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열기보다 더 뜨거운 ‘대구 신청사 유치전’

지금 대구광역시는 격전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뜨겁다. 총선 얘기가 아니다. 신청사 건립을 앞두고, 대구광역시 내 4개 구·군의 유치전으로 인해 마치 8월의 대구 더위를 방불케 하는...

[대구브리핑] 대구-청두, 한·중 미래산업 선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6월 10일부터 6월 13일까지 3박 4일 동안 자매도시인 중국 청두를 방문했다. 권영진 시장은 ‘2019 청두 국제자매도시 시장혁신포럼’에 참가해 뤄챵 청두시장...

이태훈 달서구청장 “신청사, 대구 시민들의 자부심 돼야”

“대구광역시의 얼굴인 대구시청은 대구의 발전을 이끌고 시민들의 자부심이 될 수 있는 랜드마크가 돼야 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달서구 최고의 화두로 대구광역시 청사 유치를 꼽았다...

“자식의 죽음 기다리는 어미의 심정 아는가”

자식의 죽음을 기다리는 어미가 있다. 열 달 배 아파 낳은 어미도 아들의 희소병엔 어쩔 도리가 없다. 아들(박지훈·19) 병치레로 10년을 하루같이 살아낸 어미(신경숙·45)는 익...

전통 명문고 아니었지만 ‘선택’받을 자격은 충분했다

올해 처음으로 서울 지역에서 고교선택제가 실시된다. 무너진 공교육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서울시 교육청이 고육지책으로 마련한 것이다. 고교선택제의 핵심은 ‘공개 경쟁’이다. 학교는 경...

서울이 가까워 울고 웃는 대학들

수도권에서 통학이 가능한 마지노선이라고 할 강원과 충청 지역 대학도 흔들리기는 마찬가지이다. 원인은 이 지역이 서울과 가깝기 때문이다. 두 지역 학생 모두 재학 중이나 졸업 후에 ...

‘임정의 어머니’ 무대에 부활

광복 53주년, 정부 수립 50주년을 맞은 올해 광복절을 전후해 역사 뒤안에 묻혀 있던 한 여성 독립운동ㄱ가가 역사의 전면으로 걸어나왔다. 정정화(1900-1991). 불꽃처럼 산...

탈북 가족 11명,제3국 도피 생활 300일

“중국으로 건너오면 자유가 있을 줄 알았는데…. 아무 데도 나갈 수 없고 답답해요. 하루빨리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는 남한으로 우리를 보내주세요.” 화면 속의 어린이는 천진난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