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오재원 “재능은 15%, 나머지는 경험과 노력”

두산 베어스의 주장 오재원(33)은 다양한 캐릭터의 소유자다. 특유의 허슬 플레이는 두산 팬들에게 열광적인 응원을, 상대팀 팬들한테는 화를 불러일으킨다.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을...

프로야구 올해 판세, 전력 평준화로 ‘예측불허’

봄기운이 점점 무르익으며 겨우내 움츠렸던 프로야구도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다. 3월13일 시범경기를 펼치고 24일 2018년 시즌이 개막한다. 시즌 개막이 다가옴에 따라 야구팬은 물...

WBC 국가대표팀, 성적으로 뽑은 거 맞아?

평균 나이 31세. 지난해 11월10일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앞두고 발표된 최종 엔트리에 포함된 선수단 28명의 평균 연령이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야구 국가대...

야구장을 뒤흔든 ‘큰손’들의 손익계산서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한국 증권가는 시장판도를 움직이는 ‘큰손’들이 좌우했다. ‘광화문 큰곰’ ‘백할머니’ ‘칼 밀러’ ‘헨리 정’ ‘라이터 박’등 추억의 개인 투자자들은 막...

초보라고 얕보지 마, 이기잖아

초보들의 거침없는 행진이라 말할 수 있겠다. 올 시즌 처음으로 지휘봉을 잡은 프로야구 감독들이 KBO리그 초반 분위기를 휘어잡고 있다. ‘선 굵은 야구’를 지향하는 두산 김태형 감...

아시안게임이 병역 면제 루트 됐나

브라질월드컵에서 지휘봉을 잡았던 홍명보 전 대표팀 감독은 엔트리 발표 과정에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른바 ‘홍명보의 아이들’로 불리는 선수를 대거 발탁했다는 이유에서다. 명확한...

가을 야구 ‘마지막 티켓’ 주인공은?

프로야구 9개 구단은 팀당 77~83경기를 치르고 전반기를 끝냈다. 각 팀은 후반기 출발선부터 전력을 총동원해 매 경기 혈투를 펼치고 있다. NC 김경문 감독이 “각 팀이 이판사판...

반란 꿈꾸는 넥센, 재기 열 올리는 LG·두산

한국 프로야구에는 모두 여덟 개팀(NC 다이노스는 2013년 1군 합류)이 있다. 이 가운데 서울팀이 세 개나 된다.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그리고 막내 격인 넥센 히어로즈가 ...

‘지옥’에서 부활한 ‘독종’들

권시형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은 얼마 전 한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했다. “프로야구는 화려하다. 하지만 프로야구 선수는 초라하다.”고액 연봉과 많은 인기. 초라함과는 거리가 ...

환경? 유전? 아토피만 속 터진다

최근 급증하는 아토피 피부염, 천식, 비염 등 아토피질환 환자들이 믿거나 말거나 하는 무분별한 정보의 난립으로 이중 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다. 특히 환경부와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

칼 같은 결론, 불 같은 후폭풍

'BBK 의혹’이 검찰의 12월5일 중간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그 실체를 드러냈다. 검찰은 비교적 분명하게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는 옵셔널벤처스(BBK의 후신) 주가 조작에 개입...

서툰 한글에 숨은 ‘특급 뇌관’

도대체 김경준 메모의 진실은 무엇일까. 검찰의 BBK 사건에 대한 중간 수사 결과 발표가 끝나자 김경준 메모가 사건을 다시 미궁으로 몰아넣고 있다. 이 메모가 사실을 전달한 것이라...

정치 희생양인가 희대의 사기꾼인가

김경준씨는 지난 11월16일 만면에 웃음을 머금고 때로는 카메라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리는 등 여유 있는 모습으로 우리 앞에 처음 나타났다. 하지만 불과 20일 만에 검찰의 발...

‘MP3 제국’에 해는 지는가

고비다. MP3 플레이어 종주국의 자존심이자 벤처 신화의 주역이었던 레인콤에 ‘노란 불’이 켜졌다. 70%까지 치솟았던 국내 시장 점유율이 40%대로 떨어졌고, 지난 1/4분기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