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격전지 탐방-전주병] 선후배의 질긴 싸움 김성주vs정동영

전북 전주병 지역은 21대 총선에서 전북의 가장 핫플레이스다. 지난 20대 선거에서 치열한 승부를 펼친바 있는 김성주(56)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동영(66) 민생당 후보가 재대결...

첫 주말 유세…민주 “코로나 대전”, 통합 “조국 대전” 호소

화창한 봄날을 맞은 4월 첫 주말, 열흘 후로 다가온 총선 승리를 위해 여야 지도부는 최대한 인파가 모인 곳을 찾아 시민들을 향해 한 표를 호소했다.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의 최...

‘n번방 막을 수 있었다’…국회에서 잠자는 법안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거세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을 향한 공분과 익명 속에 숨어 있는 26만 명을 향한 칼날이 날카롭지만 대의기관인 국회와 정치권은 ...

[인터뷰] 김종인 “선거는 4월1일부터 시작, 국면 바뀔 것”

총선을 보름가량 앞두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기 때문이다 김 전 대표는 19...

“가지가지한다” 민생당 의원 단체채팅방서 드러난 민낯

중도정치를 표방하고 나선 제3정당 민생당이 21대 총선 후보등록일 하루 전인 25일까지 비례대표 명단 선정을 놓고 갈등을 겪고 있다. 갈등의 내막에는 옛 바른미래당 내 손학규계와 ...

안철수 “n번방 사건, 스토커·그루밍방지법으로 막을 수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청소년 성 착취물이 불법 제작·유포된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디지털 성범죄를 원천 차단하고 엄중 처벌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안 대표는 23일 ...

[여론조사] “민주당 승리” 47.5% vs “통합당 승리” 39.2%

“그나마 사람들이 가장 많이 있을 만한 번화가조차도 발길이 거의 없었다.” “악수도 대화도 못 하고, 마스크 쓴 채 눈인사하는 정도였다.” 3월17~19일 서울 광진을 후보자들이 ...

‘색깔론’에 ‘텃세’에…여전히 한숨 쉬는 청년 정치인들

4·15 총선에 야심 차게 출사표를 던진 청년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어렵게 공천을 받아도 현역 의원이 “무소속 출마 불사”로 어깃장을 놓거나, 지역 당직자들의 반발을 마주...

한선교亂 숨겨진 진실은…황교안 밀어내고 안철수 띄우기? [시사끝짱]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선정을 둘러싼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자매정당이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통합당 영입인재들이 당선권 밖으로 밀려나면서다. 일단 미래한...

'보수의 심장'에 뛰어든 안철수 다시 날아오를까

안철수 대표가 이끌고 있는 국민의당과 안 대표 지지자들은 ‘대권 재수론’을 크게 믿는 눈치다. 1987년 민주화 이후 치러진 일곱 번의 대선에서 4명의 대통령은 한 번 이상 대권 ...

안철수, 한선교 통합제안 ‘단칼에 거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의 당대당 통합 제안 취지의 발언에 “실용적 중도 정치의 길을 굳건하게 가겠다”며 선을 그었다.안 대표 측은 11일 오전 한선교 대표의...

‘의사’ 안철수,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정치인은 단연 안철수이다. 역설적으로 그는 정치에 입문한지 거의 10년 만에 의사로 복귀해 10년 전 국민에게 받았던 폭넓은 지지와 열렬한 환...

김용태 “文정권, 철 지난 이념정치 한다…총선서 심판받아야”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52) 앞에는 ‘친(親)이나 계(系)’가 따라붙지 않는다. 계파정치가 판치는 대한민국 국회에서 보기 드문 ‘무(無)계파’ 정치인이 김 의원이다. 그런 그가 ...

의사로 돌아간 안철수, 보수 대권 행보의 시작인가 [시사끝짱]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대구에서 의료 봉사를 하는 것과 관련해 호평일색이다. 일각에선 안 대표가 대구 봉사를 계기로 보수 진영 대권 주자로서 발돋움 할 ...

“작년부터 우리 당은 ‘기-승-전-손학규 퇴진’뿐이었다”

1993년 1월부터 1994년 12월까지의 언론보도를 한국언론재단의 빅카인즈 분석 툴로 돌려보면 ‘손학규’라는 단어와 많이 언급되는 연관어 중 하나가 ‘개혁정치’다. 그로부터 20...

D-50 이후 판세 뒤집혔던 총선의 역사, 이번에도 반복될까?

‘코로나19’로 인해 국회가 폐쇄된 2월25일은 공교롭게도 21대 총선 ‘D-50일’이었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진 이날 이후, 총선 정국 또한 사상 유례없는 대혼...

與, 잠잠해진 안철수 위력에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바른미래당에서 미래통합당으로 둥지를 옮긴 김중로 의원(초선‧비례)은 장성민 전 의원의 추천으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케이스다. 언론에선 ‘안철수계’라 이름 붙이지만 엄밀히 말하면 ...

[與 총선 3대 악재①] 코로나19 사태 반전시킬 카드가 없다

‘불행은 한꺼번에 온다’는 말처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정권의 명운이 걸린 21대 총선을 앞두고 초대형 악재를 만났다. 한 개를 만나도 크게 가슴을 쓸어내릴 판인데, 무려 3개가...

[與 총선 3대 악재②] ‘친문’이 야기한 여권 내 집안싸움

‘불행은 한꺼번에 온다’는 말처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정권의 명운이 걸린 21대 총선을 앞두고 초대형 악재를 만났다. 한 개를 만나도 크게 가슴을 쓸어내릴 판인데, 무려 3개가...

[與 총선 3대 악재③] 실리도 명분도 다 잃을 ‘비례민주당’ 논란

‘불행은 한꺼번에 온다’는 말처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정권의 명운이 걸린 21대 총선을 앞두고 초대형 악재를 만났다. 한 개를 만나도 크게 가슴을 쓸어내릴 판인데, 무려 3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