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대체복무 안 된다

정부가 인구 감소에 따른 병력 부족을 해결하고 병역의무 이행의 형평성을 높이기 위한 대체복무 제도 개선 방안을 내놓았다. 대체복무의 기준과 요건을 강화하고 단계적으로 그 수를 줄이...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특정 선수에 대한 평가가 인색하기로 유명한 지도자다.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 시절에도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선수에 대한 평가를 요청하는 미디어의 ...

벤투의 축구, 당당하고 강렬했던 첫인상

파울루 벤투 감독이 러시아월드컵의 실망감을 카타르월드컵의 환호로 바꿔야 하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을 때 첫 반응 대다수는 실망감이었다. 대한축구협회가 앞서 협상을...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 프로젝트

러시아월드컵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한국 축구가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시선은 아시안게임 2연속 금메달을 향한다. 축구에서 아시안게임은 월드컵, 아시안컵, 올림픽에 비해 중요성이 낮다...

[한강로에서] ‘원 팀’의 다짐

이보다 더 인간 친화적인 스포츠가 있을까. 둥근 공 하나와 신발 그리고 약간의 땅만 있으면 누구나 어디서든 할 수 있다. 바닷가 마을 아이들은 심지어 맨발로도 공을 찬다. 요즘 많...

월드컵 대표팀, 이번엔 고대 아닌 연대 파벌?

"독일을 이겨서 좋긴 해도 연세대 파벌로 얼룩진 대한축구협회는 자성해야 한다."(한 네티즌)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월드컵 독일전(戰) 승리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

‘신태용號’ 역대급 공격력에도 불안한 월드컵

한국 축구의 세계 무대에서의 문제점은 공격력이었다. 아시아 무대를 호령하던 공격수들이 세계 무대로 나가면 수준 높은 상대 수비에 맥을 못 췄다. 골 결정력 부족은 단골 레퍼토리였다...

‘제2의 홍명보’ 김민재가 한국 축구의 희망이다

한국 축구 불세출의 센터백(중앙 수비수)이었던 홍명보의 은퇴 후, 많은 수비 재목이 그의 후계자로 평가받았다. 한국 축구는 늘 ‘포스트 홍명보’를 기다렸다. 박동혁·조병국·김치곤·...

축구 한류는 끝났다…차이나 엑소더스 본격화

지난 4년간 중국 축구는 세계 축구의 새로운 ‘엘도라도’로 급부상했다. 축구광으로 알려진 시진핑 국가주석은 자국 체육과 문화 부흥의 일환으로 ‘축구굴기(蹴球崛起·축구를 통해 일어선...

안데르센의 동화, 북한 축구가 변하고 있다

2016년 6월 북한 축구대표팀은 25년 만에 외국인 감독을 영입했다. 노르웨이 출신 예른 안데르센 감독이 비밀리에 평양에 입국해 계약을 마친 것이 세계에 알려지며 비상한 관심을 ...

위기의 축구 한류, 사드 보복 일환인가

지난 3년간 한국 축구의 히트 상품은 중국 진출이었다. 중국 슈퍼리그는 단숨에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를 제치고 이적시장의 가장 큰손이 됐다. 아시아 최고의 선수 자원을 지닌 ...

슈틸리케의 월드컵, 늪에 빠졌다

“지금 이 상태라면 이란에 갈 수 없다고 생각한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란과의 결전을 위해 출국하는 장소에서 가진 인터뷰는 다소 의외였다. 하루 전 카타르를 상대로 한 2018 러...

메달은 못 걸었지만 자신감과 미래를 얻었다

‘신태용호’의 이명(異名)은 ‘골짜기 세대’다. 산 가운데가 갑자기 푹 꺼진 것처럼 이전 세대와 비교해서 특출한 선수가 없음을 골짜기에 비유한 것이다. 한국 축구가 리우데자네이루올...

‘스포츠 강국’ 빛낼 태극전사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의 목표는 분명하다. 이들은 지구 반대편 브라질에서 열리는 리우올림픽에서도 금메달 10개 이상을 목에 걸어 4회 연속 종합 10위...

홍정호 ‘불발’ 손흥민·장현수 ‘합류 시기’ 변수

한국 축구는 또 한 번 4강의 꿈을 꾸고 있다. 그 꿈이 펼쳐질 무대는 오는 8월 브라질에서 열리는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축구 국가...

명성보다 ‘흙 속 진주’가 먼저다

지난 7월31일 2015 동아시안컵을 위해 대회가 열리는 중국 우한의 톈허 국제공항에 도착한 울리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두 가지를 약속했다. 하나는 우승이라는 성과를 달...

믿으니까 결국 터졌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과 태극전사가 호주에서 아시아 정상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2015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개최국 호주마저 꺾으며 3전 전승으로 A조 1위를 차지한 ...

손흥민! 시원하게 한 방 터뜨려봐

“이런 경기력으론 우승할 수 없다. 오늘부터 한국은 우승 후보에서 제외될 것 같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수장인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입에서 나온 얘기다. 2015 아시안컵...

태극전사들, 일본·이란을 토벌하라

2014년 한국 축구는 급제동이 걸렸다. ‘2002년의 영웅’ 홍명보가 감독으로 이끈 축구 국가대표팀은 브라질월드컵에서 참담한 실패를 맛봤다. ‘한국 축구는 죽었다’고 분노한 팬도...

늘 목마른 ‘한 방’, 슈틸리케는 해결할까

짧은 실험은 끝났다. 지난 9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A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부임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3개월간 네 차례 평가전을 치렀다. 한국 축구의 모든 것을 알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