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서울] 수비수 전환한 민주, ‘3연승’ 가능할까

매번 반복되는 일이지만, 내년 4·15 총선의 승패 역시 수도권에서 결정된다. 그중에서도 민심의 바로미터는 역시 서울이다. 지난 20대 총선(2016년)에서 민주당은 35곳에서 승...

“흔들리는 與-갈피 못 잡는 野, 나라가 불운하다”

통상 1월은 정치 비수기다. 매년 연말에 격하게 대립하던 여야도 새해가 되면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 통상 1월은 임시국회도 소집하지 않는다. 의원들은 지방으로 내려가 의정보고회를 ...

“민심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불안한 정국”

통상 1월은 정치 비수기다. 매년 연말에 격하게 대립하던 여야도 새해가 되면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 통상 1월은 임시국회도 소집하지 않는다. 의원들은 지방으로 내려가 의정보고회를 ...

정두언 “文정부, 성역 너무 많아 기대할 게 없다”

정두언 전 한나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에 대해 “너무 성역이 많아 별로 기댈 게 없다”며 “촛불 혁명 세력이 집권한 정부가 맞나 싶다”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에 대해...

‘관피아’가 신림동 고시촌 들쑤셨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5월19일 ‘행정고시(5급 공채) 축소’ 구상을 밝혔다. 두 달 정도가 지난 7월 중순 서울 관악구 신림동 고시촌에서 기자가 만난 행정고시 수험생들은 한결같이...

호남의 ‘중원’ 달구는 인재들의 혈전

본 기획 시리즈가 시작된 초기, ‘광주일고와 광주고’ 인맥을 2009년 12월15일자(통권 제1051호) 기사로 소개했다. 두 학교 출신 인물들을 살펴본 것이 사실상 광주광역시, ...

‘인재’ 봉우리들, 땅끝에 솟아오르다

한반도 남쪽 끝자락에 위치한 해남군은 전라남도에서 면적이 가장 넓은 군으로서 북으로 목포시, 영암군과 맞닿고 동쪽으로 강진군을 두고 있다. 앞바다에는 남서로 진도군, 남동에 완도군...

힘 있는 곳에 책 주는 국회도서관 ‘끼리끼리 기증’

국회도서관이 그동안 외부에서 기증받은 책들을 국회의장과 일부 실세 국회의원의 지역구에 기증한 사실이 드러났다. 최근 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국회도서관은 지난해 서울 동작구청 거...

“지역 도서관이 원해서” “국회도서관이 먼저 제안해서”…해명도 갖가지

지난 4월7일, 경상남도 물금읍 가촌리에서는 새 건물의 개관식이 열리고 있었다. 1백44억원의 공사비로 완공된 양산시립도서관이 첫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이 지역 국회의원인 박희태...

“제일 좋은 도서관은 가장 가까이 있는 도서관”

유종필 서울시 관악구청장(53)은 ‘도서관 전도사’로 불린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그는 ‘10분 거리 도서관’ 공약을 전면으로 내세웠다. 주민들이 10분 안에 손쉽게 도서관을 이용할...

각국 의회도서관에 독도 자료 전파 나선다

독도 지키기에 국회가 직접 나섰다. 유종필 국회도서관장은 10월24일 국회도서관 2층 전시장에서 ‘우리 땅! 독도 사랑’ 특별 전시회를 개최했다. 유관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앞...

순간 포착, 표밭에 이런 일이…

현역들의 ‘용쟁호투’전국의 총선 격전지 가운데는 현역 의원들이 사활을 걸고 싸우는 곳이 여럿이다. 때로는 같은 당끼리, 때로는 당은 다르지만 강력한 라이벌이 자웅을 겨룬다. 대부분...

‘떼논 본선’ 예선에 선거구 복병

정동영 후보는 지난 제17대 대선에서 평균 80%가 넘는 압도적인 지지를 호남 지역에서 얻었다. 반면 그와 함께 호남의 지분을 다투던 민주당 이인제 후보의 득표율은 0.7~2.4%...

이해찬·손학규, 숨막히는 대리전

합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향력 속에 얼개가 갖춰진 ‘미래창조대통합민주신당’을 ‘미신당’이라고 불렀다. 한나라당이 열린우리당을 ‘우리당’ 대신 ‘열우당’으로 부...

"대선은 내가 진두 지휘하겠다"

"내 나이는 대통령을 한 번 더해도 될 나이”라고 말했을 때 이미 단초는 드러났다. 지난 5월 얘기다. 그때는 단순히 대통령 임기가 끝나가는 아쉬움에 농담 삼아 한 얘기로 들렸다....

'노-DJ연대설'에 흔들리는 '대통합'

범여권이 총체적 난국이다. ‘대통합’이라는 화두는 분명한데, 도무지 길이 안 보인다. 노무현 대통령은 점점 고립되어가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초조한 기색이 역력하다. 대통령 선거까...

범여권 '그림자 전쟁'막 오르나

지난 5월19일 노무현 대통령은 “지역주의로 돌아가는 통합은 적절치 않지만 그렇다고 대세를 잃는 정치를 하면 안 된다”라며 “대의 때문에 열린우리당이 분열되고 깨지는 것은 옳지 않...

‘정계 개편 계약서’ 주객 뒤바뀌다

‘갑을 전쟁’, 정치권에서 지난 7월26일 재보선의 성북을 지역구 선거를 표현하는 말이다. 성북을 선거구 투표 결과가 정계 개편 계약서에서 갑과 을의 위치를 바꾸어 놓았다는 것이다...

김대중·노무현, 적이 되 는가

도청 정국이 김대중-노무현 전·현직 대통령 간의 내전 양상으로 비화했다. 지난 8월5일 국정원이 국민의정부 때인 2002년 3월까지 불법 도청이 있었다고 발표할 때만 해도 아무도 ...

붐비는 호남선에 몸 실 은 민주당

‘자유민주연합, 어떻게 변해야 하나’. 서울 마포구 구수동 자민련 당사 앞. 자민련의 고민이 함축된 플래카드가 내걸렸다. 플래카드는 나부꼈지만, 자민련 당사는 찾는 이가 드물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