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강원·제주] 춘천 민심, 김진태 다시 선택할까

전통적인 보수 텃밭 강원이 이번 21대 총선에선 예측 불가의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현재 강원 의석수 8석 가운데, 원주을을 제외한 7곳을 자유한국당이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20...

경쟁자들 짓밟고, 장기집권의 길 연 아베 日 총리

이변은 없었다. 7월21일 실시된 일본 참의원 선거는 예상했던 대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민당의 승리로 끝났다. 입헌민주당 등 야당들이 연합으로 32개 지역에 단일후보를 내면...

윤석열 검찰총장 시대 열렸다…정치 판도 ‘들썩’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의 임기가 7월25일 시작됐다. 총장 후보에 올랐을 때부터 '어총윤', 즉 '어차피 총장은 윤석열'이란 수식어를 달고다닌 그다. 역사상 손꼽...

황영철 “황교안 대표, 측근 포함 과감하게 인적청산 해야”

국회 예결위원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가 열렸던 7월5일 후보자인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강원도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군)은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지난해 7월 하반기 원 구성 ...

집안싸움에 빠진 한국당, 총선전략 ‘빨간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여야 5당 대표가 참석하는 회담을 제안한 7월15일 국회에서는 황 대표의 회담 제의를 놓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져 나왔다. ...

윤석열 검찰총장 시대, 정치 판도도 뒤집힌다

검찰 개혁은 역대 정권마다 언급돼 왔다. 검찰 개혁을 이야기할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사와의 대화’를 빼놓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검사와의 대화’가 아닌 ‘대화가 필요 ...

[단독] 패스트트랙 사태로 고발된 여야 의원 109명 공개

지난 4월, 극한의 국회 충돌 사태를 빚은 패스트트랙은 각종 고소·고발장만 잔뜩 실은 채 3개월 가까이 출발점만 맴돌고 있다. 여야 각 당과 검찰 등에 확인한 결과, 7월4일 기준...

오신환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동결 선언하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한국 경제상황에 대해 "총체적 난국"이라고 진단하며 정부에 대해 최저임금 동결과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요구했다. 또한 선거제도 개혁안 합의 처리의 필요성...

“양당 구도가 일하는 대구시의회 만들었다”

25대 5, 제8대 대구광역시의회의 자유한국당 대 더불어민주당 의석수다. 아직은 거창하게 ‘양당 구도’라고 표현하기엔 숫자 차이가 크지만, 지난 7대 시의회 당시 민주당 소속 의원...

[시사끝짱] 한선교 사퇴, 황교안 체제 균열의 서막인가

■ 진행: 시사저널 소종섭 편집국장■ 대담: 정두언 전 의원,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 제작: 조문희 기자, 시사저널 한동희 PD, 양선영 디자이너소종섭 편집국장(소) : 홍문...

유럽의회 선거, 중도 몰락 현실화…‘더 큰 분열’ 예고

제9대 유럽의회 선거에서 유럽 정치의 중심축이었던 중도우파와 중도좌파가 힘을 잃을 것으로 예상됐다. 대신 극우 정치그룹과 녹색당이 약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써 브렉시트라는 초유...

패스트트랙 전쟁터 곳곳에 박힌 논쟁거리들(下)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를 거친 국회는 ‘폐허’가 됐다. 닷새에 걸친 격한 몸싸움 끝에, 4월29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왜 성공한 제3정당은 없는가

거대 양당정치에 실망할 때 특히 여야가 충돌해 국회가 대치정국에 접어들게 되면 제3정당의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된다. 제3정당은 현재 정치에 대한 불만의 표출이며 대안의 요구다. 이...

바른미래당, ‘한 지붕 세 가족’ 불안한 미래

지난 4월23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지정) 추진을 놓고 오전 10시부터 4시간...

여야4당 패스트트랙 합의…한국당 “철저히 저지할 것”

국회가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데 합의했다.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던 자유한국당은 강하게 반발했다.더불어민주...

[조국 프로젝트①] 정치권은 ‘기-승-전-조국’, 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의 최고 뉴스메이커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상징’이 되었다. 만 2년이 흐른 지금, 여전히 조 수석은 뉴스의 한복판에 서 있다. 그야말로...

전재수 “내년 총선은 부산서 민주당 기반 굳건히 다지는 전환점"

미니 총선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던 4‧3보궐선거가 막을 내리자 내년 총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내년 선거에서 집권여당의 뿌리를 굳건히 내리게 만들겠다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박영선·김연철 4월8일 임명될 듯…野 “국회 무시” 반발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이 반대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협치를 거부한 것”이라며 대립국면을 예고했다....

선거제 개혁안 시뮬레이션…민주당 16석-한국당 12석 줄어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 개혁안에 2016년 20대 총선 결과를 적용한 결과,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보다 많은 의석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심상정 국회 정치...

박찬종 “박근혜 ‘다 내 잘못, 나를 잊으라’ 말해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