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댁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몰랐지만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학교에서 글쓰기를 가르칠 때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이 나는 두 가지다. 글의 뼈라 할 생각을 전개할 때 저지르기 쉬운 각종 오류들을 이해시키는 일. 학생들은 문법적이거나 논리적 오류...

백선엽 현충원 안장 논란…‘6·25 영웅’ vs ‘친일파 군인’

육군참모총장과 교통부장관을 역임한 백선엽(99) 장군이 서울현충원 안장을 희망하자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6·25 전쟁에서의 활약상을 강조하며 당연하다는 입장과 친일 경력을 이유로...

10년 넘게 이어온 ‘진중권-김어준’의 불신과 갈등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방송인 김어준씨는 지난해까지 진보진영에서 두터운 팬층을 갖고 있는 슈퍼스타였다. 두 사람 모두 해학과 독설을 기반으로 대중과 접촉하면서 짧은 시간 내 진보...

‘윤미향 책임론’에 선 그은 이해찬 “굴복 안 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의 부정회계 의혹 등에 대해 거듭 신중론을 펼치며 내부 단속에 나섰다. 이 대표는 27일 서울 양재동 더K호텔에서 열린 최고위...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장 간 이준석…“굉장히 결연했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지난 25일 대구에서 열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장을 직접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할머니의 태도가 생각보다 결연했다”면서 ...

이용수 할머니 “정의연에 30년 끌려 다녀…검찰 수사해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이씨는 정의연이 모금 활동을 위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했...

“故배춘희 할머니가 나눔의집 기부? 조작 확신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주거복지시설 ‘나눔의집’이 2014년 작고한 배춘희씨의 기부약정서를 조작해 유산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당시 근무했던 나눔의집 직원들은 배씨가 당시...

위안부 운동의 ‘권력’이 된 윤미향과 정의연 [유창선의 시시비비]

사람이 살다보면 화(禍)가 복(福)이 되기도 하고, 복이 화가 되기도 한다. 국회의원이 되는 복을 차지하나 했더니 이내 화가 되어 버린 윤미향 당선자의 경우도 그러하다. 국회의원 ...

‘회계 논란’ 정의연 밤샘 압수수색…윤미향 소환 임박

검찰이 회계부정 의혹과 기부금 사용처 논란 등에 휩싸인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 등을 밤샘 압수수색했다.21일 서울서부지검은 형사4부(최지석 ...

日 ‘독도는 일본땅’ 또 도발…외교부 “독도 도발에 단호히 대응”

일본 정부가 외무성 공식 문서에서 독도를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라는 주장을 게재하자 우리 외교부가 대응에 나섰다.외교부는 19일 외교부 청사로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

이용수 할머니가 쏘아올린 공…윤미향 둘러싼 의혹 총정리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회계 부정 논란에 이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건립한 쉼터 관련 배임 의혹까지 불거졌다. 정의연 측은 잇따라...

정의연 1억2000만원 보냈다던 해외사업…해당 재단은 “2000만원 받았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한 국제 기구와 연대하겠다며 해외 재단에 지급한 돈이 공시 액수인 약 1억2000만원의 6분의 1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 언론에서 관련 의혹을 제기했는...

박범계 “윤미향, 빨리 소명해야…MB 내곡동 사건 생각나”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미향 당선인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매입 과정 의혹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과 특검 사건이 기억났다"고 지적하며 윤 당...

[정의연 논란] 기부금 모집은 쉽게, 사후 관리는 철저히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사용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익법인의 회계 투명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기...

[정의연 논란] “시민단체 투명성 고민 필요…과한 의혹 제기는 부적절”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은 정의기억연대와 관련된 논란을 어떻게 바라볼까. 상당수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은 이번 논란에 대해 “회계 투명성에 대한 고민은 더 필요하다”면서도 과도한 의혹 ...

[정의연 논란] ‘30년 동행’ 이용수 할머니와 정의연은 왜 갈등하는가

“달을 가리키면 달을 봐야지 왜 손가락 끝만 보고 그러나.”‘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문제 제기가 ‘성찰과 연대’가 아닌 ‘비난과 배제’라는 가장 우려했던 방향으로 흘...

나비가 깨어졌다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내 휴대폰지갑에 오랫동안 달려 있던 노란나비가 깨어졌다. 어느 해인가 수요집회에서 만난 누군가가 준 것이다. 종이를 여러 겹 압축해 정교하게 나비 날개의 무늬까지를 파낸 아주 예쁜...

[시사 TOON] 정의연 논란에 웃는 ‘그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계기로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후원금 사용 내역이 도마에 올랐다. 정의연 측은 부정하게 기부금을 사용한 바 없다는 입장이지...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의혹 반박 “기부금 41% 피해자 지원에 써”

후원금 논란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부실 지원 의혹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정의연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인권재단 사람'에서 기자회견을 ...

‘후원금 논란’ 정의연, 49억 받아 9억 할머니들에 지급

후원금 사용처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가 최근 4년간 총 49억여원을 기부 받아 이 중 9억여원을 피해자 지원에 쓴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