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전에 약한 벤투 감독, 월드컵까지 갈 수 있을까

2019년 벤투호는 A매치 15경기에서 9승4무2패를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축구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2018년 후반기에 기록한 3승4무의 기세를 이어갔다. 숫자만...

‘양다리’ 논란 정정복 부산시체육회장 출마자, 민주당 당직 사퇴

정치인으로서 올해 처음으로 선출직으로 전환되는 부산시체육회장 선거출마를 공식 선언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정정복 전 부산시축구협회장이 11월1일 더불어민주당 남구갑 지역위원장 당직을...

정정복 부산축구협회장 시체육회장 출사표…동아시안컵 차질 우려

정정복 부산시축구협회장이 오는 12월 예정인 부산체육회장 선거에 출마를 선언하자 같은 달 부산에서 치러지는 동아시안컵 축구대회의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또한 총선을 5개여...

벨기에로 이적한 이승우가 그라운드서 사라졌다

2017년 여름, 안정환 이후 15년 만에 이탈리아 세리에A에 진출한 한국 선수가 됐던 이승우는 지난 8월30일 의외의 선택을 했다. 2부 리그인 세리에B로 떨어졌던 소속팀 헬라스...

토트넘의 손흥민과 국가대표팀의 손흥민은 왜 다를까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19~20 시즌 첫 골이 리그 다섯 경기만에 터졌다. 1호 골에 만족하지 않은 손흥민은 멀티골을 기록하며 추석 연휴를 보내던 국내 팬들에게 큰 기...

유럽에서 펄펄 나는 ‘손흥민 파트너’들

절실했던 유럽행을 만 27세에 이룬 황의조(프랑스 1부리그 지롱댕 보르도 소속)가 3경기 만에 드디어 데뷔골을 터트렸다. 유럽에 진출한 아시아 공격수의 첫번째 장애물인 ‘빠른 데뷔...

중국 축구, 귀화 프로젝트로 월드컵 숙원 풀까

중국의 축구 열기는 상상을 초월한다. 평균 관중 2만 명을 가뿐하게 넘어서며 세계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슈퍼스타 영입 경쟁이 극에 달했던 2017년 겨울 이적시장에서는 유럽 주요...

북한 축구, 베일을 벗는다

7월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 호주의 축구 영웅 팀 케이...

'와인 도시'로 가는 황의조, 유럽 취하게 할까?

보르도는 프랑스 남서부의 항구도시다. 파리, 마르세유 같은 대도시는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정치, 철학, 무역의 중심지였고 중세 건축물이 잘 보존된 영향력 있는 문화도시다. 국내에는 ...

‘월드클래스’의 품격…이강인 찔러주고, 손흥민 넣는다

지난 3월 볼리비아·콜롬비아와의 A매치 2연전에 이강인이 처음 소집됐다. 소속팀 발렌시아와 정식 성인 계약을 맺은 지 2개월 만에, 역대 7번째 최연소로 성인 축구 국가대표팀(A대...

‘아시안컵 유치 포기’ 잡음 끊이지 않는 이유

지난 5월15일 대한축구협회는 2023년 AFC(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유치 신청을 철회했다고 발표했다. 아시안컵 유치는 정몽규 현 대한축구협회장이 줄기차게 추진해 온 아시아 최...

[부산브리핑] 부산‧경남, 부산항 발전 상생 협약 체결

부산시(오거돈 시장)는 5월 3일 오전 부산항 홍보관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지사가 ‘부산항 미래비전 실천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이 자리에는 문성혁 해양수...

‘베트남의 손흥민’ 콩푸엉…K리그에 열광하는 베트남

대한민국 프리미어리거 1호 박지성의 영향력은 그라운드 안팎에서 대단했다. 세계 최고의 클럽 중 하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주전급 선수로 활약하며 그라운드 위에서 알렉스 ...

결국 벤치만 지킨 이강인…벤투의 소신인가? 아집인가?

“이강인이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고 2만km를 다시 날아온다.” 스페인의 유력 일간지 ‘마르카’가 발렌시아의 특급 유망주 이강인의 첫 A매치 소집이 끝난 뒤 쓴 기사 내용이다. 이강...

이강인, ‘세대교체’ 절실한 한국 축구의 구세주 될까

2월19일 이강인은 특별한 18번째 생일을 맞았다. 1월31일 발렌시아는 이강인과 정식으로 성인 계약을 맺고 그를 1군에 등록한다고 발표했다. 유럽에서 성인의 기준인 만 18세 생...

맨유의 PSG 격파, 한국팬들 유독 열광하는 이유

'한물간 팀'에서 벗어나 예전 명성을 찾아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드디어 완벽한 부활을 증명하는 경기를 3월7일 선보였다. 맨유는 이날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

유럽 빅리거들 가세로 벌써부터 들썩이는 K리그

외국인 농사는 새 시즌을 준비하는 K리그 각 팀들이 명운을 거는 업무다. 국적과 상관없이 3명, 그리고 아시아(호주 포함) 국적의 1명을 활용할 수 있는 3+1 외국인 제도를 어떻...

고정운 “짧은 시간 동안 강렬한 경험 했다”

한국 스포츠에서 ‘적토마’로 불린 이는 두 명이다. LG 트윈스의 이병규와 축구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고정운(53)이다. 특히 고정운은 저돌적으로 뛰어가는 모습이 진짜 적토마를 연상...

[손흥민 신화①] 스물일곱 손흥민이 쓰는 새로운 신화

축구선수의 전성기는 20대 후반에 열린다. 누적된 경험에서 나오는 축구 지능이 상승곡선을 그리며 여전히 폭발력을 낼 수 있는 육체적인 능력과 고점에서 만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불...

벤투호, 슈팅 효율성 높이고 전술 유연성 살려라

벤투호에 비상이 걸렸다. 1월25일 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시티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 승리에 기뻐하며 눈물까지 흘리는 카타르 선수들 뒤로 한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