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로 살펴보는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

-염증성 장질환이란?백혈구에서 방출된 활성산소가 장점막을 공격해서 궤양이 발생하는 만성 염증이다. 염증성 장질환은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이 주를 이룬다. 드물게 베체트 장염이 발견...

비만보다 ‘저체중’이 위험하다고?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빙햄턴대 연구진은 마블이 발간한 만화에 등장하는 슈퍼히어로들의 근육량 등 체형을 분석해 체질량지수(BMI)를 추정했다. 비만의 척도인 BMI는 체...

알아두면 쓸모 있는 미세먼지 30문 30답

미세먼지 문제는 일상이 됐다. 농도는 과거보다 옅어졌다지만, 미세먼지에 대한 걱정은 사계절 내내 이어지고 있다. 체감으로 느끼는 심각성은 과거보다 훨씬 높아졌다. 왜 미세먼지가 많...

임신하기 좋은 시기는 따로 있다

올해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임신과 출산을 계획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려면 임신 전부터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특히 요즘 고령 출산이 늘어나는 만큼...

잇몸병 방치하면 심혈관질환 위험 25% 증가 

잇몸병(치주 질환)이 있으면 각종 전신 질환 위험성도 커진다는 게 전문의의 경고다. 치아를 둘러싼 치주조직(잇몸·백악질·치주인대·치조골) 상태가 나쁘면 당뇨병, 고혈압, 심혈관 질...

노인 사망 위험 요인 1위는 ‘저체중’

노인의 사망 위험 요인 1위는 '저체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체중이나 과체중보다 2.7배 사망 위험이 컸다. 사망 위험 요인 2위와 3위는 각각 남성과 영양 불량 순으로 집계됐...

국민 10명 중 3명 ‘탈수 위험’ 상태

국민 10명 중 3명은 탈수 위험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탈수 위험 상태는 각종 질병에 걸리기 쉬운 몸 상태를 의미한다. 탈수 비율은 나이가 들수록 높아지는데, 70대의 탈수 비...

[침묵의 살인자①] 미세먼지 세상에서 살아남기

2018년 최대 화두 중의 하나는 ‘미세먼지’였다. 미세먼지는 우리의 라이프스타일까지 바꿔놓았다. 침묵의 살인자로 불릴 정도로 국민들 건강을 해치는 심각한 재난으로 다가왔다. 하지...

학급당 5명 비만···2030년 고도 비만 인구 지금보다 2배 전망

우리 아이가 비만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부모가 많다. 아이는 성인과는 달리 일괄적인 기준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아이가 비만인지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소아·청소년 비만 여부를 ...

에이즈보다 무서운 '10대 사망원인'

세계보건기구(WHO)는 5월, 10대 사망원인을 발표한 바 있다. WHO가 매년 10대 사망원인을 발표하는 이유는 전 세계 사망 원인의 절반 이상이 10가지 원인에 포함되기 때문이...

군대 안 가려고 억지로 살 찌우는 대한민국

성악 전공자 12명이 병역을 회피하려 고의로 체중을 늘려 병무청에 적발된 사실이 알려지며 병역 문제가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갖가지 병역 면탈 사례가 새삼 다시 주목받게 된 것이...

“미세먼지 심한 날 환기는 3분 이내로 해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4년 전 세계에서 약 700만명이 미세먼지로 사망했다. 1998년부터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조사한 초미세먼지 노출도에서 한국은 부동의 ...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뚱뚱하면 오래 산다? 비만 패러독스

뚱뚱하면 병에 잘 걸립니다. 모두 잘 아는 사실입니다. 그런데 약간 비만한 사람이 정상체중인 사람보다 오래 산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정 질환 치료에서도 뚱뚱한...

“고령 임신 포기할 필요 없다”

올해 결혼한 직장인 김민희씨(가명·36)의 내년 소망은 건강한 아이를 갖는 일이다. 2세를 본다는 생각에 설레지만 고령 임신이어서 걱정이 앞선다. 그는 “직장생활 때문에 결혼이 늦...

식수 마시는 인구 25년 만에 26억명 증가

-안전한 식수를 마시는 인구26억명 증가(1990~2015년)*2015년 현재 인구의 91%가 안전한 식수 이용 -5세 미만 어린이 사망자1270만명(1990년) → 590만명(2...

남성·고령·저소득일수록 비만은 더 위험해

비만은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미용상 문제일 뿐 아니라 다양한 만성질환을 유발하고 생명을 단축시키기 때문에 적절한 관리를 통해 꾸준히 치료해야 하는 ‘질환’처럼 인식되고 ...

살 빼는 약의 신기루

미국 최고 병원으로 꼽히는 메이요클리닉 의료진은 올해 초 국제 학술지에 52세 여성의 사례를 보고했다. 가족력 등도 없이 건강한 이 여성은 어느 날 갑자기 간 수치가 정상보다 20...

5월 가정의 달 어린이 보험 출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생보업계가 다양한 어린이 보험을 내놨다. 어린이 보험은 어린이에게 발병하기 쉬운 질병, 골절, 화상을 집중으로 보장한다. 유괴·납치 시 위로금도 지급한다. ...

[新 한국의 가벌] #5. 이병철, 도쿄 유학 중인 이맹희에 “즉시 귀국하라”

일본 도쿄에 유학 중이던 이병철의 장남 이맹희는 1956년 11월1일 급한 전갈을 받았다. “즉시 귀국하라”는 이병철의 명령이었다. 당시 이맹희는 대학원 석사 과정 4학점을 남겨놓...

골다공증, 3년 후 완치의 길 열린다

골다공증을 완치할 약이 2~3년 후에 나올 전망이다. 현재까지 골다공증은 완치할 수 없는 질병으로 분류됐다. 난치병 목록에서 골다공증이 빠질 날이 머지않은 셈이다. 고정민 서울아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