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가장 현실적 대안 떠오른 ‘1년 연기론’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직격탄으로 갈팡질팡하고 있다. 그동안 올림픽을 방해했던 ‘3대 적’은 전쟁, 테러 그리고 약물복용이었다. 그런데 이번에 ‘바이러스’라는 사상 초유의 강적...

‘시스템’이 한국 축구를 바꾸기 시작했다

경자년 한국 축구의 문을 가장 먼저 열고 나간 ‘김학범호’가 우승 트로피를 안고 돌아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월8일부터 26일까지 태...

U-23 축구, 이(李)가 없어도 아시아는 씹는다

새해 한국 축구의 문은 김학범호(號)가 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월8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

허재.허웅.허훈 삼부자 전성시대

부자, 모녀, 부녀 또는 모자 등 가족 스포츠맨이 많다. 하지만 ‘농구 대통령’ 허재, 큰아들 허웅, 작은아들 허훈처럼 삼부자 농구선수는 흔하지 않다. 이들 허재 삼부자가 요즘 맹...

[올해의인물-스포츠] 지금 손흥민에게 필요한 건 뭐?

2019년의 손흥민은 축구 커리어에서 새로운 고점을 찍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를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로 이끌며 유럽에서도 최고의 스타 ...

수영스타 출신 최윤희, 문체부 2차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월19일 전 수영선수 최윤희(52)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를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임명하는 등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선은 총선을 앞둔 정무직...

우물 안 개구리를 왕자로 만든 ‘박항서 매직’의 비결

베트남 축구의 영웅 박항서 감독이 성공신화에 또 한 장면을 추가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정상에 올랐다. 베...

‘교통지옥 자카르타’ 포스코 고가도로로 숨통

①‘K-스틸’ 매료된 인도네시아 “우리에게 제철신화 노하우를”②‘인도네시아에서 은퇴 후 제2인생 꽃피우는 포스코 퇴직자들③ [최종] ‘교통지옥 자카르타’ 포스코 고가도로로 숨통 인...

베트남 울린 ‘박항서 매직’…60년 만에 동남아 정상에 서다

베트남 축구에 다시 한 번 ‘박항서 매직’이 불었다. 12월10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리자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박항서 감독이 ...

‘K-스틸’ 매료된 인도네시아 “우리에게 제철신화 노하우를”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과 자바섬 사이에 위치한 순다해협은 인도양과 동중국해가 연결되는 곳에 있어 지정학적으로 대단히 중요하다. 동중국해를 지나면 광활한 태평양이 나온다.인도네시아에게...

BTS, 대체복무 안 된다

정부가 인구 감소에 따른 병력 부족을 해결하고 병역의무 이행의 형평성을 높이기 위한 대체복무 제도 개선 방안을 내놓았다. 대체복무의 기준과 요건을 강화하고 단계적으로 그 수를 줄이...

하얗게 한 시대를 불태우고 사라져가는 ‘연탄’

찬바람이 불면 사람들은 겨울을 준비한다. 월동 준비라는 조금은 촌스러운 표현에 반드시 포함돼야 했던 것은 까만 연탄이었다. 안도현 시인의 시 《너에게 묻는다》는 “연탄재 함부로 발...

벨기에로 이적한 이승우가 그라운드서 사라졌다

2017년 여름, 안정환 이후 15년 만에 이탈리아 세리에A에 진출한 한국 선수가 됐던 이승우는 지난 8월30일 의외의 선택을 했다. 2부 리그인 세리에B로 떨어졌던 소속팀 헬라스...

[차세대리더-스포츠] 김서영…박태환 이어 세계무대 점령 나설 기대주

김서영(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은 부인할 수 없는 한국 수영의 간판스타다. 특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당시 세계랭킹 1위인 일본의 오하시 유이를 제치고 개인혼영 2...

골프 강국 코리아, 그런데 ‘남자 골프’는 왜?

”남자선수가 결코 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여자선수들이 너무 잘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남자선수들이 그늘에 가려져 있을 뿐이지요.”골프팬들이 한국 골프를 보면서 의아해하는 부분...

토트넘의 손흥민과 국가대표팀의 손흥민은 왜 다를까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19~20 시즌 첫 골이 리그 다섯 경기만에 터졌다. 1호 골에 만족하지 않은 손흥민은 멀티골을 기록하며 추석 연휴를 보내던 국내 팬들에게 큰 기...

‘넘사벽’ 세계 육상 단거리, 양예빈은 넘을 수 있을까

올림픽에서 가장 많은 메달이 걸려 있는, 그러나 우리에겐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였던 불모지 육상계가 오랜만에 들썩이고 있다. 계룡중 3학년 양예빈 선수의 ‘화려한 등장’ 탓이다. ...

유럽에서 펄펄 나는 ‘손흥민 파트너’들

절실했던 유럽행을 만 27세에 이룬 황의조(프랑스 1부리그 지롱댕 보르도 소속)가 3경기 만에 드디어 데뷔골을 터트렸다. 유럽에 진출한 아시아 공격수의 첫번째 장애물인 ‘빠른 데뷔...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세계가 주목하는 손흥민-류현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북한 축구, 베일을 벗는다

7월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 호주의 축구 영웅 팀 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