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담방 대화록 단독입수] 죄책감마저 사치였던 ‘성착취 놀이터’

그곳에서 죄책감은 사치였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한 감정이라도 표현할라치면 어김없이 야유가 이어졌다. n번방의 후계자 ‘와치맨’이 운영한 텔레그램 대화방은 성의식의 바닥을 드러내 보이...

[고담방 대화록 단독입수] “짭새는 안 잡는다” 경찰 조롱

n번방의 후계자로 알려진 ‘와치맨’이 텔레그램에서 활약한 추악한 실태가 드러났다. 시사저널은 3월24일 와치맨 전아무개(38)씨가 운영했던 ‘고담방’의 대화 기록 등을 입수했다. ...

속속 드러나는 ‘박사방’ 조주빈의 정체…‘일베’ 의혹도

해외에 서버를 둔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 다수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통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25)의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그의 과거 행적에 대한 증언들이...

검찰, ‘n번방 와치맨’에 징역 3년6개월 구형…‘박사방’은 신상공개

검찰이 미성년자 등에 대한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의 전 운영자 ‘와치맨’에 대해 징역 3년6개월을 구형한 것으로 확인됐다.24일 수사당국 ...

안전성 논란 빚은 유한킴벌리, 제품 환불 절차도 ‘불합격’

유한킴벌리가 올해에만 두 차례 제품 안전성 논란에 휩싸였다. 생활화학 물질의 유해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제품 회수조치를 받은 유한킴벌리의 대응은 여전히 기대...

만화책 앞에 몰렸던 그 긴 행렬 어디 갔나

최근 국내 텔레비전이나 스크린을 통해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은 등의 공통분모는 모두 먼저 만화 지면을 통해 소개된 출판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라는 것이다. 만화 강국인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