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혁명] 돈의 힘 아닌 팬심‧디지털 미디어로 대성공

방탄소년단(BTS)은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보이밴드다. 데이터가 그것을 입증한다. 최근 《DNA》 유튜브 영상이 9억 뷰를 넘었다. 1억 뷰가 넘는 공식 뮤비(뮤직비디오)는 22...

[BTS 혁명] 킹덤 사회를 팬덤 사회로 바꾸는 BTS

높이뛰기 선수인 벼룩이 있다. 그는 자기 몸보다 무려 100배나 높이 뛴다. 몸길이가 3mm인 벼룩은 30cm나 뛸 수 있다. 그러나 병에 갇혀 며칠만 지내다 보면 뛰지 못하는 벼...

[한강로에서] 다이내믹 코리아

그날의 감동은 개인적으로도 특별했다. 마지막 상을 남겨두고 긴장감이 최고조에 다다른 시상식의 무대 위에, 어린 시절 생애 처음으로 극장에서 본 영화의 여자 주인공이 나이 들어 곱게...

칸도 인정한 봉준호, 또 다른 프랑스 영화제 ‘세자르’는 외면하나

한국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쾌거로 축제 분위기라면, 프랑스는 국내 영화제인 세자르상(賞) 시상식을 코앞에 두고 한창 야단법석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협회의 이사진이 영화...

《1917》, 카메라에 멱살 잡혀 끌려간다

제1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17년 프랑스 북부 서부전선. 영국군 병사 톰 블레이크(딘 찰스 채프먼)와 윌 스코필드(조지 매케이)에게 미션이 떨어진다. 독일군이 파놓은 미끼를 물...

《기생충》, 92년 아카데미의 역사를 바꿔놓다

역사가 새로 쓰였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지난 2월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관왕을 기록했다. ...

세계에 通했다…보편성 획득한 ‘봉준호 월드’

이제 한국 영화사는 2020년 2월9일(현지시간)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됐다. 역사의 기준점은 만 50세의 봉준호 감독이다. 봉 감독의 일곱 번째 장편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

'오스카의 남자'로 돌아온 봉준호 감독

한국영화 101년 역사상 처음으로 아카데미상 4관왕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짧은 소감을 밝히며 봉 감독은 "아까 박수를...

로이터 “《기생충》은 ‘조국스캔들’ 떠올리게 한다”

영국 로이터통신이 오스카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소개하며 한국 사회의 불평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화 내용을 ‘조국 사태’와 연결 지어 해석했다. 로이터는 10일(현지 시각)...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달성…오스카도 접수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쓸어담았다. 한국 영화 최초이자 아시아계 영화에서 처음 있는 성과를...

캣우먼부터 할리 퀸까지…여성 히어로는 어떻게 자립했나

혹평 세례 속에서도 《수어사이드 스쿼드》(2016)가 남긴 게 하나 있다. 바로 마고 로비가 연기한 할리 퀸이다. 자멸하는 이야기에 아랑곳하지 않고 혈혈단신 존재감을 과시하며, 전...

골든글로브에서 빛난 《기생충》, 이제 오스카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에도 연일 최초의 기록을 경신 중이다. 지난 1월5일 미국...

《기생충》,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한국영화 첫 영예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영화로는 처음으로 골든글로브상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이후, 또 한번 우리 영화사에 큰 획을 그은 일로 평가받는...

스타워즈 시리즈 최종장에서 ‘고쳐 쓰기’라니요…

옛날 옛적 할리우드에 조지 루카스라는 젊은 감독이 있었다. 《청춘 낙서》(1973)로 막 재능을 인정받은 루카스의 마음속엔 오래전부터 구상해 오던 우주 프로젝트가 있었으니, 바로 ...

지지 않는 할리우드의 별 브래드 피트, 다시 반짝이다

브래드 피트는 데뷔 이래 한 번도 스타성을 잃은 적 없다. 1980년대 후반 스크린에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그의 존재는 곧 시대의 아이콘이었다. 《델마와 루이스》(1991), 《흐...

중국 축구, 귀화 프로젝트로 월드컵 숙원 풀까

중국의 축구 열기는 상상을 초월한다. 평균 관중 2만 명을 가뿐하게 넘어서며 세계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슈퍼스타 영입 경쟁이 극에 달했던 2017년 겨울 이적시장에서는 유럽 주요...

당신의 영어 이름 철자가 어떻게 되죠?

그러면 이제부터는 좀 더 심화된 대화로 이어가시죠. 상대방은 지금 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필요로 합니다. 당장 이름부터 물어볼 겁니다. 이름 스펠링이 어떻게 되시죠?How do...

“독일 최저임금제로 저소득층 소비 늘어나”

최근 독일 사민당은 지옥과 천당을 오가고 있다. 지지층의 붕괴로 정권을 넘긴 사민당은 대연정(大聯政)을 통해 기민·기사 연정(聯政)에 발만 담그고 있을 뿐 제1당 자리는 아직도 먼...

[슈뢰더 인터뷰①] “‘역사적 시간의 창’ 닫으려는 사람, 역사가 벌할 것”

독일에서 사회민주당(SPD·사민당)은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1879년 만들어진 바이마르 사회민주당에 1945년 사회주의 노동당 등 좌파 군소정당들이 합쳐지면서 오늘에 이르렀...

아흔 살 오스카, 가장 정치적인 무대가 되다

이변은 없었다. 3월4일(현지 시각)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승자는 예상대로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셰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