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1급 ‘산양’ 가평 연인산 도립공원서 첫 발견

국내에 800~900마리뿐인 ‘산양’이 경기 가평군 연인산 도립공원에서 처음 발견됐다. 산양은 멸종위기종 1급이자 천연기념물 제217호로 지정된 동물이다.경기도는 연인산 도립공원 ...

[여주브리핑] 여주공공산후조리원 벤치마킹 줄잇는다

올해 5월 문을 연 경기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의 벤치마킹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여주시보건소(보건소장 함진경)는 지난 5월3일 개원식을 갖고 성황리에 운영 중인 경기 여주공공산후조리원...

구리메트로유소년야구단,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경기 구리시 유소년야구를 대표하는 구리메트로유소년야구단(이태경 감독)이 지난 5월9일 막내린 '2019 국토정중앙 양구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팀 창단 2년만에 ...

박수근에서 시작해 문화의 장소 거듭난 강원도 양구

얼마 전 고성에서부터 파주까지 우리나라 최전방 지역을 횡단하는 대장정을 다녀왔다. 강원도 양구는 그 여정 가운데 만난 작은 도시다. 양구와 인접해있는 고성, 인제, 화천, 춘천, ...

남한 전역 훤히 꿰뚫어보는 北 무인기

지난 6월9일 북한에서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무인기가 강원도 인제군에서 발견됐다. 국방부는 약 2주간의 조사 끝에 이 무인기가 북한에서 보낸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무인기 안에선 5...

학교 서열화 주범 ‘외고·자사고’ 수술대 올랐다

‘교육은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고 했다. 100년 앞을 내다보는 큰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뜻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교육은 정권에 따라 수시로 바뀌었다. 박근혜 정부의 대선 교...

포켓몬고의 지방 공생 프로젝트, “SS급 망나뇽? 지방으로 내려 가세요”

지난해 7월, 한국에서 강원도 속초와 양양, 고성, 양구 등 일부 강원도 동해안에서만 포켓몬고가 되던 때가 있었다. 포켓몬을 잡겠다는 사람들은 동해로 몰려들었고 해당 지자체들은 이...

남성·고령·저소득일수록 비만은 더 위험해

비만은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미용상 문제일 뿐 아니라 다양한 만성질환을 유발하고 생명을 단축시키기 때문에 적절한 관리를 통해 꾸준히 치료해야 하는 ‘질환’처럼 인식되고 ...

[TPP 후폭풍]④ 쌀시장 개방압력 버티기 쉽지 않아

정부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참여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가운데 쌀시장 개방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TPP의 기본 목표는 모든 품목의 예외 없는 관세 철폐다. ...

[차세대리더 100] 미디어아트 선구자 이용백 뜨다

미술계에서 가장 유망한 차세대 리더는 미디어아트의 선구자로 불리는 이용백 작가가 꼽혔다. 그는 국내 화단에서 익숙하지 않은 미디어 장르에 뛰어들어 이를 개척했다. 지금은 한국을 대...

그 발자국이 너의 것이길 바라

최근 한국표범의 것으로 보이는 발자국이 발견돼 화제가 되고 있다. 극동표범(아무르표범)에 속하는 한국표범은 1962년 경남 합천 가야산 남쪽 줄기인 오도산 기슭에서 생포된 것이 마...

든든한 인재들, 고산준령을 이루다

“인제 가면 언제 오나 원통해서 못살겠네.” 언제 누가 지어낸 말인지는 모르지만 기막힌 조어력(造語力)이 가히 작품 수준이다. 집을 떠나 낯선 곳으로 끌려가는(?) 병사들의 두렵고...

인재 넘치는 ‘열린 교육’ 요람

방송통신대(이하 방송대) 학생들은 주경야독(晝耕夜讀)을 몸소 실천하는 사람들이다. 재학생의 80%가 직장인이다. 자신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자신이 선택한 방식으로 공부할 수 있...

그곳에 가면 인류가 잃어버린 보물이 있다

인간 사이의 적개심과 긴장이 지나쳐 오히려 정적이 깃들인 곳. 심심치 않게 국제 사회를 뒤흔드는 한반도란 A급 태풍의 눈과 같은 곳. 대자연의 경이가 분단의 한과 설움을 조금이나마...

“과천 검은 구름 막 몰려온다”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 휴전선으로 ‘훼손’된 가칠봉 바로 밑에서 구성진 강원도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눈발이 휘날리던 지난 12월9일 노인 7명이 한 사랑방에 모여 소리를 주거니 ...

아득히 달아나는 가을을 좇아서…

여기저기에서 단풍 소식이 날아든다. 곧 이 땅의 산들은 붉게 물들고 낙엽이 수북이 쌓일 것이다. 그리고 나면 강원도 어디쯤에서 첫눈 소식이 들려올 테고 길고 긴 겨울이 시작될 것이...

강원.제주 / ‘미니 선거구’의 빅 게임

강원도 선량들이 강적을 만났다. 상대는 사람이 아닌 선거구다. 국회가 새 선거구를 어떻게 획정하느냐에 따라 이들이 울고 웃게 생겼다. 강원도 9개 선거구 중 현재 조정이 유력한 선...

미국의 ‘오만’ 적나라하게 폭로

을 통해 유고 전쟁의 진상을 어느 정도 알 수 있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보내온 보도[제504호]에 따르면, 세르비아계는 양민 학살을 한 적이 없고, 코소보 해방군(KLA)은 ‘미국...

세계는 지뢰 금지...한국은 지뢰 방치?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 현리에서 20여 년간 농사일을 해온 백춘옥씨(61)가 불구가 된 때는 지난해 8월12일이었다. 뙤약볕에서 밭일을 하던 김씨는 잠시 일손을 멈추고 밭둑 바로 아...

지뢰, 한반도에 묻힌 백만개의 재앙

반세기를 넘기는 국토 분단의 비극은 민족 전체에 말할 수 없는 고통을 안겼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다리가 잘려 나가는 고통을 그냥 보듬고 살아가도록 외면하는 현실도 빚어냈다. 북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