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줄 서서 계산하던 곳인데…” 유니클로 매장 6곳 둘러보니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상징으로 떠오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지난날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일본 본사 책임자가 “한국 불매운동이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는 발언...

국민 절반 이상 “나도 일본 제품 불매운동 하고 있다”

일본 제품을 사지 말고 일본 여행도 하지 말자는 ‘일본 불매운동’의 열기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우리 국민 가운데 두 명 중 한 명 이상은 최근 확산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한국 불매운동 오래 못 갈 것”이라던 유니클로, 닷새 만에 사과

한국 소비자들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폄하하는 발언을 내놓았던 유니클로가 결국 한국 국민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해당 발언 내용이 알려진 후 유니클로 불매운동이 더욱 거세지자 유니클...

“일본 제품 사지 말자” 불 지펴진 불매운동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의 핵심 품목에 대해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강화에 나선 후 국내에서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정치권에서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는 주문이 잇따라 나오고, 민...

[밀레니얼 세대] 최강 소비 권력, 소비지도도 바꿨다

‘가성비’ ‘가심(心)비’를 넘어 ‘나(Me)심비’를 추구한다. 1인 가구 소비성향을 뜻하는 단어는 ‘1코노미’에서 ‘ME코노미’로 진화됐다. ‘포미(For Me)족’은 자신의 가...

일제 강점기에도 조선과 일본의 천민들은 뭉쳤다

일본 최고의 부자로 꼽히는 야나이 타다시(70) 유니클로 회장이 은퇴를 앞두고 있다. 그는 시골 옷가게를 연매출 20조 원이 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만든 신화적 인물이다. 이 회사...

[New Book] 《다시 읽는 목민심서》 外

다시 읽는 목민심서안문길 해석│비채의서재 펴냄│​293쪽│1만3800원 조선 최고의 지식인이자 현실 정치가인 다산 정약용의 철학과 애민 정신이 담긴 《목민심서》를 최대한 원본에 가...

H&M, 가장 ‘스웨덴스러운’ 기업 될 수 있나

‘잘생긴 남녀의 집합소’ 스웨덴 젊은이들이 가장 흔하게 입고 다니는 옷은 H&M이다. 합리적이면서 저렴한 가격과 빠른 트렌드 반영을 통한 패스트패션(fast fashion)의 대명...

불경기엔 ‘가격파괴’ 결론은 ‘가성비’

불경기다. 국민들은 이 단어를 입에 달고 산 지 오래다. 호경기는 체감하기 어려운 데 비해, 불경기는 뼈에 사무칠 정도로 직접적이기 때문이다. 뉴스라이브러리 검색을 해 보니 194...

일본·유럽도 못하는 ‘윤리적 자라(ZARA)’로 승부수

오르그닷(ORGDOT)은 윤리적 패션을 지향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스스로를 ‘윤리적 자라’(ZARA·유명 패스트패션 브랜드)라고 부른다. ‘윤리경영’과 ‘패스트패션’을 결합한 ...

신동빈 체제는 더욱 견고해졌다

“이인원 부회장이 없어도 기존에 진행되던 수사 일정에는 별다른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8월26일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을 접한 검찰 관계자의 말이다....

단 2주 만에 최신 패션을 전 세계에서 동시에 입는다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의 세계는 치열하다. 여기 기자 앞에 앉아있는 패션디자이너 성 아무개씨는 “지금도 어렵다”고 말하지만 두타에 매장을 유지하며 옷을 제작해 판다. 20~30대 여...

물질만능주의 민낯 보여준 대륙의 유니클로 동영상

7월14일 저녁,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위챗(微信) 등 중국의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한 편의 동영상으로 떠들썩했다. 한국의 SNS에도 올라온 이 영상에는 젊은 남...

어벤져스의 영웅들이 몰려온다

()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2기의 방점을 찍는 작품이다. 그에 맞춰 사상 최강의 적 울트론(제임스 스패이더)이 등장하고 그로 인해 캡틴 아메리카(크리스 에반스)와 아이...

“세상은 보이지 않는 사람들 때문에 굴러간다”

김영하 작가가 서점가로 돌아온 모양이다. 지난 몇 년간 등 소설이 영화화되면서 극장가에서 화제를 모았던 터라 그렇다. 최근 라는 산문집을 내고 낭독회를 여는 등 다시 활발한 활동...

아시아인이 미술계 ‘큰손’으로 뜬다

세계의 부(富)가 아시아로 움직이고 있다. 현대에서 부를 나타내는 또 다른 척도는 고가의 미술품 컬렉션이다. 미술품 컬렉션은 돈이 모여야만 할 수 있다. 부의 성취가 이뤄지면 자연...

169만원짜리 ‘캐몽’, 원산지에선 97만원

‘찌질이-일반(평민)-중산층-양아치-있는 집 날라리-대장’. 인터넷상에서 떠돌아다니는 ‘2014년 패딩 계급도’다. ‘찌질이’는 가장 낮고, 양아치급부터는 ‘등골브레이커’라는 칭호...

‘왕회장’은 이제 안 나온다

네 번의 가출. ‘왕회장’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의 화려한(?) 청소년 시절 이력이다. 정주영은 1915년 강원도 통천의 궁벽한 시골에서 부지런한 농사꾼의 장남으로 출생했다. 그는...

이재용·이부진·이서현 소용돌이치는 후계 구도

삼성그룹의 후계 구도가 소용돌이치고 있다. 재계에서는 그동안 ‘포스트 이건희’ 체제를 조심스럽게 점쳐왔다.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자·금융,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보따리상이 뚫는 ‘현해탄 무역로’를 가다

일본을 오가는 개인 수입업자, 일명 보따리상들이 50~60대에서 30~40대 젊은 층으로 세대교체되고 있다. 이들은 같은 물건도 스마트폰을 통해 가격을 비교해 10엔이라도 더 싸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