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주목하는 아시아나 인수 후보는 ‘정유·유통社’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대한 관심이 시들하다. 산업은행이 처음 매각 계획을 발표했을 때만 해도 하반기 M&A(인수합병) 시장의 ‘최대어’로 꼽혔지만, 하마평에 올랐던 모든 기업이 “...

대한항공 日노선 대폭 감축…부산-오사카 못 간다

대한항공이 일본 여행 수요가 급감한 데 따라 일본 노선을 대폭 줄이기로 했다. 대신 다른 지역의 노선을 늘려 대응할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8월20일 “다음달(9월) 16일부터 부산...

에어서울, 일본노선 0원 프로모션…예약은 ‘바늘구멍 통과’

에어서울이 일본 전 노선 특가 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다만 접속이 폭증해 이벤트 시작 직후부터 홈페이지는 마비 상태다.에어서울은 5월8일 오전 10시부터 오는 5...

시장에 나온 아시아나항공, SK‧한화 인수 ‘2파전’

아시아나항공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을 떠나 새 주인을 찾는다.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는 지분 33...

에어부산, 항공사 고객만족도 저가항공부문 1위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으로 진행한 최근 1년 간(17년 9월~ 18년 8월) 해외여행 및 여행상품 만족도 조사에서 에어부산이 저가항공부문 1위를 차지했다.조사...

합산 수하물 3만원 때문에 소송 당한 에어서울

합산 수하물에 과금을 부과받은 한 이용객이 부당이득금 3만원을 돌려달라며 최근 에어서울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의 불명확한 합산 수하물 규정을 놓고 유사 ...

항공기 지연율 제주공항·에어서울·오후 3시 가장 높았다

항공기 지연은 항공기 예정 출발 시각에서 30분 이상을 초과해 이륙∙착륙한 경우를 말한다. 자신들의 도착 시간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불편 때문에 항공기를 이용하는 탑승객들은 항공기 ...

생사기로에 선 아시아나항공, 선택과 집중으로 위기 돌파

저비용항공사 성장, 재무 상태 악화 등으로 궁지에 몰린 아시아나항공이 선택과 집중으로 위기 돌파에 나선다.아시아나항공은 영업이익으로 금융비용도 못 갚는 한계기업 상태가 4년 동안 ...

[신년사]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환골탈태 이뤄내야"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4일 신년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이 생존하고 지속성장하려면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그는 아시아나항공이 창립 28주년을 맞아 급속히 노년기로 접어들...

아시아나항공, 지점통폐합·희망퇴직 등 강도높은 구조조정 돌입

아시아나항공이 지점통폐합·희망퇴직·노선구조조정 등 전 부문에 걸쳐 효율성을 높이고 수익 구조를 개선하는 경영정상화 방안을 30일 발표했다.아시아나항공은 국내 저비용 항공사의 약진과...

박삼구 회장, 7228억원 납입 완료···금호산업 최종 인수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2009년 말 이후 만 6년 만에 채권단으로부터 금호아시아나그룹 지주회사인 금호산업을 되찾았다.박 회장 측은 금호산업 채권단 보유 지분(50%+1주)...

에어서울, 국제항공운송 사업면허 취득 및 CI 공개

아시아나항공 제 2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LCC)인 에어서울이 국토교통부로부터 국제항공운송 사업면허를 취득했다고 28일 밝혔다.이에따라 에어서울은 국토교통부 ...

알수없는 '춘추전국시대'

항공 업계에 지각 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양분하던 항공 시장이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LCC)가세로 균열이 일어났다. 해외 국적 항공사...

위기의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로 ‘정면돌파’ 승부수

아시아나항공이 저가항공사 출범으로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아시아나항공 핵심 사업인 항공운송 부문이 어려움에 처했다. 특히 항공운송부문 매출의 약 50%를...

“제주항공 상장 D-1”, 경쟁 난기류 조심해야

제주항공 상장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LCC)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신규 항공사 진입으로 경...

아시아나항공 제2의 LCC 에어서울 엔진 ‘점화’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에어서울이 19일 국토교통부 항공산업과에 사업면허 신청서를 제출했다.아시아나항공은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LCC)의 약진 등 급변하는 항공 ...

위기의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이 효자 될까

아시아나항공이 부진한 경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제2의 LCC(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인 에어서울 출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매출에서 절...

국내 항공업계 “제주, 탐나는 도다”

국내 항공사들이 제주 노선을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특히 대형항공사(FSC, Full Service Carrier)와 저가항공사(LCC, Low Cost Carrier) 간 경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