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의 박인비도 ‘도쿄행’에 사활 걸었다

“내가 나를 너무 혹사시킬까봐 걱정이다.”(고진영), “상반기에 모든 것을 집중해 올림픽 출전 티켓을 반드시 따내겠다.”(박인비) 흔히들 세계 최강인 한국 여자 양궁이나 여자 쇼트...

‘세계 골프 女帝’ 고진영 “내년 목표는 무조건 올림픽 금메달”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2020 도쿄올림픽에서 꼭 금메달을 목에 걸고 싶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선배 박인비의 금메달 획득 장면을 TV로 지켜봤던 고진영...

‘대기록’ 손흥민, 이젠 멘털 제어하는 법 키워라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이적료 가치 1000억원 돌파, FIFA 베스트 11과 발롱도르 후보 진입 등 거침없던 손흥민의 축구 인생에 큰 시련이 닥쳤다. 경기 중 시도한 태클이 상대...

고진영, ‘골프여제’ 박세리-박인비 계보 잇는다

세계 여자골프 랭킹 1위 고진영이 LPGA의 새 역사를 쓰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골프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노보기(No Bogey)’ 플레이가 압권이다. 고진영은...

손흥민, 무관의 역사 끊고 ‘빅이어’를 들어라

손흥민의 축구 커리어는 화려하다. 프로 통산 200골을 향해 달려가는 그는 최근 두 시즌 동안의 활약으로 유럽 정상급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올 시즌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

“손흥민이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없다고?”

2018~19 시즌은 손흥민(27·토트넘)에게 잊지 못할 시간이다. 2010년 프로 데뷔 후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유럽 축구의 중심에 우뚝 섰다. 현 유럽 최고의 선수들로 평...

[손흥민 신화①] 스물일곱 손흥민이 쓰는 새로운 신화

축구선수의 전성기는 20대 후반에 열린다. 누적된 경험에서 나오는 축구 지능이 상승곡선을 그리며 여전히 폭발력을 낼 수 있는 육체적인 능력과 고점에서 만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불...

박성현 1위 탈환, 박인비 20승 고지, 이정은 신인왕

한국 여자프로골퍼들이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새로운 기록 사냥에 나선다. 박성현(26)의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탈환, 박인비(31·KB금융그룹)의 20승 고지...

‘효녀골퍼’ 이정은 “5년 연속 LPGA 신인왕 잇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Q스쿨 시리즈에서 수석합격하고 미국에 진출하는 ‘효녀 식스’ 이정은6(23·대방건설)이 신인왕을 이어갈 것인가.일단 가능성이 높다. 새해 들어 LPG...

꿈의 발롱도르, 여자축구라면 한국도 가능하다

‘발롱도르(Ballon d’Or·황금공)’는 축구선수가 받을 수 있는 최고 권위의 개인상이다. 1956년 프랑스의 축구잡지 ‘프랑스 풋볼’이 창설한 발롱도르는 의미 그대로 그해에 ...

2018 LPGA투어 대기록 작성한 태극낭자들

아쉬운 한 해였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는 태국의 ‘골프 스타’ 아리야 주타누간(23)의 독무대였다. 주타누간은 3승을 거두며 올해의 선수를 비롯해 상금왕, 평균...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⑥] 공동 17위 한강 박태환 이영표 유승민, 21위 박성현

시사저널은 2008년부터 전문가 조사를 통해 한국의 내일을 이끌어갈 ‘차세대 리더’라는 연중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시사저널이 1989년 창간 이후 29년째 이어온 최장기 연중기획 ...

‘슈퍼스타’ 박성현,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복귀

‘슈퍼스타’ 박성현(25·KEB하나금융그룹)이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에 복귀했다. 8월21일 전주보다 3계단 뛰어오른 박성현은 지난해 11월7일 처음으로 세계...

미국LPGA에 미국 선수가 없다

미국에 미국 선수가 없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이야기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선수들이 초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미국 선수들이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구옥희 뚫고, 박세리 일으키고, 박인비가 다지다

지금이야 세계적인 선수들을 보유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지만 40년 전만 해도 ‘한 지붕 두 가족’ 살림살이였다. 그것도 쪽방에 얹혀사는 ‘더부살이’ 신세였다. 1968년...

고진영 “LPGA 신인왕과 메이저대회 우승이 목표”

‘무서운 루키’ 고진영(23·하이트진로)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데뷔전 연착륙에 성공하며 골프 역사를 다시 썼다. 2월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클럽(파72·6...

전인지·배선우·장수연 등 女골퍼들의 '개띠 열전'

“올해는 우승해야죠.”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우승 없이 한 해를 보낸 ‘8등신 미녀’ 전인지(24·KB금융)가 올해는 우승과 함께 최고의 한 해를 보낼 수 있을...

[2017 올해의 인물-스포츠] 지금 손(Son)이 뜨고 있다

지난 12월3일 프리미어리그 왓포드와 치른 경기에서 골을 넣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이후 벌어진 4경기에서 3골을 더 넣었다. 현재 토트넘 공격진 중 가장 컨디션이 좋고 볼이 ...

태극낭자 미국·일본서 256억 외화벌이

2017년 한 시즌 동안 한국과 미국, 그리고 일본에서 태극낭자들 중 누가 가장 짭짤한 상금을 챙겼을까. 상금 규모는 미국, 일본, 한국 순이다. 미국에서 1628만9406달러(1...

‘슈퍼루키’ 박성현, 신인상에 상금왕까지 싹쓸이 나선다

‘슈퍼루키’ 박성현(24·KEB하나금융그룹)이 세계골프사를 다시 썼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데뷔 첫해에 역사상 처음으로 ‘루키’가 롤렉스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에 등극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