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광폭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신 회장은 지난해 10월5일 출소한 뒤 현재까지 베트남, 인도네시아, 일본 출장길에 오르며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일단...

[단독] 롯데 지배하는 일본인 명단 최초공개

기업의 주인은 누굴까. 전략을 짜는 경영진일 수도, 실행에 옮기는 노동자일 수도 있다. ‘재벌총수’란 단어가 일반화된 한국에선 창업자의 혈연이 주인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하지만 주...

[단독] 신동주 “동빈, ‘화해안’ 제대로 듣지도 않고 거부해선 안 돼”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한국 롯데그룹 측 반론은 전혀 의미가 없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신동빈은 결단을 내려야 한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드디어 직접 입을 열...

[롯데 2차 ‘형제난’] “유죄 받고 日서 이사직 지키는 건 야쿠자뿐”

신동주 전 부회장 측 료지 타나베(田邊 亮二) 복스글로벌 일본지사 부사장(광윤사 입장 대변)은 1월3일 서울 광화문 SDJ 코퍼레이션 사무실에서 시사저널과 만나 "롯데를 둘러싼 일...

[롯데 2차 ‘형제난’] 신동주의 일본어 편지 전문…“한·일 롯데 분리하자”

시사저널은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동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보낸 편지를 모두 입수했다.먼저 신동빈 회장 수감 기간 전해진 편지 3통은 공통...

[롯데 2차 ‘형제난’] 신동주가 신동빈에 보낸 ‘최후통첩’ 단독입수

한·일 관계가 해를 넘겨서도 끝도 없이 악화하고 있다. 일본 초계기 사건과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불복 등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도발성 행보가 갈수록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롯데칠성의 ‘상생’, 그 이면의 ‘갑질’ 아쉬움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와 임직원 77명은 8월22일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루게릭병(ALS·근위축성측색경화증) 환우를 돕기 위한 릴레이 기부 캠페인...

박근혜 2심 '삼성 뇌물 판단' 후폭풍…떨고 있는 JY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을 심리한 2심 판결이 재계를 뒤흔들고 있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을 앞둔 삼성그룹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고등법원 형사4부(김문석 부장...

삼성에서 200년 일해도 못 따라잡을 그의 연봉

‘793년’ 미국 반도체기업 브로드컴의 직원이 매년 평균 연봉을 받는다고 가정했을 때, 최고경영자(CEO)의 1년 연봉만큼 벌기 위해 일해야 하는 기간이다. 경영진에 대한 미국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