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은 ‘AL 징크스’ 극복할 수 있을까

지난 2019년은 류현진에게 잊을 수 없는 한 해였다. 메이저리그 진출 7년 만에 최고의 성적을 거둔 것이다. 14승은 커리어 하이 동률이다. 2.32의 평균자책점으로 메이저리그 ...

허재.허웅.허훈 삼부자 전성시대

부자, 모녀, 부녀 또는 모자 등 가족 스포츠맨이 많다. 하지만 ‘농구 대통령’ 허재, 큰아들 허웅, 작은아들 허훈처럼 삼부자 농구선수는 흔하지 않다. 이들 허재 삼부자가 요즘 맹...

놓치면 아까운 21세기형 추리 스릴러 《나이브스 아웃》

전 세계적인 미스터리 스릴러 작가 할란 트롬비(크리스토퍼 플러머). 그의 85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모든 가족이 대저택에 모인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트롬비는 숨진 채 발견된...

류현진, 사이영상 아시아 최초 1위표…메이저리그 역사 새로 썼다

류현진(32·LA다저스)이 한 시즌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시아 출신 선수로서 최초로 1위 표를 받아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었...

류현진은 다저스 팀내에서 여전히 의문부호인가

10월7일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후 8번째로 포스트시즌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섰다. 5이닝 동안 2실점을 했지만, 4·5회 두 번의 큰 위기를 잘 넘기며 포스트시즌 통산 3...

류현진, 사이영상에 얼마나 가까이 있나

LA 다저스 류현진의 역대급 시즌이 마지막 고지를 향해 달리고 있다. 지난 애틀랜타 원정에서 주춤하며 5.2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해 4실점하며 50일 만에 패전을 안았지만 그의...

‘호날두 노쇼’는 예고된 참사였다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를 향해 관중석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급기야 후반 40분이 지나자 그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를 연호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광판...

호날두와 유벤투스, 2019년판 도둑들

7월26일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벌어진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팀과의 대결은 역대 스포츠 사상 최악의 사례로 기록될 것이 확실하다. 친선 스포츠 경기가 스포츠 지면을 넘어 정...

롯데 양상문·KIA 김기태 감독 전격 퇴진 뒷얘기

이제 올스타전이 끝나고 프로야구는 반환점을 돌았다. 이미 팀당 치른 경기 수는 절반이 훌쩍 넘어 가장 적은 경기를 끝낸 팀도 94경기니 팀당 50경기 이하로 남은 셈이다. 여러 가...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말해 주는 모든 것

1933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홈구장 카미스키 파크에서 열린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별들의 전쟁’으로 야구 팬들의 사랑을 차지해 왔다. 이번 클리블랜드 인디언...

‘올스타전 선발 자격’ 증명한 안정감…류현진, 1이닝 무실점

LA 다저스 류현진이 역사적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뛰어난 안정감으로 왜 그가 선발투수여야 했는지를 증명했다.류현...

‘올스타전 선발’ 출격 앞둔 류현진, 10승으로 전반기 마무리

LA 다저스 류현진이 5차례 도전 끝에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50승을 동시에 달성하며 전반기를 마쳤다.류현진은 7월5일(한국시간) 홈구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

축구에 이강인이 있다면, 농구엔 이현중이 있다

대한민국 농구의 최고 유망주로 꼽히는 이현중(19·201cm)은 최근 미국 데이비슨대학에서 전액 장학금과 기숙사 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입학 허가를 받았다. 데이비슨대학은 NBA(미...

추신수 “매일매일이 절박한 경쟁이다”

최초의 코리안 메이저리거도 아니다. 최초의 코리안 메이저리거 타자도 아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15년 차를 보내고 있는 추신수는 분명히 역대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그 어느 코리안 ...

[칸을 가다] 《기생충》 관중을 홀렸고 《악인전》 밤을 수놓다

5월14일 개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25일 폐막)가 반환점을 돌았다. 개막작인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The Dead Don’t Die)》를 시작으로 황금종려상...

류현진, 투수 최고 영예 ‘사이영상’ 더 이상 꿈 아니다

역대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가운데 가장 말을 잘한다는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차덕스’(차명석+그렉 매덕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한다. 차 단장이 현역 시절 패스트볼이 130km...

100승에 1000안타 ‘투타 겸업’ 꿈은 이뤄질까

이도류. 양손에 각각 도나 검을 들고 싸우는 기술이나 유파를 뜻하는 검술 용어다. 야구에서는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를 통해 투타 겸업을 빗댄 표현으로 정착하고 있다.과거 KB...

강백호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가장 기억에 남아”

겨울만 되면 봇물 터지듯 열리는 프로야구 시상식들로 정신이 없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자리에 참석하는 선수들은 극히 제한적이다. 대부분 성적이 좋은 선수들이 수상자들로 선택된다. ...

몬스터의 질주, 돌아온 추추 트레인…코리안 빅리거 ‘5人 5色’

현재, 메이저리그 40인 로스터에 이름을 올린 코리안리거는 류현진(LA 다저스)을 비롯해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최지만...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③] 4~7위 추신수 정현 이승우 이강인

시사저널은 2008년부터 전문가 조사를 통해 한국의 내일을 이끌어갈 ‘차세대 리더’라는 연중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시사저널이 1989년 창간 이후 29년째 이어온 최장기 연중기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