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대 금리 시대, 약일까 독일까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0월16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치인 1.25%로 인하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통화정책의 여력이 아직 남아 있다고 본다”며 “금리 인하 효과 등을 종합...

한은, 기준금리 1.25%로 인하…2년 만에 ‘역대 최저치’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기존 1.50%에서 1.25%로 낮췄다. 역대 최저치다. 한국은행은 10월16일 서울 태평로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개최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금리를...

韓銀이 일축한 디플레이션, 노벨상 수상자는 “즉각조치 필요”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가 디플레이션 위기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달 초 디플레이션 우려를 일축한 한국은행의 분석과 결이 다른 주...

10년 만에 최저성장률인데…한은 “달성 방해리스크 커져”

한국은행이 하향 조정한 올해 경제성장률 2.2%에 대해 이주열 총재가 “성장률 달성을 어렵게 하는 대외 리스크가 커진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8월30일 서울 중구 한은...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무역전쟁 확전, 증시는 폭락…홍남기 “가용수단 동원해 대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시장 안정을 위해 정부가 개입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를 위해 쓸 수 있는 수단을 총동원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8월7일 오전 서울 중구...

日 2차 보복 영향은? “성장률 1%대로” vs “대폭 하락 없다”

올해 한국 경제는 어떻게 될까. 한국에 대한 화이트 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 등 연이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올해 우리 성장률 전망치 등 거시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

이주열 한은 총재 “통화완화 기조 유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 방침을 밝혔다. 경기 부진이 계속되는 데 따른 대응 차원에서다. 이 총재는 7월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앞으로 통화정...

한은, 3년 만에 금리인하…1.75%→1.50%

한국은행이 3년 만에 금리인하를 단행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등으로 한국경제 상황이 당초 예상보다 나빠졌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한국은행 금융...

[박승 인터뷰②] “무리한 경제 정책 ‘문재인의 역설’ 만든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소비자물가 상승률 또 0%대…“소비 부진이 영향 미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개월째 계속 0%대에 머물렀다. 7월2일 통계청은 ‘소비자물가 동향’을 통해 6월 소비자물가지수가 104.88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

한은, ‘저물가’ 인정하면서도 ‘금리 인하’는 경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저물가와 관련해 시중에서 제기되는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 거리를 뒀다. 그는 “물가만 보고 통화정책을 시행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6월25일 기자...

美 기준금리 동결했지만 시장에선 7월 금리인하 ‘확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6월1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다만 향후 금리인하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연준은 이틀간 열린 연방공...

이주열, 금리인하 가능성 시사…“상황 따라 적기대응”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6월12일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동안 “지금은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던 자세에서 한 발 물러난 모습이다.이주열 총...

이주열 총재, 미·중 갈등 따른 ‘경제 불확실성’ 시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중 무역협상에 따른 경제 불안정성을 인정했다. 이 총재는 5월10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회의를 열고 “미국의 대중(對中) 수입품 관세부과 ...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2.6→2.5%로 낮춰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5%로 소폭 하향조정했다. 기준금리는 연 1.75%로 동결했다.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4월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회...

美연준 금리인상에도 “국내 영향 크지 않을 것”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금리 인상을 결정한 가운데, 우리나라 경제정책 수장을 비롯한 정책당국은 국내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⑧] 임기 없는 경제 권력 삼성

세계 유수의 유력 언론은 매년 주요 인사의 영향력을 평가한다. 미국 주간지 ‘타임’은 ‘가장 영향력 있는 100대 인사 (The 100 Most Influential People)...

선진국 긴축 기조에 고민 깊어지는 한국은행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중앙은행이 연이어 긴축 행보를 보이면서 국내 기준금리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은 “외국인 자본이 일부 이탈하더라도 한국의 대외건전성은 양호하다...

[단독] 文대통령·이주열, 1월에 만나 연임 결정

청와대는 3월2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연임을 ‘깜짝’ 발표했다. 한은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 의장을 겸임한 1998년 이후 첫 연임 소식인 데다 이 총재는 박근혜 정부가 임명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