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하나 돼 기억할 대통령, 또 있을까

9월30일 프랑스 파리 생 쉴피스 성당에서는 9월26일 세상을 떠난 자크 시라크 전 프랑스 대통령의 장례식이 국장으로 엄수됐다. 부인인 베르나데트 시라크 여사는 파리 노트르담 성당...

“테러엔 분노한다 무슬림에겐 분노하지 않는다”

영국 런던의 랜드마크로 불리는 런던 브리지에서 6월3일 7명의 사상자와 49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끔찍한 테러가 일어났다. 5월22일 맨체스터 테러의 악몽이 가시기도 전에, 그것도 ...

병력 2만8500명, 신형무기 400대 보유한 주한미군

주한미군의 상징이었던 용산 미군기지가 곧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경기도 평택 기지로 사령부를 옮기고 병력을 모을 예정이다. 한·미 양국은 2003년 4...

‘CNN 제국’이 가라앉고 있다

1991년 걸프전은 CNN의 전쟁이었다. 시청자들은 전쟁을 생중계로 볼 수 있게 해준 ‘방송 혁명’에 환호를 보냈고, CNN은 그 이름 그대로 ‘케이블 뉴스 네트워크(Cable N...

낯설고 기괴한 우파의 세상 보기

모든 학자들의 ‘이론’은 언제든 ‘뻥’이 될 수 있는 위험에 놓여 있다. 때문에 학자들은 자신의 이론 앞에서는 겸손한 편이다. 한데 이런 학자적 겸허함은 그가 ‘실천가’로 나서는 ...

럼스펠드 몰아내기 제2차 ‘별들의 반란’

미국의 도널드 럼스펠드 국방장관(73)을 향한 ‘별들의 반란’이 심상치 않다. 군부의 존경을 받아온 퇴역 장성들이 근래 부쩍 한 목소리로 럼스펠드 장관의 퇴진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

왜, 질 캐럴 기자는 납치범을 옹호할까

3월30일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라크전쟁이 시작된 이래 외국인 2백50여 명이 무장 세력에게 납치되었고 그 중 40여 명이 살해되었다 2004년 납치된 김선일씨가 그 중 한 명...

부시 행정부 실세 이인방 심판대에 오를까?

발레리 플레임이라는 전직 미국 중앙정보국(CIA) 비밀공작원의 신원 누설 사건과 관련해 지난 2년간 계속해온 미국 사법 당국의 특별 수사가 곧 대단원의 막을 내릴 것 같다. 이번 ...

‘문명의 기억’에서 타자 되기를 배우다

시인 허수경은 ‘문명의 기억’을 채취하는 연금술사이다. 10여 년째 독일에 체류하면서 근동(近東) 고고학을 공부하고 있는 시인 허수경의 산문집 (현대문학 펴냄)는 문명의 기억을 발...

투쟁가로 변신한 작가의 고백록

그녀는 작가였다. 장편소설 이 40개국에서 6백만부나 팔리면서 그녀는 인도의 국가적 마스코트가 되었다. 인도 대법원이 ‘사르다르 사로바르댐’의 공사 중단 조처를 무효화한 판결을 내...

투쟁가로 변신한 작가의 고백록

그녀는 작가였다. 장편소설 이 40개국에서 6백만부나 팔리면서 그녀는 인도의 국가적 마스코트가 되었다. 인도 대법원이 ‘사르다르 사로바르댐’의 공사 중단 조처를 무효화한 판결을 내...

“느리고 편안해야 오래간다”

와 의 저자이자 세계적인 생태운동가인 헬레나 노르베리-호지 여사(57)가 한국을 다녀갔다. (대표 김종철)이 개최한 ‘21세기를 위한 연속 사상 강좌’에 참석하기 위해서였다. 스웨...

“이라크 치려다 세계 경제 잡을라”

미국의 대이라크 전쟁이 자국 경제, 나아가 세계 경제에 어떤 충격을 줄지에 대해서는 경제학자들 사이에도 의견이 분분하다. 그러나 한가지 결론은 일찌감치 나와 있다. 즉 전쟁이 단기...

민족분규ㆍ주변국 개입 겹치면 ‘최악’

“후세인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든 그것은 이라크 사람들이 결정할 문제다. 외부세력이 개입할 문제는 아니다.” 지난 2월15일 부시 미국 대통령이 이라크 국민에게 ‘후세인의 처단’을 ...

아랍의 해묵은 다툼 세계에 여파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이 있은 직후인 8월10일 카이로에서 개최된 아랍연맹의 20개국 정상회담에서는 사우디에 파견할 '아랍합동군'창설 결의안이 채택되었다. 이때 이집트 사우디아라비...

전쟁 부추기는 미국 언론

‘페르시아만 위기’가 발생한 지 한달 보름이 지난 지금 미국은 對이라크 봉쇄를 강화하며 이 지역에 계속해서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은 지금도 미국 언론의 주요 관심거리...

아랍패권에 눈먼 중동의 형제나라들

이집트 중심의 나일강세력과 이라크 중심 바빌론세력은 숙적이스라엘과 아랍권의 대치상황까지 겹쳐 국가간 이해 복잡이번 ‘중동사태’는 후세인의 ‘위험스런’성격에서만 비롯된 것이 아니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