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해사채취 허가 ‘막바지’…3년간 800억 수익 ‘초읽기’

선갑지적 바닷모래(해사·海沙) 채취가 이르면 이달 중에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8월에 해사채취가 중단된 이후 약 2년만이다. 해사채취 허가기관인 옹진군은 협의기관인 인천...

[인천브리핑] 셀트리온, 인천에 25조 투자…일자리 1만개 만든다

셀트리온그룹이 오는 2030년까지 인천에 25조원을 투자하고 1만개 일자리를 만든다.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셀트리온그룹...

남북 잇는 대동맥 ‘서해평화고속도로’

문재인 대통령은 4월2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경원재에서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를 개최했다. 문재인 정부 최초로 관광 현장에서 국가관광전략회의가 열린 것이다. 이날 회의에는 국가관...

김경선 옹진부천산림조합장 취임 “조합원 권익·재산 보호에 최선”

김경선 제13대 옹진부천산림조합장의 취임식이 20일 인천 송도라마다호텔 피카소홀에서 열렸다. 이날 취임식은 안상수 국회의원, 윤상현 국회의원, 이용범 인천시의장, 임승균 전 조합장...

[경남브리핑] 거제 장목항 국가어항으로 승격

거제시 장목항이 신규 국가어항으로 승격됐다. 장목항은 인천 옹진군 진두항 등과 함께 국가어항으로 지정됐으며, 오는 2월 26일자 관보에 게재될 예정이다.해양수산부는 지난해 ‘국가어...

옹진군 연안여객터미널 현장행정 ‘안갯속’

옹진군이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1층 로비에 옹진군 경제교통과 산하 ‘해상교통팀’ 현장사무실의 설치를 추진해왔으나, 인천항만공사(IPA)의 반대에 부딪혀 현장사무실 설치가 장기간 표류...

[인천브리핑]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석탄회 재활용한 ‘에코스톤’ 개발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석탄회 자갈을 재활용해 친환경 원예·조경석 ‘에코스톤’을 개발했다. 영흥발전본부는 에코스톤을 제품화해 시민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기로 했다.14일 ...

[인천브리핑]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 적정수심 확보 용역 착수

수심이 얕아 대형선박 출입에 지장을 받아온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북항∼내항·팔미도)’의 적정수심을 확보하기 위한 용역이 앞으로 5개월 동안 진행된다.인천항만공사(IPA)는 인...

최성업 ‘인토회’ 회장 “인천 애향심의 구심점 마련할 것”

인천광역시에서 처음으로 ‘인천토박이향토봉사회(인토회)’가 1월 29일 출범했다. 전통적으로 개방성이 강한 인천에서는 ‘토박이’를 표방하는 모임이나 단체를 찾아 보기 어렵다. 인토회...

비좁은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섬 이용객 불편 극심”

“백령도에 가야하는데 풍랑으로 나흘이나 배가 못 뜨는 바람에, 숙박업소에서 사흘이나 지루한 시간을 보냈어요. 인천항의 연안여객선터미널에는 장기간 대기 승객들을 위한 좌석이 부족하고...

인천시 국비 3조원 시대 개막

인천시가 사상 첫 국비 3조원 시대를 맞았다. SOC(사회간접자본)와 사회복지 예산이 크게 늘면서 5년째 증가세다. 지역밀착형 생활SOC 올해 대비 1127억↑​ 인천시는 “내년도...

인천시 청렴도, 하위권으로 밀려나

국민권익위원회는 최근 1~5등급으로 평가된 ‘2018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권익위는 올해 8월부터 11월까지 23만676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등을 통해 종합청...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인천지역 기초단체들이 주민참여예산제도를 활발하게 시행하고 있다. 대부분의 군·구청들이 주민참여예산을 대폭 늘리고 있다. 주민들이 직접 제안한 사업에 군·구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는 ...

‘뼈盧’ 박남춘 당선인 “인천특별시대 열겠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인천시장에 당선됐다. 박 당선인은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인천시장에 출마해 76만6186표를 얻어 자유한국당 소속의 유정복 (...

남북적십자 회담서 납북자 생사확인 가능성 주목

1967년 6월5일 오전 8시경.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조기를 잡던 풍복호가 북한군 무장선 10여 척에 포위당해 총격을 받고 납북됐다. 선원은 모두 8명이었다. 이들 중 5명은 1...

남과 북 사이 훈풍에 ‘연평도의 눈물’ 마를까

1959년 9월17일 추석날 아침. 괴물급 태풍 ‘사라(SARAH)’가 한반도를 덮쳤다. 사라는 사상 최악의 인명 피해를 냈다. 전국에서 무려 37만3459명의 이재민이 생겼다. ...

애타는 기다림의 섬, ‘신이 빚어낸 작품’ 백령도

‘홍곡지지(鴻鵠之志)’라는 사자성어가 있다. 직역하면 ‘기러기나 따오기의 뜻’이지만, 의역하면 ‘원대한 뜻이나 큰 포부’로 풀이된다. ‘홍’은 기러기를 뜻하고 ‘곡’은 고니(白鳥)...

칭기즈칸 후예의 유배 역사 품은 ‘대청도’

대청도는 고려시대에 원나라의 황태자나 세자, 황족 등의 유배가 잦았다. 원나라의 세조 쿠빌라이(1260~1294)는 충렬왕 6년(1280)에 여섯째 아들 아야치를 대청도로 유배를 ...

가장 기억에 남는 섬 옹진군 ‘덕적도’

미국의 뉴스 전문채널 CNN은 지난 2012년 문화여행 프로그램 《CNN GO》를 통해 ‘한국의 아름다운 섬 33곳’을 소개했다. 당시 CNN은 이 섬들의 아름다움을 순위로 매겼다...

神의 보석들이 숨겨져 있는 옹진군 이작도

가수 이미자는 1966년 방송된 KBS 라디오 드라마 《섬마을 선생님》의 주제가를 불렀다. 주제가 제목도 ‘섬마을 선생님’이었다. 이 곡은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많은 사랑을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