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 앓는다면 위암·심근경색 위험 증가  

피부질환인 건선이 있으면 위암과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위암은 1.31배, 심혈관질환은 1.18배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만성염증성 피부질환...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비행기 탈 때도 자외선 차단제가 필요하다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비행기 탑승객의 요청으로 이륙 전 비행기에서 내린 사례 중 약 55%는 공황장애나 심장 이상과 같은 건강상의 이유로 나타났다. 미국 항공기 승객이나...

당뇨보다 무서운 당뇨합병증을 막으려면

‘당뇨는 있지만 합병증은 없다.’ 이는 장수인의 공통점 중 하나다. 당뇨에 걸려도 당뇨합병증만 없으면 천수를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합병증 위험 때문에 당뇨를 ‘21세기 인류의 ...

“하루 커피 3~4잔, 심장병 위험 15% 감소”

하루에 커피를 3~4잔 마시면 심장병 발생 위험을 15% 낮출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건강한 사람은 커피 섭취량이 많을수록 심장병 위험이 낮아지며, 심장병 환자도 커피 섭취가 ...

손아귀 힘 센 사람이 건강하다

서양에서는 악수할 때 손에 힘을 주지 않으면 ‘dead fish handshake(죽은 물고기와 악수하는 듯하다)’라고 해서 자존감이 부족한 사람이라 여기고 그 사람을 신뢰하지 않...

비만보다 ‘저체중’이 위험하다고?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빙햄턴대 연구진은 마블이 발간한 만화에 등장하는 슈퍼히어로들의 근육량 등 체형을 분석해 체질량지수(BMI)를 추정했다. 비만의 척도인 BMI는 체...

혈압 130일 때 해야 할 일 4가지

적어도 자신의 혈압이 130mmHg일 때부터는 고혈압이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인 혈압 관리에 들어가야 한다는 게 전문의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고혈압은 아니지만, 정상 수치보다 높은 혈...

혈관을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한 다섯 가지 방법

오래돼서 녹이 슬고 이물질이 낀 수도관처럼 혈관에도 기름 찌꺼기가 쌓인다.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라는 기름 찌꺼기를 제거하지 않으면 자칫 혈관이 막혀 생명을 잃을 수 있다. 건강검...

완전히 막힌 심장혈관도 약물로 치료 가능

오랜 기간에 걸쳐 심장 혈관이 서서히 좁아지다가 결국 완전히 막힌 것을 만성완전폐색병변(CTO)이라고 한다. 이때 스텐트(혈관을 확장하는 그물망)를 삽입해 막힌 혈관을 뚫는 게 좋...

미세먼지, 폐보다 심장·뇌에 치명적이다

호흡기 문제를 일으키는 미세먼지가 폐보다 심장과 뇌에 더 치명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최근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심근경색과 치매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다. 이런 면에서 미세먼지는 ...

악력 셀수록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중년 이후 악력(손으로 물건을 쥐는 힘)이 셀수록 심혈관질환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악력은 전반적인 근력을 평가하는 지표이자 근감소증을 진단하는 도구로 활용한다. 디지...

‘미니 뇌졸중’ 때 정신 바짝 차려야 산다

뇌졸중은 뇌로 가는 혈관에 문제가 생겨서 뇌에 피가 돌지 않아 뇌가 손상되는 질환으로, 뇌경색과 뇌출혈로 나눈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히는 병이고, 뇌출혈은 뇌혈관이 터지는 병이다...

젊어서 더 위험한 30~40대 고혈압 환자 

10명 중 3명이 걸리는 고혈압은 중장년층의 전유물이 아니라 30~40대 젊은층에서도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고혈압 유병률은 26.9%...

[인천브리핑] 인천시 ‘시장 직속 일자리 위원회’ 출범

인천시의 일자리 정책을 총괄하는 심의‧조정 기구가 공식 출범했다. 시는 26일 ‘제물포스마트타운(JST)’에서 '시장 직속 일자리 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일자...

‘ㅇㅇ’ 부족하면 147가지 질병에 노출

칼슘의 중요성은 다들 알고 있지만, 한국인에게 부족한 영양소 1위다. 연구에 의하면, 한국인 4명 중 3명은 칼슘이 부족하다. 특히 청소년과 노인은 권장량의 절반 정도만 섭취하고 ...

2019년엔 손 씻기로 ‘셀프 백신’  

2019년 기해년(己亥年)을 맞아 가족의 건강을 기원하는 사람이 많다. 지난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일이 유독 많았던 탓이다. 신생아가 병원에서 감염돼 사망했고, 라돈과 같은 방...

“CJ대한통운의 배송트럭은 기름이 아닌 기사들의 피땀으로 움직인다”

“CJ대한통운은 경쟁 업계와 ‘누가 먼저 백기를 드느냐’ 하는 이른바 치킨게임을 벌이면서 2011년 이후부터 수수료를 동결했다. 낮은 수수료를 통해 업계 1위 자리에 오른 CJ대한...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뇌졸중 발생 위험 높아진다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ㆍ뇌졸중 등 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취침ㆍ기상 시간이 불규칙해도 뇌혈관 질환 위험이 2배 높았다. 김병성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침묵의 살인자②] 미세먼지, 폐보다 심장과 뇌에 치명적

미세먼지는 폐보다 심장과 뇌에 더 치명적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4년 세계적으로 흡연 사망자(600만 명)보다 많은 700만 명이 나쁜 공기 때문에 사망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