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코로나19 첫 사망자 발생…외국방문 없는 80대 여성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중국을 제외하면 필리핀과 홍콩에 이어 세 번째다. 게다가 일본 사망자는 해외 방문 이력이 없어 지역 내 감염 가능성이 높은 ...

“싱가포르‧일본‧말레이시아‧베트남‧태국‧대만 여행 자제해 달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6개 국가에 대해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해당 국가는 싱가포르‧일본‧말레이시아‧베트남‧태국‧대만이다.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

‘신종 코로나’도 반복한 안일한 초기 대응, 왜 매번?

‘우한 폐렴’이란 용어가 국내 언론에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새해 들어서였다. 지난 연말부터 조금씩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중국에서 집단으로 발병하고 있다는 뉴스가 나왔...

뿌리 깊은 일본 정계의 ‘파친코 커넥션’

전쟁은 그 아비고, 운명은 그 어미다. 그리고 도박은 이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눈먼 버릇없는 아이다.’ 근대 일본 낭만주의 운동의 선구자 기타무라 도코쿠(北村透谷·1868~1894...

‘친일 논란’ 엄마부대 주옥순, 한국당 예비후보 등록

잇따른 친일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4‧15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예비 후보로 등록한 사실이 알려졌다.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

[인천브리핑] 도성훈 인천교육감 "동아시아 시민학교 운영"

인천시교육청이 올해부터 동아시아 시민학교를 운영한다. 학생들의 다국어 능력과 평화교육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다.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9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세계의 중심은 동아...

긴장 고조된 한반도, 그러나 터진 건 ‘중동 화약고’였다

지난해 11월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서해 접경지역에서 해안포 사격을 지시했다. 남북은 2018년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군 당국간 남북군사합의를 체결했다. 남북 접경지대...

매달 11일 꽃 들고 거리에 나서는 日 여성들

2013년 뉴욕의 한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하고 있던 학생 이토 시오리는 일본 TV방송국 TBS의 당시 워싱턴 지국장이었던 야마구치 노리유키와 알게 된다. 2015년 3월, 도쿄...

일본은 초고령 사회를 탈바꿈시키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나

일본은 초고령 사회다. 고령자 수는 3588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28.4%다. 4~5년 내로 3명당 1명이 고령자가 된다. 2026년이 되면 고령자 5명 중 1명이 치매환자로 예...

文 대통령, 아베 총리 만나 “한·일,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사이”

문재인 대통령은 12월24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한국과 일본은 역사적,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인적 교류에서도 중요한 동반자"라며...

文대통령, 15개월 만에 아베와 정상회담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월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15개월 만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경색된 한‧일 관...

[올해의 인물] 시사저널 표지로 본 ‘올해의 인물’

2019년 한 해 동안 시사저널의 표지인물로 가장 많이 등장한 뉴스메이커는 누구일까. 한 주간 가장 핫한 인물을 표지에 등장시키는 시사주간지의 성격상, 시사저널의 표지를 가장 많이...

한류 확산의 첨병, CJ ENM의 위기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은 1995년 3월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삼성에서 분가한 지 얼마 되지 않을 때였다. 이 회장은 CJ의 차세대 먹거리로 문화·콘텐츠 사업을 점...

아베노믹스, 정말 성공했을까

전 세계의 모든 중앙은행 가운데 가장 많은 자산을 가진 곳은 일본은행이다. 5조3030억 달러를 갖고 있다고 한다. 3조7599억 달러를 가진 미국 연준은 물론이고 5조1521억 ...

아베 궁지로 몬 ‘벚꽃을 보는 모임’ 실체

일본에 ‘벚꽃을 보는 모임’(櫻を見る會)이 있다. 이름만 보면 참 따뜻한 느낌이다. 봄날 벚꽃을 함께 보는 어떤 소박한 동호회 모임 같기도 하다. 그런데 이 모임이 지금 일본 정계...

되살아나는 일본 ‘대동아공영’의 망상

태평양전쟁이 한창이던 1943년 11월 일본 도쿄에서 대동아회의가 열렸다. 이 회의는 겉으로는 “아시아를 서구 제국의 침략에서 구해내자”면서 아시아인의 공존공영·자주독립·호혜제휴 ...

‘내선일체법’에 반대한다…문 의장의 강제징용 해법 논란

사건이 발생했다. 개요는 이렇다. 11월5일 일본을 방문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와세다대학에서 강연을 한다. 이 강연에서 문 의장은 현재 한·일 갈등의 시작점이자 근본 문제인 강제징용...

“양보 없다”며 뒤통수 친 일본, 한국에 “죄송하다” 들통

일본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에 대한 양국 합의 내용을 실제와 달리 발표한 데 대해 한국 정부에 사과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11월26일 알...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파국 피한 韓·日의 속내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를 두고 마주 달리던 양국이 충돌 직전 극적으로 멈춰 섰다.청와대는 11월22일 지소미아 종료를 조건부로 연기하기로 결정하는...

지소미아 종료 ‘D-day’, 막판 협의 나섰지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11월22일 자정을 기해 종료될 예정이다. 정부는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물밑에서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지만, 이변이 없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