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 앓는다면 위암·심근경색 위험 증가  

피부질환인 건선이 있으면 위암과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위암은 1.31배, 심혈관질환은 1.18배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만성염증성 피부질환...

“근육 있어야 암도 이긴다”

근육량이 많으면 암도 이길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2016년 의학 학회지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암 환자 중 근육량이 많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생존율이 높은 것으로 ...

건강검진 100배 활용 노하우

건강검진을 받기 좋은 시기는 가을이다. 병원업계에서는 10월 이후를 건강검진 성수기라고 부른다.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는 이유는 뚜렷하다. 병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기 위함이다....

[대전브리핑] 지역 약수터, 라돈 수치 점검 실시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19일부터 9월 말까지 지역 약수터와 민방위비상급수시설을 대상으로 자연방사성물질인 라돈 실태를 조사한다고 밝혔다.최근 지하수에서 우라늄, 라돈 등 방사...

65세 이상 위암 수술은 해로울까? 

위암은 국내에서 가장 흔한 암에 속한다. 특히 60세 이상에서 가장 흔한 암이 위암이고, 80세 이상 초고령자에서도 잘 발견된다. 실제로 정혜경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이 2...

위암 치료에 복강경 vs 개복 수술, 무엇이 이로울까?  

복강경 수술은 피부 절개를 작게 해서 기다란 수술 도구를 삽입해 치료하는 방법이다. 이 수술은 20년 전 위암 치료에 도입돼 주요 치료법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절개 부위가 작아...

‘집단 암 발생’ 익산 장점마을 대책위 “치열한 2라운드 시작될 것”

2001년 마을에 비료공장이 들어선 후 주민들의 집단 암 발병으로 논란이 계속됐던 전북 익산 장점마을에 대한 최초의 정부 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사를 담당한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

인천지역 종합병원, 급성·중증질환 성적표 ‘천차만별’

인천시내 종합병원들의 진료 수준이 ‘천차만별’로 분석됐다. 급성질환이나 중증질환에 적정성 평가 결과가 존재하지 않거나, 종합점수가 비교적 낮은 종합병원들이 많았다.종합병원은 의원이...

당뇨 수술 시대 활짝, “환자 85%가 병세 호전”

2014년 당뇨병 판정을 받은 후 혈당 조절 약에 의존해 온 김아무개씨(여·48)는 올해 5월부터 약을 끊었다. 당뇨약을 먹지 않고도 혈당이 당뇨병 기준 이하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르포] 공장 들어서고 주민 30명이 암, “마을이 전멸했다”

“이 집은 폐암, 그 옆집은 피부암, 또 그 옆집은 부부가 암으로 같은 날 죽었어. 저 집은 유학 다녀온 서른다섯 아들이 위암 걸려 죽고, 2년 뒤 그 아비가 폐암으로 따라갔어. ...

진주 논개제, 진주성 절경에 역사와 문화가 입혀지다

“관기 논개가 왜적을 안고 물에 빠져 순국함으로써 의암이란 칭호가 지금에까지 전해내려 왔다니, 관기들 중에서 이러한 기절이 있는 것은 가상하다고 하겠다. 자손을 심방한 뒤 특별히 ...

비만보다 ‘저체중’이 위험하다고?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빙햄턴대 연구진은 마블이 발간한 만화에 등장하는 슈퍼히어로들의 근육량 등 체형을 분석해 체질량지수(BMI)를 추정했다. 비만의 척도인 BMI는 체...

위산 분비가 잘 안되면 이런 증상 생긴다

‘속쓰림엔 겔OO’라는 광고 카피가 있듯이, 우리는 소화가 안되고 속이 쓰린 증상이 있으면 위산이 많이 나와서라고 생각하고 위벽 보호제나 제산제를 찾는다. 하지만 이런 약들은 일시...

암 환자, 뇌졸중 위험 13% 높다

암 환자는 뇌졸중에 잘 걸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의가 요구된다.서우근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와 이준영 고려대 의학통계학 교수 연구팀은 암과 뇌졸중 간의 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

4월 ‘한국판 위암 치료 가이드라인’ 공개

대한위암학회가 4월 위암 치료 가이드라인을 공개한다.한국의 위암 치료성적은 세계 1위다. 위암 조기발견 시 생존율은 97%에 달한다. 그럼에도 위암 치료는 미국이나 일본 등 외국의...

허리·어깨·무릎도 건강검진이 필요하다

온 국민이 건강검진을 받는 시대다. 이처럼 국민이 건강검진을 받는 이유는 큰 병이 되기 전에 미리 알아내고 싶어서다. 대부분의 질병은 일찍 진단하면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다. 예를...

[이어령 인터뷰②] “정보화 이후 생명화 시대 온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건강 걱정’ 6개월 계속? ‘건강염려증’

단순히 소화가 잘 안 되는 것뿐인데, 위장이 꼬이는 듯한 통증으로 느끼면서 이를 위암 증상으로 의심하는 사람을 이따금 볼 수 있다. 또 비타민을 먹지 않으면 건강이 악화할 것 같아...

갑작스러운 소화불량 1~2개월 지속? ‘췌장암’ 의심

최근 혀에 있는 미생물로 췌장암을 조기 진단할 가능성이 알려져 세간에 화제가 됐다. 중국 전장의대 연구팀이 45~65세 환자 중에서 췌장암 조기 발견환자 30명과 건강한 사람 25...

54세 이상 흡연자, 1만 원에 폐 CT 검사받는다

올해 7월부터 만 54~74세 폐암 고위험군은 1만 원 정도로 폐암 검진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2월13일 국가암검진 대상에 폐암을 포함하는 내용의 관련 법을 입법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