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증가폭 18개월來 최대…청년층 실업자는 늘어

7월 취업자 수가 18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청년과 60대 이상 구간에선 실업자가 크게 늘었는데, 이들의 구직 활동이 활발했던 영향으로 분석된다.통계청이 8월14일 발표...

李총리, 추경안 제출 60일 만에 시정연설…“늦어도 7월 집행돼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6월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 제출에 관해 시정연설을 진행했다. 지난 4월25일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한 지 60일 만이다...

취업자 증가폭 20만 명대 회복했지만…고용사정 개선은 ‘글쎄’

12개월 연속 부진을 면치 못했던 취업자 증가 폭이 20만 명대를 회복하며 기지개를 켰다. 그러나 실업자 수와 실업률 지표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는 등 전반적으로 고용 사정이 나아졌...

이언주, 민노총에 “깡패집단” 맹비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5월2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을 향해 “깡패도 이런 깡패들이 어디있는가”라며 “자진 해산하라”고 비난했다.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5월...

이찬호 창원시의회 의장 “무늬만 특례시는 안 된다”

창원, 마산, 진해의 통합 이후 9년째를 맞은 창원시가 특례시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한 때 ‘제조업의 메카’로 불리며 국가 경제의 한 축을 담당했지만, 탈원전과 조선업 경기 침체...

4월 청년 고용률 2007년 이후 최고치…실업률도 ↑

4월 청년 고용률이 13년 사이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청년 실업률도 함께 올랐다. 고용률은 개선됐지만 일자리를 원하는 청년도 늘어 고용률과 실업률이 동반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2월 취업자 크게 늘어…이유 살펴봤더니

얼어붙은 고용 시장에 모처럼 희소식이 들려 왔다. 2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2월보다 26만3000명 늘어난 것이다. 13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하지만 마냥 좋아할 수는 없...

강기윤 “창원 성산은 정치적 고향, 반드시 탈환할 터”

경남 창원성산 4·3 보궐선거 투표일이 다가오면서 점차 후보군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권민호 전 지역위원장을 후보로 의결했고, 바른미래당은 이재환 부대변인을, ...

‘SKY캐슬’처럼 고가 취업 컨설팅 받는 청년들

한국의 대학 입시와 교육 실태를 소재로 한 JTBC 드라마 《SKY캐슬》이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데, 드라마에서 묘사되는 ‘고액 컨설팅·코디’가 실제 취업 시장까지 번지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 막 올랐다···현대차 광주에 온다

전국적인 관심을 모아 온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본격적인 막을 올렸다. 광주형 일자리의 첫 모델인 현대자동차 투자 협약이 ‘2전 3기’ 끝에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 현대차가 광...

손봉호 “시민의 힘으로 권력 견제해야”

혼돈의 시대다. 변화의 시대다. 시사저널은 창간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길을 묻다’ 특별 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을 만나...

광주형 일자리 타결 또 ‘안갯속’…지역노조 ‘합의안 일부 조항’ 반발

난파 직전까지 내몰렸던 광주시와 현대자동차 간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설립사업’(이하 광주형 일자리사업) 협상이 타결 수순에 들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민선 6기 광주시가 고임...

취업난에 일자리 찾으러 해외 떠나는 대학생들

취업난이 갈수록 심해지는 탓에 일본·대만 등 해외로 취업하려는 대학생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정부 또한 청년 취업률을 높이고자 올해 상반기부터 해외 취업 제도를 추진하고 있다....

연이은 고용 쇼크에 ‘땜질 처방’ 급급한 정부

고용 대란이 계속되고 있다. 올해 3분기 기준 실업자 수는 외환위기 충격을 받은 1999년 이후 19년 만에 100만명을 넘어섰다. 고용률 또한 3분기를 기준으로 8년 만에 큰 폭...

고졸 출신 근로자로 확산되는 ‘일자리 쇼크’

국내 고용시장이 1990년대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어려운 국면에 처해 있다.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정부’를 내세우며 지난해 5월 출범 이후 40조원 이상의...

“생활고로 매춘하는 남한 여성 125만명” 北 주장, 근거는?

‘남한은 거지들이 판치는 생지옥이다.’ ​북한이 과거 자신들의 체제 우월성을 강조하기 위해 남한의 사회상을 설명할 때 많이 사용했던 말이다. 1987년 탈북한 김만철씨가 쓴 회고록...

경남 제조업 고용시장 '내리막길'…서비스업으로 전이 우려

경남의 고용시장이 ‘제조업 붕괴’ 덫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경남 산업의 근간인 제조업 근로자가 3년 연속 감소하는 등 ‘고용 쇼크’라고 할 수 있는 어려움이 현실화되면서다...

정동영 “선거제도 개편에 동의하면 뭐든 다 하겠다”

협치(協治)의 시대가 열릴 수 있을까. 지난 8월16일 청와대에선 의미 있는 만남이 이뤄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만나 여·야·정 상설협의체 가동 등에 합의했다....

[문제는 경제야④] “朴정권과 차별화? 달라진 게 뭐냐”

​ “원래 다 정부가 해야 할 일인데 우리 정부(박근혜 정부 지칭)가 경제에서 너무 무능해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전인 2017년 3월7일 국회에서 열린 경...

[문제는 경제야①] “먹고사는 문제가 제일 중요한데…”(上)

“초반 6개월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반사이익으로, 그 뒤 6개월은 한반도 대화 분위기로 유지됐다.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집권은 지금부터다.” 한 여당 고위 관계자는 최근 청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