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장, 그래도 끝까지 간다...다음은 백원우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기소할 방침이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이 감찰무마에 결정적인...

秋, 인사권 이어 감찰권까지…“윤석열호 침몰, 추미애호 출항”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의 대가일까. 검찰 고위간부에 이어 차·부장급 인사를 통해 청와대 수사 지휘라인이 전원 교체됐다. 사실상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발이 모두 잘린 것이다. ...

추미애가 쏘아 올린 ‘인사 폭탄’…檢 ‘윤석열 사단’ 해체 수순

검찰 고위급 인사에서 이른바 ‘윤석열 사단’이 대거 좌천된 데 이어, 23일 청와대 관련 수사를 진행해온 일선 검찰청 차장검사 3명이 모두 교체됐다. 사실상 ‘좌천성’ 인사라는 얘...

‘일촉즉발’ 靑-檢, 청와대 수사팀 해체되나

이번주 초 검찰 직제개편에 따른 중간간부 인사가 예상되면서 검찰 안팎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 1월8일 단행된 검찰 고위급 인사에서 이른바 ‘윤석열(검찰총장) 사단’이 대거...

이성윤과 강남일?…주광덕 ‘신임 검찰국장 문자 공개’ 일파만파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법무부의 최근 검찰 인사를 겨냥해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과 인사 대상인 간부 사이에 오간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한 데 따른 파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당...

[포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취임식..."검찰개혁 바라는 국민 요구에 적극 동참해야"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취임식이 열렸다. 이 지검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우리가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겠느냐"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검찰개혁 열망 높아”

이성윤(사법연수원 23기)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취임식에서 “검찰개혁에 대한 열망이 높은 때”라며 검찰개혁에 동참해달라고 주문했다.이 지검장은 13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 2층...

한국당, 추미애 장관 맹폭…“야만·망동·적반하장”

자유한국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비난 수위를 연일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망나니 정권' '숙청' '친위 쿠데타' 등의 거친 표현을 동원해 전날 법무부가 단행한 검찰 간...

“윤석열, 청와대 수사 마무리...공수처 신설되는 7월 사표”

인사는 메시지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을 통해 1월8일 단행한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는 어떤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것일까.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특정 인맥에...

윤석열 손발 자른 '추다르크’…검찰 지휘라인 줄줄이 좌천

‘추다르크’ 인사에 반전은 없었다. 법무부가 8일 청와대 선거개입 및 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대검 지휘라인을 대폭 물갈이했다. 이른바 ‘윤석열 사단’으로 불리던 검찰 핵심 ...

진퇴양난 문재인 정부...검찰, 정권 턱밑까지 정조준

윤석열 검찰의 칼날이 매섭다. 예측불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진퇴양난에 빠졌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무마 의혹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

[검찰 대해부] 중수부-특검-특수부로 결속된 ‘윤석열 사단’

수술대에 오른 검찰을 향한 문재인 정부의 메스가 날카롭다. ‘윤석열호(號)’ 검찰은 출범 100여 일 만에 개혁 대상으로 전락했다. 검찰 입장에서 보면 최대 위기다. 일단 표면적으...

[임기반환점 돈 文] ‘청와대 정부’는  계속된다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내자는 것이었습니다. 사회지도층일수록 더 높은 공정성을 발휘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윤석열 검찰총장의 향후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0월14일 취임 35일 만에 자진사퇴하면서 이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 총장은 지난 10월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검찰 인사] 윤석열 체제, 윤곽을 드러내다

윤석열 검찰총장 체제의 윤곽이 드러났다. 법무부가 윤 총장 취임 다음날인 7월26일 검사장급 간부 3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법무부는 이날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검사장급 간부 ...

‘윤석열 사단’, 검찰 요직 독식하나

“옥에 티가 낫다. 돌에 난 티는 아무도 모른다. 반면 옥에 난 티는 티만 보이게 마련이다.”차기 검찰총장에 임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현역 검찰 고위 간부의 말이다. 그...

[‘양날의 검’ 윤석열⑤] 서초동에 ‘칼잡이’들이 모여든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이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자로 발탁됐다. 현 문무일 총장(58·18기)보다 5기수나 아래니만큼 검찰 안팎에선 ‘예상된 파...

“평양 정상회담은 ‘허위 회담’” 美 매체의 혹평, 왜?

3차 남북 정상회담은 '허위(sham) 회담'이며, 두 정상의 합의는 '트럼프에겐 나쁜 소식'이라는 평가가 미국에서 나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양보를 끌어내기 위해 ...

문재인 정부 검찰 수뇌부 호남 출신 ‘약진’

문재인 정부는 국정과제 1호로 ‘적폐청산’을 내걸었다. 적폐청산의 선봉에는 검찰이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적폐청산 수사에 ‘올인’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국가정보원(국정원)...

아늑한 땅, 인재의 향기도 ‘은은’

전라북도 남서부에 위치한 고창군과 부안군은 곰소만(灣)을 사이에 두고 남북으로 인접한 이웃이다. 오른쪽에는 정읍시가 있어 같은 생활권을 이룬다. 고창·부안 하면 먼저 떠오르는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