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한겨레 1면에 공식 사과하면 고소 재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월17일 건설업자 윤중천(58·구속기소)씨의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가 사과하면 고소 취하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윤 총장은 이날 열린 국회 법제...

‘윤석열 별장 접대 보도’는 검찰개혁 반대파의 음모?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과거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밝힘에 따라, 윤 총장 접대 의혹 사건이 새 전기를 맞고 있다.쟁점은 윤씨가 진짜로 그런 말을 했느냐다. 한겨레21은 ...

‘윤중천 별장서 윤석열 접대’ 한겨레 보도 파문 커져

‘김학의 성접대 사건’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도 접대를 제공했었다고 진술했다는 한겨레 신문 보도의 파문이 커지고 있다. 민정수석 재직 당시 해당 ...

김어준 “윤석열 별장 접대 없다…윤중천씨가 거짓말한 것”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도 접대를 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었다’는 《한겨레21》의 보도와 관련해 방송인 김어준씨가 “취재 결...

[단독] 경찰 “윤중천, 최초 수사 때 윤석열 언급 없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의 피의자 윤중천씨의 접대 대상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최초 수사한 경찰 핵심...

[경기, 언제까지 서울 ‘님비’ 떠안나]③ “오수·분뇨 무단 방류, 한강물고기 무차별 폐사”

서울시가 경기도내 설치해 운영중인 '기피시설'을 두고 지역간 갈등이 다시 불붙고 있다. 혜택은 서울시민이 누리지만 악취, 소음, 생태계파괴 등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는 경기도민들이...

김상중 “나의 대표작은 13년을 함께한 ‘그알’"

김상중이 스크린에 컴백했다. 6년 만이다. 그는 추석 시즌에 맞춰 개봉한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감독 손용호)에서 흉악범을 잡기 위해 조직된 특수범죄수사과 반장 오구탁을 ...

민갑룡 경찰청장 “개구리 소년 사건, 원점 재수사…범인 잡겠다”

최악의 미제 사건으로 꼽히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밝혀낸 경찰이 또다른 미제 사건인 '대구 개구리 소년 사건'의 실체 규명에 대해서도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민갑룡 ...

또 불거진 재벌가 3세 ‘일탈’에 국민은 ‘허탈’

재벌가 3세의 마약 혐의가 또 불거졌다. 이번엔 CJ가(家)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이자 가장 유력한 후계자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미국에서 대량의 마약을 밀반입하다 ...

헛간에 영아 유기한 40대女 검거…“출산 하루 만에”

경남 밀양의 한 헛간에 신생아를 유기한 40대 친모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7월26일 영아 유기 혐의로 4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10일 오전 밀...

1421명 목숨 앗아간 가습기살균제 수사 일단락

가습기 살균제 수사가 다시 시작된 지 8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2011년 처음 문제가 불거진 이후 8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난 책...

‘재력가 아들’로  위장한 제비의 두 얼굴

제주도 출신인 이방연씨(여·30)는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공부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에 있는 치과에 취업해 치위생사로 일했다. 이씨는 자신의 직업에 상당한 자부심과 ...

'윤우진 사건' 둘러싼 검경의 도돌이표 ‘보복 수사’ 논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의혹 사건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거짓말 논란에 이어 결국 다시 검경 간 갈등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청문회 과정에서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

결국 윤석열 후보자 발목 잡은 ‘윤우진 사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 수수 의혹 사건이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발목을 잡았다. 윤 후보자는 윤 전 세무서장 사건에 대한 부당개입을 묻는 야당의 질의에 대해 변호사를 ...

‘YG 마약’ 수사에서 드러난 검·경의 거짓말

‘YG 신화’가 무너지고 있다. 빅뱅과 2NE1 등을 성공시키며 국내 ‘3대 메이저 기획사’로 우뚝 선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엔터)였지만, 빅뱅 멤버 승리가 연루된 버닝썬 사건...

엽기살인 뒤에 숨겨진 범인의 두 얼굴

서울시 양천구 중앙에 위치한 ‘신정동’은 자연마을인 신기(新機)의 ‘신’과 은행정(銀杏亭)의 ‘정’에서 유래한다. 1963년 영등포구에 편입되면서 신정동(新亭洞)이 됐다. 이후 두...

퇴임 한 달 앞두고 고개 숙인 문무일 검찰총장

퇴임을 한 달 여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이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이하 과거사위) 권고에 따라 과거 검찰의 부실 수사와 권한 남용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문 총장은 6...

잇따른 ‘마약스캔들’에 ‘YG 수사 전담팀’ 꾸려졌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수사전담팀을 꾸려 소속 가수의 마약 투약과 수사외압 의혹을 받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민 청장은 6월17일 기자간...

과거사위,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실마리 풀까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5월29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과거 검·경 수사에 대한 조사 결과를 내놓는다. 별장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문제는 없었는...

기록 기억, 장자연·일본·조선일보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장자연 사건의 재수사를 권고하지 않기로 했다는 발표를 접하면서, 떠오르는 기억이 있다. 지난 2월25일부터 3월20일까지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