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힘’ 믿은 삼성 2인자, 法 앞에 무릎 꿇다

‘돈의 힘’도 결국엔 ‘표현의 자유’라는 헌법적 가치를 뛰어넘지 못했다. 더군다나 상대는 우리나라 최고의 금권(金權)인 삼성그룹에서 2인자 역할을 했던 인물이다. 이런 대단한 인물...

BMW야, 리콜은 타이밍이야!(下)

※ 앞선 ☞BMW야, 리콜은 타이밍이야!(上)편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정부의 운행정지 명령…“이미 늦었다”문제는 이제야 정부가 초강경책을 꺼내 들었단 점이다. 국토부는 8월1...

이재용의 구속 재판 353일, 다른 재벌 총수보다 짧았다

35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뒤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나기까지 걸린 기간이다. 상급심에서 판결이 뒤집혀 자유의 몸이 된 재벌 총수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다만 이...

美 자동차 개방 요구, 우린 ‘쫄 거’ 없다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1월5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1차 개정협상에서 미국 측은 늘 그래왔듯 자동차 이슈를 테이블에 올려놓았다. 앞으로 ...

“‘삼성 장학생’ 넘어 ‘삼성 고정간첩’ 있다”

방송으로 치면 ‘비방용(방송할 수 없는)’ 얘기가 많았다. “내용 정리하려면 힘들겠습니다.” 심정택 작가는 이렇게 말하며 엷은 미소를 띄었다. 1993년 삼성에 입사한 심 작가는 ...

최순실 모녀 ‘막장 드라마’에 삼성 ‘멘붕’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정유라 특유의 기질이 터져 나왔다. 앞으로 재판이 어떻게 흘러갈지 모르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및 삼성그룹 전직 임원들에 대한 제38차 공판이 있었던 ...

국가정보원 위에 ‘삼성정보원’

2016년 12월28일 아침 출근길 찬바람은 유난히 매서웠다. 기온은 영하로 뚝 떨어졌다. 서초동 삼성사옥의 분위기도 얼어붙었다. 이날 새벽 문형표 전 복지부 장관이 특검에 긴급 ...

“삼성엔 ‘삼성전(前)자’와 삼성후(後)자’만 있다”

국내외 언론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품질관리의 대명사’ 삼성이 왜 ‘갤럭시노트7(갤노트7) 단종(斷種)’이라는 극약 처방을 내렸는지 다각도로 분석하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보도를...

이재용號 삼성 구조조정 종착점은 어디인가

“삼성은 첨단 IT(정보기술) 기업인가?” 주변 기자들에게 물어봤다. 일단 IT 관련 지식에서 시사저널 편집국 1, 2등을 다투는 ㄱ 기자의 대답. “소프트웨어가 부족하기 때문에 ...

중국 재계에는 ‘정주영’ ‘이병철’이 넘쳐난다

‘중국 기업들의 확장세는 거침이 없다. 중국 레노버는 2004년 미국 IBM의 PC·노트북 사업 부문을 인수했고, 2014년엔 휴대전화 제조사 모토롤라까지 사들였다. (중략) 중국...

‘밝은 색’ 그리운 그림 시장

침체기를 걷고 있는 한국 미술 시장에 이례적인 소식이 날아들었다. 지난 10월4일 홍콩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된 서울옥션 제5회 홍콩 경매에서 59점 중 37점이 낙찰되어 낙찰...

국내 미술품 시장 규모는?

국내 미술 시장은 지난 2007년 이후 꽁꽁 얼어붙고 있다. 3천억~4천억원에 육박하던 국내 시장 규모는 최근 3천억원대 이하로 뒷걸음질쳤다. 백남준의 작품 70여 점을 소장하고 ...

자동차’에서 내려 ‘그림’에 빠지다

인생은 도전의 연속이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늘 변화를 꿈꾼다. 하지만 안정된 삶을 뒤로한 채 새로운 길을 걷기는 쉽지 않다. 심정택 비컨 갤러리 대표(50)는 도전과 변화를 선...

죽느냐 사느냐, GM대우 ‘초읽기’

본사인 제너럴모터스(GM)가 파산 직전에 놓이면서 GM대우의 향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현재 유동성 위기에 빠져 있는 GM대우는 산업은행 등 8개 시중 은행이 지난 4월 5억 달...

세계 경차시장‘스파크’ 튀는 ‘모닝’일세

GM대우가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차세대 글로벌 경차 시보레(Chevrolet) ‘스파크(Spark)’를 공개함에 따라 국내 경차시장에서 기아차 모닝과 일전을 치르게 되었다....

헌 차 줄게, ‘싸게’ 새 차 다오

정부는 지난 4월13일 자동차 내수 판매의 활성화, 부품 산업의 경영 안정 등을 위한 ‘자동차 산업 활성화 방안’을 시행키로 했다. 방안의 골자는 1999년 12월31일 이전에 등...

‘미국 질주’, 어디까지 갈까

최근 현대·기아차에 대한 국내 언론의 평가는 호평 일색이다. 경제 위기로 인해 판매 대수가 줄어들었지만 시장 점유율은 상승해 글로벌 업체로 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대·기아차 쪽...

‘미국 질주’, 어디까지 갈까

최근 현대·기아차에 대한 국내 언론의 평가는 호평 일색이다. 경제 위기로 인해 판매 대수가 줄어들었지만 시장 점유율은 상승해 글로벌 업체로 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대·기아차 쪽...

자동차들 ‘가격 역주행’ 후끈

국내 자동차 업계가 최근 새 차량을 사는 고객들에게 가격 할인 폭을 늘리거나, 금융 부담을 덜어주며 판촉을 강화하고 있다. 기아차가 일부 모델의 가격 할인을 확대하고, 현대차는 몇...

‘또 하나의 가족’에 ‘엔진’ 달릴까

완성차 사업은 대규모의 직접 고용 효과, 부품 협력 업체들과의 산업 연관 효과 때문에, 특정 업체의 시장 점유율이 작다 하더라도 쉽게 청산할 수 없다는 것이 외국의 사례에서도 종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