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반년, 갈 길은 여전히 멀다

5세대 네트워크(5G)가 국내에서 서비스된 지 반년이 됐다. 5G가 안착하면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이 눈앞에서 펼쳐질 것 같았지만 현실은 다르다. 가입자 수가 하루가 다르게 늘...

불법 보조금 판치는 5G 시장, 소비자 가격은 천차만별

‘성지’ ‘좌표’ ‘ㅍㅇㅂ’ ‘할원’이라는 단어를 들어봤는가. 인터넷 정보통신 커뮤니티에서 종종 등장하는 단어들이다. ‘성지’는 휴대폰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불법 보조금을 제공...

100일 맞은 5G, 잔치보다 ‘잔소리’ 먼저

5세대(5G) 네트워크 통신이 국내에서 상용화된 지 100일을 맞았다. 하지만 축제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다. 불만족스러운 목소리가 더 크기 때문이다. 단적으로 5G 이...

‘5G 무제한’ 요금제 놓고 ‘무제한 경쟁’ 펼치는 이통3사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이달 말로 종료 예정됐던 5G 요금제 ‘완전 무제한’ 프로모션을 연말까지 연장한다. KT가 선제적으로 무제한 요금제를 내놓자 맞불을 놓은 것이다.6월28...

‘세계 최초’ 타이틀에 가려진 5G 시대의 불편한 진실

지난 4월, 새 휴대폰을 구매하기 위해 서울 노원구 한 대리점을 찾은 박성의씨(30)는 직원의 추천으로 5G 휴대폰을 구매했다. 직원은 5G 속도와 롱텀에볼루션(LTE) 속도는 차...

‘2시간 차이’…한국, 5G ‘세계 최초’ 타이틀 땄다

한국이 치열한 눈치작전 끝에 4월3일 세계 최초 5세대(5G) 통신 상용화에 성공했다. 기존 상용화 예정일을 이틀 앞당겨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을 제치고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

美에서 ‘1+1’ 행사하는 갤럭시S10…한국은 ‘봉’?

마케팅 차별 전략일까, 소비자 차별 전략일까. 아니면 눈속임일까.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이 미국에서 ‘1+1’ 행사품목이 됐다. 3월7일(현지시각) 스마트폰 전문매체...

[미디어혁명①] 넷플릭스, 한국 미디어를 흔들다

주류가 바뀌었다. 지상파 시청률이 기본은 나온다는 얘기는 옛말이 됐다. ‘본방 사수’라는 개념도 사라지고 있다. 이제 사람들은 TV에서 방영되는 프로그램을 수동적으로 보는 것을 거...

미-중 무역분쟁에 삼성전자가 미소 짓는 이유

고래 싸움에 때론 새우등이 펴질 수도 있다. 미국이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의 자국 내 판매를 차단하는 카드를 꺼내려고 준비 중인 걸로 알려졌다. 이는 통신장비 시장에서 점유율 확대...

‘통신 대란’에도 이통3사가 통신망 공유 못한 이유

지난 11월24일 발생한 KT 아현지사 화재로 서울 도심 일대가 마비돼 “재난에 가까웠다”는 평가가 들리는 가운데, 비상시 이동통신사업자끼리 망을 공유해야 할 필요가 있단 의견에 ...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자신의 휴대전화 요금제를 확인해 보자. 3만2890원에 통화와 문자 무제한, 300MB의 데이터를 사용하는 SKT 이용자라면 110원을 더 내고 통화와 문자 무제한, 1.2GB의 ...

[보편요금제 특집] ② “통신 서비스는 국민 필수재”

보편요금제 도입을 둘러싼 전문가들의 의견은 현재 크게 엇갈린다. 보편요금제가 서민 가계 지출에서 비중이 큰 통신비를 줄일 수 있다는 긍정적 전망이 있지만, 포퓰리즘 성격이 강하다며...

[보편요금제 특집] ① 2만원대 1GB 200분, 논란인 이유

“이제 의식주(衣食住)가 아니라 주식통(住食通, 주거·음식·통신)이다.” 5월11일 열린 국무총리실 산하 규제개혁위원회(규개위) 회의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가 한 말이다. 통...

장준호 기업메시징협회장 “이통사, 계급장 떼고 붙어보자”

어떤 강(江)이 있다. 한 사업자가 운영하는 강이다. 뱃사공들은 여기서 손님을 실어주고 1인당 8000원씩 받는다. 그러던 어느 날, 강의 운영자도 배를 띄웠다. 그는 1인당 72...

잊을 만하면 계속해서 불거지는 KT의 ‘갑질 논란’

​KT가 벤처기업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부 지원금을 위한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 계약(구매조건부 계약)을 빌미로 LTE-M 상품(IoT)을 강매하는가 ...

비싼 삼성 휴대폰이 가계통신비 부담 주범?

문재인 정부는 ‘가계통신비 인하’를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로 꼽았다. 정부가 저소득층 통신비 경감, 선택약정 할인율 상향 조정 등 통신비 절감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단말기...

나의 갤럭시S8 체험기…눈 맞추고, 말 걸고, 그리고 갸우뚱하고

​시간가는 줄 몰랐다. 오는 21일 공식 출시하는 삼성 갤럭시S8를 미리 마주할 수 있는 체험존은 기존 스마트폰 체험존과 차별화한 노력의 흔적이 보였다. 신기술에 당황하지 않고 하...

“고객 금융정보까지 이통3사 불법적으로 열람”

보험업계는 최근 전자청약 비율을 높이고 있다. 종이 계약서를 전자기기로 대체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손해가 아니다.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계...

[당신이 놓친 국감②] “개인정보 마구 흘러나가고 있다”

■ “‘단통법’ 이통사들 주머니만 불렸다” 소비자들이 단말기를 비싸게 사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만들어진 ‘단통법’. 그러나 단통법 시행 이후 가계통신비는 변화가 없었고 이동통신사의 ...

[단독] 롯데하이마트가 중소 판매점에 ‘백기투항’한 이유는?

9월26일 오전 11시 서울 대치동 롯데하이마트(이하 하이마트) 사옥 앞.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이하 유통협회) 소속 회원 100여 명이 몰려와 기습 시위를 벌였다. 롯데그룹 계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