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생 영장 기각’ 불붙은 국감…법원 “법과 양심 따라 판단”

법원이 10월14일 국정감사장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동생 조아무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법과 양심에 따른 판단"이란 입장을 밝혔다. 민중기 서울중앙지법원장은 이날 국회...

[포토] 서울중앙지방법원 국정감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14일 서울고등법원, 서울중앙지법 등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한 가운데 여야가 시작부터 조국 법무부장관의 동생 조모씨의 구속영장 기각을 두고 격돌했다. 자유한국...

정치권 막말… 패스트트랙… 이준석과 신지예의 ‘불꽃 튀는 공방’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

20대 국회 마지막 국감에 흩뿌려진 욕설들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 자리에서 혼잣말로 욕설을 한 게 포착됐다. 설상가상으로 같은 당 여상규 의원도 욕설로 물의를 빚은 상황이다. 20대 국회 마지막 국감이 원색...

고성과 막말에 얼룩진 국감…여상규 욕설 논란 일파만파

10월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고성과 막말로 또 한 번 얼룩졌다. 이번엔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 위원장의 욕설 파문이 불거졌다.이날 국회 법사위는 서울 서초...

[조국 청문회] 국회 도착 직후 “많은 의혹 송구…진솔하게 말할 것”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자신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9월6일 국회에 도착해 "많은 의혹을 받게 돼 송구하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 시작되는 국회 인사청문...

한국·바른미래, 조국 임명 강행 기류에 ‘특검·국정조사’ 카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움직임에 반대하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잇따라 주장하고 나섰다.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월4일 국회 정론관에서...

패스트트랙 소환조사 출석률…민주·정의 100% vs 한국 0%

국회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지정 과정에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혐의로 고발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계속되는 경찰의 소환에도 불응하고 있다. 경찰의 세 번째 소환 통...

‘패스트트랙 사태’로 소환통보 받은 의원 명단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를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기존에 출석을 요구한 국회의원 4명 이외에 추가로 14명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이모저모

자유한국당이 7월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시사저널이 단독 보도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관련 의혹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D-1 관전 포인트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는 8일 열린다. 야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은 윤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하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

나경원, ‘채이배 감금’ 의원 소환에 “표적 소환…응할 수 없다”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둘러싸고 여야가 대치하던 상황에서 무더기 고소·고발을 당했던 의원들 가운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경찰로부터 소환 통보를 받았다. 한국당은 강하게 반발하는 모습니다...

패스트트랙 몸싸움 수사 본격화…‘채이배 감금’ 한국당 의원 4명 소환 통보

경찰이 국회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을 둘러싼 충돌로 고소‧고발당한 의원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소환조사에 들어갔다.서울 영등포경찰서는 6월27일 자유한국당 소속 엄용수, 여상규, 정갑...

‘선택 기로’ 놓인 한국당…국회 복귀할까

자유한국당이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 한국당이 국회 등원을 거부하며 추진해 온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철회, 경제청문회 개최 등은 무위에 그칠 공산이 크다. 그렇다고 국회 파행을...

패스트트랙 전쟁터 곳곳에 박힌 논쟁거리들(上)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를 거친 국회는 ‘폐허’가 됐다. 닷새에 걸친 격한 몸싸움 끝에, 4월29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정의당, 한국당 의원 40명 무더기 고발…“법치주의에 도전한 대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치 국면이 격화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도 자유한국당 고발에 나섰다.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4월29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정의당은 (4...

[전남동부브리핑] “여수~남해 해저터널 국책사업으로 추진해야”

전남 여수와 경남 남해를 잇는 해저터널 건설사업을 국책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 추진을 위한 국회 대토론회에서다. 여수시에 따르면 6일 오...

남해안 해안루트 중심 ‘노량대교’ 역사적 개통

경남 남해군 설천면과 하동군 금남면을 연결하는 노량대교 개통에 앞서 준공 기념식이 9월12일 열렸다. 이번 행사는 대교 명칭 선정을 두고 갈등을 겪은 하동군과 남해군 두 자치단체의...

흔들리는 문무일, 검경 수사권 조정에도 악재

수사권 조정을 앞둔 검찰과 경찰 간 샅바 싸움이 한창이다. 검찰개혁을 공약한 문재인 정부가 검경 수사권 조정에 속도를 내면서, 수사권을 사수하기 위한 검찰과 수사권 탈환을 노리는 ...

[단독] 검찰 개혁 총론엔 ‘공감’ 각론엔 ‘동상이몽’

“민정수석 두 번 하면서 끝내 못해 아쉬움으로 남는 게 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불발과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지 못한 일이 그렇다.”(2011년 《문재인의 운명》)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