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체의 도전…넷마블, 웅진코웨이 인수 우선협상자로

한국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이 국내 1위 정수가 렌털업체 웅진코웨이를 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웅진그룹은 10월14일 웅진코웨이 대주주인 웅진씽크빅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 웅진코...

‘웅진코웨이’ 되파는 웅진…도로 ‘코웨이’ 되나

웅진그룹이 웅진코웨이를 되사들인 지 석 달 만에 또 다시 토해내게 됐다. 재무리스크에 대한 선제 대응 차원에서다. 웅진그룹은 6월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웅진코웨이 매각을 결정했다...

‘코웨이의 덫’에 빠진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은 ‘샐러리맨의 신화’로 불린다. 1971년 백과사전 외판 사원으로 시작해 지금의 웅진그룹을 일궈냈기 때문이다. 한때 웅진그룹의 매출은 6조원, 재계 순위는 3...

웅진 2세, 그룹 경영 전면에

웅진 오너 2세가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섰다.웅진그룹은 창업주 윤석금 회장의 장남 윤형덕(39) 전무를 웅진에버스카이와 웅진투투럽 공동대표에, 윤새봄(37) 전무를 웅진씽크빅 대표이...

사외이사 3명 중 1명 4대 권력기관 출신

#1. 공정거래위원회는 2013년 1월 재계 순위 13위인 신세계그룹과 공정위 내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은밀히 조사를 벌였다. 이마트가 조직적으로 공정위 직원들에게 로비를 했다는 내...

‘왕회장’은 이제 안 나온다

네 번의 가출. ‘왕회장’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의 화려한(?) 청소년 시절 이력이다. 정주영은 1915년 강원도 통천의 궁벽한 시골에서 부지런한 농사꾼의 장남으로 출생했다. 그는...

모래성처럼 무너진 ‘세일즈맨 신화’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은 ‘외판원 출신 그룹 총수’ 신화가 일거에 무너져 내리는 것을 무기력하게 지켜보아야 했다. 윤회장이 브래태니커 백과사전 외판원 출신에서 재계 30위 그룹 총수...

다 큰 교육생들도 ‘더 큰 학원’으로 몰린다

대표적인 고시촌으로 유명한 서울 노량진은 고시 준비생들로 북적인다. 몇백 석 규모의 강의실은 빈자리 없이 가득 차 있고, 학원 등록을 위해 상담을 하러 온 한 학생의 눈빛에는 비장...

경영 능력 안 되면 대물림 없다더니…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은 친·인척을 경영에 참여시키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윤회장은 지난 1980년 일곱 명의 직원과 자본금 7천만원으로 그룹 모태인 웅진씽크빅(옛 웅진출판)을 설...

인터넷 서점 홍보에 인기 작가들 나섰다

인터넷 서점들의 고객 모시기 기법들은 각양각색이다. 판매 대행 창구로 남아서는 생존 경쟁에서 뒤질 것이 뻔하기에 일찍부터 할인 경쟁이나 선물 공세 등을 시행해 왔는데, 이것은 출판...

[출판]불황의 비 그치면 더욱 단단해질 젊은 ‘출판장이’들

달리는 자전거를 멈추면 쓰러지는 법. 출판인들은 불황에도 계속 페달을 밟으며 출판에 부여한 의미를 놓지 않는다. 가장 영향력 있는 50세 미만의 차세대 출판인으로 꼽힌 인물들은 인...

사교육 시장에 달러가 넘쳐난다

외국 자본의 국내 사교육 시장 침투 양상이 심상치 않다. 야금야금 잠식해 들어오던 종전과는 달리 대규모의 자본력을 앞세워 닥치는 대로 매물들을 먹어치우고 있다. ‘투자의 귀재’로 ...

작은 거인 ‘임프린트’의 힘

질문부터 보자. ‘(규모와 무관하게) 올해 가장 주목할 만한 출판사는 어디라고 생각하십니까(복수 응답)’. 편집 책임자들이 꼽은 출판사는 웅진지식하우스(10명), 위즈덤하우스(9명...

“나처럼 해봐요, 요렇게…”

논술 바람이 거세다. 대학 입시에서 논술 평가가 강화될 것이라는 소식과 논술을 준비하지 않으면 대학에 가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을 땔감 삼아 논술 불길이 미친 듯 타오르고 있다. ...

출판가, 새 실험으로 격변 중

지난 3월, 30·40대 젊은 출판사 사장들의 모임인 ‘책만사(책을 만드는 사람들)’ 모임에서는 ‘최봉수-김학원’ 논쟁이 붙었다. 웅진씽크빅 출판 부문 최봉수 대표가 발제를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