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대유행 조짐…감염 비율 높은 30~40대 특히 조심해야

A형 간염의 확산 기세가 심상치 않다. 대유행이라는 수식어를 붙여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다. 올해 들어 7월10일 현재까지 발생한 A형 간염 환자는 총 9008명에 이른다. 지난해 ...

여름 휴가, 이 약만은 챙겨라

외국 여행 도중에 크게 다치거나 병이 나서 현지 병원에 입원할 수 있다. 이런 경우 환자를 한국으로 이송하기가 만만치 않다. 절차가 복잡하고 비용도 많이 들고, 환자 상태에 따라 ...

무더위 시즌 조심해야 할 ‘3대 복병’

기온이 25도를 넘나들면서 감염병을 경계해야 할 시기가 왔다. 과거 전염병이라고 불렀던 감염병은 위생시설과 백신의 보급으로 1990년대까지 꾸준히 감소했다. 정부는 홍역 등 일부 ...

[물관리 30년 특집①] “수돗물의 오해는 연탄보일러에서 시작됐다”

1900년대 초까지 미국의 필라델피아에서 장티푸스로 수많은 시민이 희생됐다. 인구 10만 명당 장티푸스 발병률이 연간 500~600명이던 것을 10분의 1수준으로 떨어뜨린 것은 백...

[부산브리핑] 2018부산비엔날레, 세계가 주목

2018부산비엔날레가 9월 8일부터 11월 11일까지 65일간 부산현대미술관과 구 한국은행 부산본부 등에서 ‘비록 떨어져 있어도(Divided We Stand)’라는 주제로 개최된...

“물‧식품 통해 옮겨지는 감염병 주의해야”

질병관리본부는 8월1일, 연일 35도가 넘는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감염병 발생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여름철은 비브리오패혈증·캄필로박터·​살모넬라·​병원성 대장균 등의 증식이 ...

끓여도 막을 수 없는 식중독 등 여름 질병 주의보

장마철은 병원이 수인성 전염병으로 긴장하는 시기다. 특히 장티푸스·세균성 이질·콜레라·식중독이 흔한 만큼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하는 질병이다. 장티푸스는 보균자의 대변이나 소변에서 ...

잇단 계열사 악재로 주가 하락한 ‘유통 혁명가’ 정용진

신세계그룹은 최근 10년간 가장 가파르게 성장한 그룹 중 하나다. 자산은 10조7070억원에서 32조2940억원으로 세 배 넘게 증가했다. 자산 규모 5조원 이상 대기업집단의 평균...

[건강 Q&A] 식중독은 왜 생길까

Q ​​ ​​​​식중독에 대해서 알고 싶습니다. 아내와 중학교에 들어간 아들과 함께 등산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저녁으로 산나물비빔밥을 먹었는데, 새벽녘에 아들은 속이 니글거린다며 ...

[新 한국의 가벌] #28. 국회의원 선수 합치면 20선 한국 최대 정치 가문

“내가 문재인 대표라면 사퇴하겠다. 정치란 책임지는 것이다. (문 대표가 추진하는) 초계파 혁신 기구라는 것도 결과적으로는 나눠먹기다.” 4·29 재보선 패배 이후 내홍을 겪고 있...

“북한, 핵만큼 무서운 생화학무기 5천t 보유”

최근 많은 사람이 일본의 대지진에 따른 참혹한 결과와 원전 피해 후유증에 대한 걱정을 하고 있다. 특히 물이 오염되어 생수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생생한 뉴스를 접하면서 필...

너무 ‘청정’해서 슬픈 우리의 아이들

이제 중년을 넘긴 사람들이 지닌 어린 시절 ‘기억의 수첩’에는 전염병에 관한 기록이 적지 않을 것이다. 흰 연기를 줄기차게 내뿜는 소독차의 꽁무니를 낄낄거리며 뒤쫓던 그 시절에는 ...

20~30대 감염 늘어 ‘예방접종’ 비상

올해 7월까지 A형 간염 환자가 9천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동기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최근 고등학교와 직장 등에서 집단 발병 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A형...

“신종플루 ‘균주’ 각국에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요즘 인플루엔자 A(H1N1) 균주를 세계 각국에 배포하느라 비상이 걸렸다. 신종플루를 사실상 ‘세계 대유행(팬데믹ㆍpandemic)’ 질환으로 보고 벌이는...

재앙 부르는 기후 변화 ‘질병 지도’도 바꿨다

지구 온난화로 발생하는 기후 변화는 인간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지구 온난화로 홍수, 가뭄, 태풍, 화재, 폭염 등이 증가하는 것은 이미 정설이 되었고 이런 기상 이변들...

“내가 목격한 생체실험”

崔亨□씨가 중국 山東省의 성도 濟南에 주둔했던 ‘日本 北支□파견군 濟南지구 방역급수반’에 중국어 통역관으로 차출된 것은 태평양 발발 직후인 42년 2월이었다. 평북 義州가 고향인 ...

‘질병의 해일’은 끝나지 않았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동남·서남 아시아에서 발생한 쓰나미l(tsunami)로 인한 사망자 수가 12월30일 현재 10만명에 육박한다. 쓰나미 같은 자연 재해는 그 자체만으로...

사이버 외교관의 ‘애국자 경쟁’

1999년 5월 박기태씨(29·맨 왼쪽)는 한 외국 사이트에서 한국을 소개한 글을 보고 기가 막혔다. 한국이 ‘장티푸스가 창궐해 아프리카 수준의 검역 조처를 받고서 입국해야 하는 ...

보건소 잘 이용하면 종합병원 안 부럽다

98년 2월 IMF 체제가 시작된 지 얼마 안되었을 때, 공정거래위원회에 뜻밖의 제소가 접수되었다. 보건소가 환자를 진료하는 행위를 서울시의사회(의사회)가 공정 거래에 관한 법률 ...

사막이 되어버린 황금어장

무이냐크까지 세 시간쯤 걸립니다. 안내인의 설명을 들으며 카라칼팍스탄(우즈베키스탄에 속한 자치 공화국)의 수도 누크스를 벗어나는 순간 차창 밖으로 기묘한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