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조작 논란, 오디션 신뢰성 붕괴

경찰이 예능 조작 의혹 때문에 제작진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CJ ENM의 엠넷(Mnet) 채널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논란 때문이...

‘날강두 파문’ 경기 주최사 압수수색…“신속히 수사”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 인해 촉발된 '날강두' 파문과 관련해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8월8일 오전 10시쯤부터 호날두 내한 경기 주최사인 더페스타...

고유정 사건 수사 책임자들, 감찰 조사 받는다

'고유정 사건'의 경찰 수사 책임자들이 감찰 조사를 받는다. 초동 대응 미흡 등 부실 수사 논란에 따른 조치다. 경찰청 진상조사팀은 고유정 사건 수사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프듀X 투표조작’ 수사 본격화…제작진 사무실 압수수색

케이블채널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 X)를 둘러싼 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해 경찰이 제작진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7월3...

이명수 의원 “신동빈 회장에게 갑질 책임 끝까지 물을 것”

2016년 12월6일, 여의도 국회에서는 ‘최순실 국정조사 청문회’가 열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 9명이 줄줄이 증...

국경 없는 디지털 세상, 문제는 ‘세금’

지난 7월11일 프랑스 상원은 연간 매출액 7억5000만 유로(약 9570억원) 이상, 프랑스 내 매출액 2500만 유로(약 319억원) 이상을 올리는 디지털 기업을 대상으로 매출...

‘재력가 아들’로  위장한 제비의 두 얼굴

제주도 출신인 이방연씨(여·30)는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공부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에 있는 치과에 취업해 치위생사로 일했다. 이씨는 자신의 직업에 상당한 자부심과 ...

사정기관 집중포화에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만신창이’

한국테크놀로지그룹(옛 한국타이어그룹)이 사정기관들로부터 집중포화를 맞고 있다. 총수 일가의 조세포탈 혐의와 관련해 국세청 조사에 이어 현재 검찰 수사도 받고 있고, 일감 몰아주기와...

경찰, ‘붉은 수돗물’ 수사에 박차…인천상수도본부·정수장 압색

경찰이 7월11일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와 피해 지역 정수장을 압수수색했다.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동 인천시 상수...

결국 “승리만 승리”한 버닝썬 수사, YG 수사는?

‘버닝썬 게이트’에 명운을 걸었던 경찰이 이번에는 명예를 걸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6월1일 YG엔터테인먼트의 성접대·마약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 “YG와 관련해 제기된 모든 의혹을...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이모저모

자유한국당이 7월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시사저널이 단독 보도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관련 의혹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

갈 데까지 간 야구계…유소년에 약물 투여까지

대학 입학이나 프로야구단 입단을 위해 유소년들에게 금지약물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를 투여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국내에서 발생해 야구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프로야구 선...

[단독] 2012년 민주당 내부 문건 “윤석열, 윤우진 골프·향응 접대 멤버”

2012년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전신)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관련 의혹이 담겨 있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혐의 사건’ 내부 문건을 작성했던 것으로...

[르포] “또 군수 낙마하나”…화순군, 비위사건에 ‘술렁’

민선군수 4명이 사법처리된 전남 화순군. 군수마다 뽑아 놓으면 임기도 못 채우고 중도하차해 지역 언론들이 붙인 별칭이 ‘군수의 무덤’이다. ‘당선 후 낙마’라는 악순환이 전통이 된...

[‘양날의 검’ 윤석열④] ‘尹청문회’가 ‘황교안 청문회’?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윤 후보자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악연이다. 윤 후보자는 과거 국정감사에서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수사에 사실상...

‘규제 완화·부실 검증’이 코오롱 인보사 사태 초래했다

정부는 지난 2002년부터 2018년까지 17년 동안 인보사 관련 R&D(연구·개발) 사업에 총 147억원 정도를 지원했다. 인보사는 2002년 보건복지부의 신약개발 지원사업(연구...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에 민주 “적임자” vs 한국 “반문인사 탄압 우려”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되자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문재인 대통령이 6월17일 윤 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한 직후 홍익...

완전범죄 노린 고유정의 잔혹한 살인 일지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은 ‘역대 가장 잔인한 범죄’ 중 하나로 남게 됐다. 사전에 계획된 치밀한 범행, 살해방법, 시신훼손, 시신유기, 증거인멸 등 범행 전 과정이 일반인의 상상을...

금감원, ‘금피아’ 논란에도 재취업 완화 카드 ‘쑥’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이 퇴직 후 재취업 제한 규정을 완화해 달라는 내용의 헌법소원을 공식 청구했다. 금감원 노조 관계자는 “4급 이상 직원부터 퇴직 후 재취업에 제한을 받는 규정이 ...

‘유병언 음모론’에 숨은 수상한 의혹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사망 당시 73세)의 죽음은 여전히 미스터리다. 공식적으로는 ‘사망’으로 처리됐지만 그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은 지금까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세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