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최고위원 이름 올린 ‘무서운 아이들’

최연소 국회의원 이력을 가진 정치인은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이다. YS는 1954년, 만 26세의 나이로 경남 거제에서 제3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65년이 흘렀지만 이...

지역주의 깬 반전의 주인공들 ‘가시밭길’

총선을 앞두고 여야에서 어김없이 당 지도부와 중진들을 향해 ‘험지 출마’ 압박이 거세게 일고 있다. 상대 당의 텃밭에 뛰어들어 이변을 연출해 내는 결과는 매번 선거 때마다 큰 화제...

중진들 지역구에 도전장 낸 비례대표 의원들

국회는 멈춰도 총선 시계는 빠르게 돌아가고 있다. 5개월 남은 총선에 대비해 의원들은 지역을 방문하는 일정을 늘리며 표밭 다지기에 한창이다. 특히 새롭게 지역구 쟁취를 노리고 있는...

여권, 청와대 압수수색에 “막 가자는 것이냐”

12월4일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압수수색을 시도한 데 대해 여권 내에서 “검찰이 아주 막 가자고 하는 것이냐. 당장...

“정치인 금기사항 두 가지 돌입”…황교안 단식에 여야 싸늘한 시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을 선언한 가운데 여야가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1월20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황 대표의 단식을 ‘민폐단식’이라고 깎아내...

자사고·외고·국제고, 2025년부터 일반고로 모두 바뀐다

오는 2025년 3월부터 전국의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국제고가 일반고로 일괄 전환된다. 일반고로 전환된 후에도 학교 명칭은 동일하게 사용하고,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운영할 수 ...

정치권, 文대통령 모친상 한목소리 애도

10월29일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애도의 뜻을 표했다.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이재정 대변인 이름으로 낸 서면 브리핑을 통해 “...

국정농단 이래 최대 촛불…‘조국 정국’ 변곡점 되나

국정농단 이후 최대 규모의 촛불집회가 9월28일 검찰청사 앞에서 열린 뒤 조국 정국에 파장이 일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키고자 하는 정부와 여당은 이 기세를 이어가려는 반면...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與 ‘부풀리기’ 野 ‘깎아내리기’ 대결

9월28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린 것을 두고 정치권은 각기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여당은 검찰개혁이 시대적 사명임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강조한 반면, 야당은 집회...

‘황교안자녀장관상’…한국당에 옮겨붙은 조국發 불똥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논란의 불씨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옮겨 붙었다. 조 후보자의 딸이 동양대에서 받은 총장 표창장이 논란의 중심으로 떠오르면서, 과거 한...

비례대표 47인의 지역구 도전, 성공할까

정치권은 청문회 정국으로 시끄럽지만 물밑에서는 이미 표밭갈이가 한창이다.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국회의원들 가운데 지역구에서 재선에 성공하는 비율은 얼마나 될까. 19대 국회 비...

조국 후보자가 빚어낸 총체적 난국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하루 전 “낡은 관행을 버리고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공정한 대통령이 되어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모든 국민에게 약...

‘언론 자유 선구자’ 이용마 MBC 기자, 복막암 투병 끝 별세

공정 방송과 언론 자유를 위해 싸웠던 이용마 MBC 기자가 8월21일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0세다.전국언론노동조합은 이 기자가 이날 오전 서울아산병원에서 복막암 투병 ...

與, 정미경 ‘자작극’ 발언에 “日 극우도 상상 못한 막말”

더불어민주당은 8월13일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한·일 갈등은 문재인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고 발언한 데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

[2020총선-경기] 민주당 ‘굳히기’냐 한국당 ‘뒤집기’냐

경기도는 신도시 등으로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인구가 유입되면서 총선을 치를 때마다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만 8곳의 선거구가 늘어 현재의 60개 선거구가 됐다. ...

김재원 예결위원장, ‘추경 협상’ 음주 논란에 비난 봇물

여야가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놓고 밀고 당기기를 이어가는 와중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8월1일 술을 마신 채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

한국당 ‘女엉덩이춤’에 쏟아진 질타…성인지 감수성 ‘제로’

자유한국당이 여성 희화화로 뭇매를 맞고 있다. 당이 진행한 행사에서 여성 당원이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를 보여주는 춤을 춘 게 문제였다. 한국당 중앙여성위원회는 6월26일 서울 양재...

누구도 비켜갈 수 없는 ‘정권 실세 흑역사’

‘양비(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의 약칭)’가 다시 언론을 타고 있다.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탄생시키고 ‘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문자를 남기고 떠났던 그가 ...

고삐 풀린 ‘양비’ 누구 말려줄 사람 없소?

“정보기관이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일은 절대 없을 거라고 대통령이 그렇게 여러 차례 강조했는데, 이번 일로 웃기게 됐다. 총선을 1년도 안 남긴 시점에서 국정원장이 여당, 그것도 ...

양정철, 서훈 국정원장 비공개 만남…정치적 중립 논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대표적인 친문 인사로 꼽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5월21일 저녁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비공개로 회동한 사실이 27일 밝혀졌다. 인터넷 매체 ‘더팩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