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와중에도 재벌가 미성년자 자산은 ‘껑충’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경제가 신음하고 있다.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이 -7%대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마저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국내 30대 그룹에 ...

코로나 이후 30대 재벌가 오너 지분 가치 변화 공개

우리 경제의 내일을 책임질 재벌가 차세대 경영인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얼마나 될까. 시사저널은 이런 궁금증을 안고 지난해부터 기업 경영 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의뢰해 ...

2020 전국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 TOP10

전국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은 어디일까. 시사저널은 지난해 3월 1532호 ‘2019 제일 비싼 단독주택 TOP 10은 어디’ 제하 기사를 통해 전국에서 열 손가락 안에 드는 초고...

[한강로에서] 우울한 전망 바뀌는 판도

얼마 전 있었던 고향 친구들 모임에서는 은퇴 이후의 삶이 주된 주제였습니다. 나이도 50대 중반이고 은퇴가 멀지 않았다고 생각하기에 대화의 공감대가 컸습니다. 그동안 먹고살기에 급...

김은숙 작가의 기념비적 문제작 《더 킹》

SBS 《더 킹: 영원의 군주》(이하 《더 킹》)는 김은숙 작가의 신작이자 이민호와 김고은의 출연작으로 관심을 모았다. 김은숙 작가는 최근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

삼성 이재용의 ‘대국민 사과’에도 냉담한 여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를 두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하지만 재벌 개혁 추진을 과제로 내세운 더불어민주당은 사과의 진정성과 약속 이행에 의구심을 가진듯한 ...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의 아슬아슬한 줄타기

한솔그룹은 범삼성가(家)다.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장녀 고(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이 1993년 삼성그룹에서 한솔제지(옛 전주제지)를 분리해 그룹 규모로 일궈냈다. ...

통합당 ‘친박’ ‘친황’ 사라진 자리, ‘친유’ 싹이 쑥쑥 

“제가 꿈꾸는 보수는 정의롭고 공정하며, 진실되고 책임지며, 따뜻한 공동체의 건설을 위해 땀 흘려 노력하는 보수입니다.”2015년 4월8일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에 나선 유승민 당...

[시론] 정보 시대의 새로운 억압과 통제를 우려한다

20세기의 라디오와 텔레비전에서 21세기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 유튜브에 이르기까지 사회는 언제나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다. 과거의 일방향적 의사소통과 달리 이제는 쌍방향적 의사소...

故 박연차 회장 장녀 “아버지 그늘에서 벗어나 영성경영에 매진해 왔다”

1월31일 별세한 고(故)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의 장녀 박선영 더하우 영성경영연구소(이하 연구소) 대표는 여느 재벌 2세와는 다른 삶의 궤적을 지녔다. 유복하게 자랐지만 마음은 늘...

재벌 오너 일가들, 코로나19 틈타 자사주 쇼핑 나섰다

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급락한 올해 2월과 3월, 재벌 오너 일가의 자사주 매입이 잇따랐다. 이들이 내세운 자사주 매입 배경은 ‘책임경영’과 ‘주주가치 제고’다. 그러나 일각에선...

코로나19 하락장서 주식 사 모으는 재벌가 미성년들 연이어 등장

코로나 사태로 주가가 급락하면서 재벌가 미성년자들이 지분 취득에 나서는 사례도 연이어 나타나고 있다. 먼저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과 조현상 (주)효성 사장의 자녀들은 올해 3월30일...

[시론] 《기생충》이 던진 메시지- 불평등 사회를 넘어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의 쾌거를 거둔 영화다. 얼핏 보기에 가벼운 위트의 영화처럼 보이지만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무거운 메시지를 던진다. 1960년...

횡령 저지른 삼양식품 오너 일가 취업 제한 1호 될까

수십억원대 횡령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삼양식품 오너 일가에 대한 형이 확정되면서 이들이 계속 경영권을 유지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

지주사 체제 밖에서 그룹 지배하는 재벌 기업들

최근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는 대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그럼에도 여전히 체제 밖에 머무르는 총수 일가 개인회사가 170여 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내부거래를 통한 부의...

승계 용이한 지주사 체제, 중견기업들 앞다퉈 전환

국내에 지주회사의 개념이 도입된 건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2003년 LG그룹의 지주사 체제 전환이 첫 사례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재계에서는 순환출자가 일반적이었다. 계열사들이 서...

[단독] 30대 그룹 총수 63%, 후계자 90%가 미국 유학파

세대 교체기를 거치고 있는 재계에서 미국 대학 학위가 총수의 ‘필수 스펙’이 됐다. 총수는 물론 후계자로 거론되는 재벌가 자제들도 약속이나 한 듯 미국 학위를 갖추며 자신의 차례를...

[시론] 우리는 ‘세습사회’에 살고 있다

얼마 전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이 거창하게 ‘북 콘서트’를 열어 자기 아버지 지역구에 ‘세습 출마’를 선언했다가 비난을 받자 철회한 적이 있다. 이렇게 우리 사회에서 권력의 세습은...

[단독]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구명 위한 비선조직 움직였다

과거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의 수백억대 횡령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비선조직(이하 구명팀)이 움직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조직은 검찰 수사와 재판 대응은 물론 총수 부재로...

[단독] 동광제약 리베이트 의혹에 국세청 칼 빼들었다

중견 제약사인 동광제약이 최근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에서는 정기조사는 아닐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조사에 착수한 곳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