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야권, 불안한 1위 황교안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엎친 데 덮친 바른미래, 조직적 '일감 몰아주기’ 의혹

바른미래당 전신인 국민의당은 2016년 치러진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내에 선거홍보 태스크포스(TF)팀을 만든 뒤, 당이 내야 할 용역비 2억1000여만원을 인쇄업체와 TV광고 대...

‘법무장관’ 조국 지명 논란...검찰개혁 vs 내로남불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8월9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실세 장관’의 등장이다.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서해맹산(誓海盟山)의 정신으로 공정...

文대통령, 9일 ‘법무부 장관 조국’ 등 중폭개각 단행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8월9일 6개 또는 7개 부처의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력한 법무장관 후임으로 하마평에 올랐던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명될 것이란 전망이다.청와대 ...

[2020총선-서울] 수비수 전환한 민주, ‘3연승’ 가능할까

매번 반복되는 일이지만, 내년 4·15 총선의 승패 역시 수도권에서 결정된다. 그중에서도 민심의 바로미터는 역시 서울이다. 지난 20대 총선(2016년)에서 민주당은 35곳에서 승...

막 오른 ‘안보 국회’…日 때리는 여당 vs 정부 때리는 야당

여야의 국회 정상화 합의에 따라 야당이 요구했던 ‘안보 국회’가 7월30일 시작됐다. 첫날부터 여야는 뜨거운 설전을 벌이며 7월국회의 험로를 예고했다. 이날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제3당 빅뱅] 막장 드라마 쓰는 중도정당들 ‘빅텐트론’ 실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사이에서 중도 성향을 나타내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의원들을 만나보면 공통적으로 ‘중원(중도 정치지형)이 넓어졌기에 기회는 반드시 온다’는 말을 많이 한...

‘윤석열 사단’, 검찰 요직 독식하나

“옥에 티가 낫다. 돌에 난 티는 아무도 모른다. 반면 옥에 난 티는 티만 보이게 마련이다.”차기 검찰총장에 임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현역 검찰 고위 간부의 말이다. 그...

6월 국회 성과 ‘無’ 예상…추경 처리 무산될 듯

6월 임시국회가 결국 빈손으로 끝날 전망이다. 회기 종료일인 7월19일에도 여야는 쟁점이 되는 안건을 두고 끝내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의 각...

3당 원내대표 회동…‘추경 일정 합의’ 불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7월15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가졌다. 이들은 이날 회동에서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등 6월 임시국회 남은 일정을 논의했지만...

'윤우진 사건' 둘러싼 검경의 도돌이표 ‘보복 수사’ 논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의혹 사건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거짓말 논란에 이어 결국 다시 검경 간 갈등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청문회 과정에서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

‘패스트트랙 사태’로 소환통보 받은 의원 명단

패스트트랙 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를 둘러싼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기존에 출석을 요구한 국회의원 4명 이외에 추가로 14명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결국 윤석열 후보자 발목 잡은 ‘윤우진 사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 수수 의혹 사건이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발목을 잡았다. 윤 후보자는 윤 전 세무서장 사건에 대한 부당개입을 묻는 야당의 질의에 대해 변호사를 ...

윤석열 청문회 막판에 터진 ‘거짓말’ 논란

결정적 한 방 없이 끝날 것으로 보였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막판 반전을 연출했다. 윤 후보자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녹취파일이 공개돼 거짓...

오신환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동결 선언하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한국 경제상황에 대해 "총체적 난국"이라고 진단하며 정부에 대해 최저임금 동결과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요구했다. 또한 선거제도 개혁안 합의 처리의 필요성...

‘북한 어선 귀순’ 국정조사 열릴까

북한 어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축소·은폐’ 의혹을 제기하며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에서는 북한...

여야 “일본, 경제 보복 철회하라” 한 목소리

여야가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움직임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일본이 7월1일 반도체 제조 등에 필요한 화학제품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를 발표한 데 대한 반응이다. 야권에...

민주당 압박하는 바른미래당 “北목선 국정조사 수용해야”

최근 북한 목선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강원도 삼척항 부두로 진입한 사건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은 7월2일 더불어민주당에 "국정조사 요구를 수용하라"고 압박했다.오신환 바른미래...

한국당, 국회 상임위에 조건 없이 복귀

그동안 국회를 ‘보이콧’해 왔던 자유한국당이 6월28일부터 상임위원회 활동에 전면 복귀하기로 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활동 기한 연장 안건을 ‘원포인트’...

국회 정상화 불발에 ‘한국당 비판’ 봇물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6월25일 여야 3당 간 도출했던 국회 정상화 합의안이 전날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추인되지 않아 불발된 것에 대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