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이 18일 폐막한 ‘2019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올해 첫 대회(순창군수배) 우승에 이어 두 번째 우...

이정후 “태극마크 떠올리면 가슴 두근두근”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21)는 보통 ‘악바리’가 아니다. 부상으로 낙마해도 다시 일어나 제자리로 돌아오고, 수술로 힘든 재활을 소화하면서도 어느새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 출전하고 ...

프로야구 ‘FA 한파’ 탓하기 전, ‘사회적 책무’에 힘써야

KBO리그가 2019년 시즌을 향해 슬슬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다. 1월30일과 31일 10개 구단 모두 스프링캠프지로 떠나며 팀 전력 극대화에 시동을 걸었다. 다만 모두가 봄바람을...

‘니느님’ 니퍼트 “1년만 더 뛰고 싶다”

지금은 ‘용병’이라는 표현이 사라졌지만 한때 한국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를 ‘용병’이라고 부른 적이 있었다. ‘용병’은 영혼 없이 경제적인 이득만을 위해 남의 나라 전쟁에 자원하는 ...

‘어우두’(어차피 우승은 두산) 막강 곰 군단의 비결

지난 9월25일 두산은 넥센에 13대2로 승리하며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 지었다. 2위 SK에는 13경기나 앞선 압도적인 성적이었다. 사실 눈에 보이는 전력만 본다면 두산의 압도적인...

두산 오재원 “재능은 15%, 나머지는 경험과 노력”

두산 베어스의 주장 오재원(33)은 다양한 캐릭터의 소유자다. 특유의 허슬 플레이는 두산 팬들에게 열광적인 응원을, 상대팀 팬들한테는 화를 불러일으킨다.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을...

롯데로 본 프로야구 ‘안방마님’의 중요성

지난 3년간 롯데는 FA(자유계약선수)로 7명의 선수를 영입했다. 그들의 몸값만 무려 476억원(구단 발표 기준)이다. 지난 비시즌만 해도 ‘집토끼’ 손아섭과 문규현은 물론이고 두...

스토브리그, ‘베테랑’ 찬밥 신세인 이유

한국시리즈가 끝나고 KBO리그도 구단 간에 선수들이 이적하는 스토브리그에 들어갔다. 그러나 그 열기는 생각보다 뜨겁지 않다. 물론 강민호와 민병헌, 김현수 등이 이적하는 등 거액의...

2~5위 피 말리는 순위 싸움 가을야구 티켓을 잡아라

프로야구는 봄부터 가을까지 시즌을 치른다. 그러므로 무더운 여름은 프로야구의 볼거리다. 포스트시즌이라는 가을야구를 향한 치열한 순위 싸움이 펼쳐지기 때문이다. 이것은 올해도 변함이...

‘2016시즌 우승’ 두산 베어스는 왜 강한가

두산 베어스가 역대 가장 ‘완벽한’ 한국시리즈 우승을 달성했다. 두산은 11월2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6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NC 다이노스를 8대1로 대파하고 4전 전...

최강의 중심타선을 찾아라

경기 시작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짜는 시간이 되면 감독들은 저마다의 고민에 빠져든다. 1번부터 9번까지 이종범과 양준혁만 가득하다면 전혀 고민할 필요가 없다. 누구를 몇 번에 배...

중국 내 소비주, 화장품·의복 수혜 지속될 것

최근 ‘중국 증시 리스크’가 세계 경제와 금융 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이미 지난해 여름, 중국 증시는 급락(상하이종합지수 5166P→2920P)장을 연출하기도 했었는데, 재차 올해...

[개장 시황] 코스피·코스닥 동반 상승 개장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시에 상승하며 장을 열었다. 29일 코스피는 전거래일 대비 14.47포인트 오른 2053.57로 출발했다. 지난밤 미국증시는 5거래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어...

가을 야구 ‘마지막 티켓’ 주인공은?

프로야구 9개 구단은 팀당 77~83경기를 치르고 전반기를 끝냈다. 각 팀은 후반기 출발선부터 전력을 총동원해 매 경기 혈투를 펼치고 있다. NC 김경문 감독이 “각 팀이 이판사판...

안방마님, 쪼그려 앉아 있기 넘 힘들어

“야구의 기본이 뭔지 알아? 캐치볼이야. 서로 주고받아야 해. 그런 의미에서 야구는 만담일지 몰라.” 지난 2월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만난 한화 김응용 감독이 기자에게 한 ...

야구장 가는 길 올해도 북적거릴까

프로야구가 개막전부터 홈런 다발을 풀어놓으면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겨우내 야구 허기증에 시달렸던 관중들이 구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올해 한국야구위원회(KBO...

추락하는 證市 ‘날개’는 있는가

어디로 가고 있는가? 우리 증시는 자생력을 상실한 채 과연 벼랑에 서 있는가? 지난 4월14일 종합주가지수 8백선이 허망하게 무너진 후 증시는 계속 폭락장세로 이어졌다. 최근엔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