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vs FI 분쟁 어디로 가나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과 풋옵션(지분을 특정 가격에 팔 수 있는 권리)을 이행하려는 재무적 투자자(FI)들이 서로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중재소송에 들어갔다. 신 회장은 유감을 ...

장남 통해 한불화장품家와 사돈 맺은 신창재 회장

2003년 타계한 신용호 교보생명 명예회장(창업주)의 부친은 전남 영암에서 처음으로 단발을 하고 신학문을 익힌 독립운동가이자 선각자였다. 신 명예회장이 일찍부터 교육사업에 관심을 ...

안갯속 교보그룹 후계구도…계속되는 상장 연기 ‘전전긍긍’

교보생명그룹을 상징하는 단어를 꼽으라면 ‘투명’이다. ‘투명경영’은 교보생명에 있어 금과옥조(金科玉條)와 같은 가치다. 교보생명이 회사 소개를 할 때마다 빼놓지 않고 자랑하는 것이...

임종룡 금융위원장 “보험업계 시장경쟁으로 전환”

2일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보험사 사장들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이달 중 발표할 보험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은 보험업계에 대한 금융당국의 규율 방식을 규제에서 시장경쟁으로 바꾸는 것”이...

교보생명, 인터넷전문은행 진출 포기

교보생명이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16일 교보생명 관계자는 “15일 이사회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이 교보생명 장점을 살리기 어렵고 인터넷뱅킹 경쟁이 치열한 점 등을 ...

[新 한국의 가벌] #29. “교육·민족 사랑한 기업가로 영원히 남고 싶다”

지난 5월27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는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화문글판 25년 공감 콘서트’가 열렸다. 광화문글판은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가 제안해 1991년부터 ...

재벌 회장이 노동 문학 시인에게 상을 준 까닭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대산문화재단 창립 20년을 직접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삼성그룹이 미술관, 금호그룹이 음악에 특화했다면 교보는 ‘창작 문학’ 지원...

‘상장 대박’ 노리는 비상장 주식 부호들

상장 주식뿐 아니라 비상장 주식의 보유 가치 역시 주목을 받고 있다. 얼마 전부터 부유층을 중심으로 비상장 주식에 대한 투자가 크게 늘어났다. 상장했을 때의 ‘파괴력’이 상상을 초...

신바람 교보생명, 경영권 안정은?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59)에게는 여러 꼬리표가 따라붙는다. 우선 생명보험업계의 유일한 오너 최고경영자(CEO)이다. 자신이 대주주이면서 직접 생보업계 ‘빅3’의 한 축을 이끌고 ...

보험업계, M&A 폭풍이 몰려온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요즘 두 가지 일로 고민하고 있다고 한다. 외형을 확대하기 위해 다른 보험사 인수·합병(M&A)에 나설 것이냐, 2대 주주와의 관계 설정을 어떻게 가지고 갈...

‘어윤대 색깔 내기’ 속도 붙이나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의 ‘색깔 내기’가 본격화되고 있다. 지난해 12월23일 발표한 국민은행 부행장 인사가 ‘신호탄’이 되었다. 국민은행은 이날 10명의 부행장 중 다섯 명을 ...

‘1조원 클럽’ 멤버들 누가 있나

대한민국에서 주식과 부동산 등 등기 자산의 평가액이 1조원을 넘는 부호 중의 부호는 모두 25명이었다. 지난해에는 19명이었는데, 올해 여섯 명이 불어났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전방위에 뻗은 ‘명불허전 인맥’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경기고 교정에는 개교 100주년의 의미를 새기는 ‘100주년 기념관’이 들어서 있는데 건물 초입에 기념관 건립을 위해 성금을 기탁한 동문들 이름을 새긴 동판이...

현대차와 은행들, ‘큰 보따리’ 챙겼다

대통령의 외국 순방에는 으레 공식 수행원과 경제인들이 대거 동행한다. 대통령이 외국 정상과 회담을 갖는 동안 경제인들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동분서주하며 현지 경제인들과 접촉한다. ...

<시사저널>ㆍ재벌닷컴 공동 조사-1천억 이상 비상장 주식 부자 43명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외에도 현재 재벌가에서 비상장 주식 부호로 불리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이 재벌닷컴과 공동으로 자산 총액 1천억원 이상 5백대 우량 비상장 기업의 대주주 및 ...

금융 시장 호령하는 "박현주파워"의 그늘

미래에셋그룹의 박현주 회장이 지난해 의욕적으로 내놓은 인사이트펀드가 중국 증시에서 고전해 3분의 1 토막이 나다시피 했다. 그런 상황에서 박회장이 소유한 비상장 주식의 가치는 오히...

“계약자 이익 배분 없는 생보사 상장 안 된다”

유비룡 보험소비자연맹 회장(62)은 요즘 만나는 사람들에게 ‘생명보험사 상장,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제목의 홍보물을 나누어주며 연맹 활동 알리기에 열심이다. 생명보험 계약자들에게...

최고경영자도 화나면 못 참아?

명재도 (자유 기고가) 스타급으로 일컬어지는 대기업 최고경영자들도 화가 나면 못 참는가 보다. 기업·단체들의 연초 정기 인사가 한창인 가운데 일부 스타급 최고경영자들의 사퇴설이 불...

증자는 해야겠고 뾰족한 수는 없고…

교보생명 정관 변경과 증자 방안을 놓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52)이 곤경에 처했다. 교보생명은 지난 5월3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정관을 고치려 했으나 자산관리공사가 반대해 부결...

쑥쑥 크는 올림픽 꿈나무들

‘미래 올림픽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육상 수영 체조 유도 등 7개 종목 3천여 초등학생이 참가한 이 대회는 ‘2004년 교보생명컵 꿈나무 체육대회’. 올해 20회째를 맞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