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환자는 ‘자살 암시 흔적’을 남긴다

30년 넘게 방송, 영화, 연극 무대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해 온 중견 배우 전미선씨가 6월29일 오전 전주의 한 호텔 객실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나 ...

‘펫로스 증후군’ 이겨내는 방법

반려동물의 평균 수명은 15세다. 사람보다 5배 짧은 삶을 살고, 5배 빨리 노화하는 셈이다. 사람보다 세상을 먼저 떠나갈 것을 알고 반려동물을 키우기 시작하지만, 그 존재를 떠나...

“더위를 이겨라” 여름이 두렵지 않은 우리 가족

여름은 고온다습해 세균이 번식하기 좋다. 무더위로 잘 생기는 피부·눈·귀 질환을 조심하고, 식중독·냉방병·열대야도 피해야 한다. 휴가 여행 계획을 세울 때도 건강이 먼저다. 이래저...

“당뇨병은 초기에 수술하면 효과 최고”  

수술로 당뇨를 완치할 수 있을까. “완치라는 말 대신 관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관해는 모든 당뇨약과 인슐린을 끊고도 혈당이 잘 유지되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수술은 신체에 ...

눈앞이 캄캄해지고 어지럽다면 심장내과로

눈앞이 캄캄해지는 어지러움은 단순 빈혈 때문이 아니라 심장 이상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다. 심장이 느리게 뛰는 서맥 부정맥일 때 어지럼증이 나타난다. 진은선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

건강한 삶 위해 일상에서 해야 할 행동 10가지

몸이 좋지 않아 병원에 가면 금연이나 절주 등 ‘하지 말라’는 충고를 듣곤 한다. 그런데 우리가 일상에서 무심코 하는 행동 가운데 조금만 신경 쓰면 건강 유지에 큰 도움이 될 만한...

간헐적 단식, 괜찮을까?

간헐적 단식은 일반인에게 필요할까. 단기간 살을 빼는 한 방법은 될 수 있으나, 장기적인 건강 유지 목적으로는 부적절하다는 게 간헐적 단식에 대한 전문의들의 공통적 판단이다. 간헐...

누구나 할 수 있는 ‘새우등·거북목’ 교정 방법

비행기 좌석은 몸을 불편하게 만들기 위해 특수 제작된 의자인 것 같다. 어떤 자세를 취해도 불편하다. 그 이유는 등이 굽어서다. 등이 구부정하면 목도 앞으로 내밀어진다. 이른바 ‘...

젊어서 더 위험한 30~40대 고혈압 환자 

10명 중 3명이 걸리는 고혈압은 중장년층의 전유물이 아니라 30~40대 젊은층에서도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고혈압 유병률은 26.9%...

요요현상보다 무거운 다이어트 부작용 ‘어지럼증’

살을 빼기 위해서든, 건강을 유지하려는 목적이든 다이어트를 실천하는 사람이 많다. 간헐적 단신, 1일 1식 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그러나 다이어트에도 부작용이 있으므로 무분별한 ...

머리 다쳐 두통‧어지럼증 증세 보이면 ‘뇌진탕’ 의심

2월15일 오랜만에 서울에 눈이 왔다. 눈길, 빙판길에 넘어지는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2011~15년 낙상으로 입원한 환자 중 다른 계절보다 겨울철 발...

겨울철 어지럼증 생기면 즉시 병원으로

겨울철에 어지럼증이 생기면 병원을 찾는 게 좋다. 12월부터 1월에 뇌졸중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뇌졸중은 뇌혈관 이상으로 인해 신경학적 이상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날씨가 추워...

[유재욱의 생활건강] 암보다 무서운 노인 낙상

필자의 이모는 연세는 많지만 건강해서 혼자 집안일도 잘하고, 여행도 많이 다녔다. 하지만 지금은 치매로 요양원에서 몇 년째 투병 중이다. 문제의 시작은 방 안에서 넘어지면서부터다....

2000m 이상 지역 여행 때 ‘고산병 예방’ 필수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많은데, 그 중에 알프스와 히말라야 등을 찾는 여행객도 적지 않다. 이런 고산지대를 찾을 때는 고산병에 조심해야 한다. 특히 해발 3000m 이상에 위치한...

항상 목이 뻐근하면 턱관절 이상 의심

턱관절에 이상이 있다고 하면 턱이 아프거나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물론 턱이 불편한 경우도 있지만, 많은 경우 턱관절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 턱관절은 생각보다 통증에 ...

말이 어눌해졌다면 즉시 응급실로

뇌졸중은 뇌혈관이 터지며 발생하는 '뇌출혈'과 혈류가 막히는 '뇌경색'으로 나눈다. 혈액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아 발생하는 뇌경색이 생기면 뇌세포에 혈액 공급이 중단돼 신체기능에 문...

바다 “‘이게 실화야?’ 할 정도의 공연, 기대하세요”

영원한 ‘요정’다웠다. 흰 옷을 입고 카페에 앉아있던 가수 바다는 햇볕을 받아 반짝였다. 연신 봉사에 대한 열정을 이야기하던 그의 눈망울도 빛났다. 인터뷰 내내 환한 미소를 잃지 ...

화병은 불로장생의 적이다

화병은 우리나라 여성에게만 있는 독특한 질병이다. 미국 정신의학회는 화병을 한국 여성에게서만 발견되는 정신질환으로 분류한다. 화병은 대개 50~60세 여성에게서 많이 발견된다. 화...

이불·베개가 젖을 정도로 땀 흘리면 진료 필요

식사할 때 유난히 땀을 비 오듯이 흘리는 사람이 있다. 또 손발에 땀이 너무 많이 나는 사람도 있다. 이런 국소 다한증은 전 인구의 1~3%에서 나타나는 흔한 증상이다. 국소 다한...

의사협회가 제시한 '폭염 대응법'

올해 여름은 뜨겁게 달궈진 공기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한반도에 갇히는 ‘열돔’ 현상으로 폭염이 장기화될 조짐이 있다. 각종 온열 질환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한의사협회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