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절의 도시’ 양산, 과거‧현재‧미래 ‘빛’으로 물든다

경남 양산시민들의 산책로인 양산천변 코스모스가 가을정취를 뽐내고 있다. 나들이 나온 시민들이 청명한 가을하늘과 형형색색의 코스모스를 벗 삼아 사진을 찍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

광복군을 ‘임정 국군’에서 ‘대한민국 국군’으로

미얀마의 옛 수도 만들레이에서 인도 국경도시 임팔에 이르는 지역은 제2차 세계대전의 최대 격전지 중 하나다. 인도 공략에 나선 일본군과 이에 맞선 연합군이 치열한 전투를 벌여 9만...

건강검진 100배 활용 노하우

건강검진을 받기 좋은 시기는 가을이다. 병원업계에서는 10월 이후를 건강검진 성수기라고 부른다.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는 이유는 뚜렷하다. 병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기 위함이다....

현대화물선 韓 10명 모두 구조…35시간 사투 전말 공개

9월8일(현지시각) 미국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화물선 ‘골든레이’호에 갇혀 있던 한국인이 모두 구조됐다. 이로써 배에 타고 있던 한국인 10명 등 선원 총 24명이 무사히 탈출했...

현대글로비스 골든레이호 한국인 선원 4명 ‘모두 구조’

미국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차량 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갇힌 한국인 선원 4명이 무사히 구조됐다. 선박 전도 사고가 발생한 지 약 40시간 만이다. 미국 해안경비대(USC...

[평택 브리핑] 평택시 '지속가능발전대상' 환경부장관상 수상

경기 평택시와 평택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2019년 대한민국 지속가능발전 전국대회’ 환경부장관상 수상 기관·단체로 선정됐다. 10일 평택시에 따르면 시와 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

[수원브리핑] 염태영 시장, 태풍 '링링' 피해 복구점검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이 휴일도 반납한 채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복구상황을 점검했다.9일 수원시에 따르면, 염 시장은 전날(8일) 오전부터 건물 옥상 구조물이 ...

車 4200대 실은 현대화물선 전도…“韓 4명 구조중”

한국인 10명을 포함한 선원 24명과 4000여 대의 차량을 실은 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선이 9월8일(현지시각) 미국 남동부 해안에서 선체 일부가 가라앉았다. 선원 가운데 한국인 4...

“태풍 링링, 최악상황 가정해 매뉴얼대로 철저 대응”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구축할 것”을 강조했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대전브리핑] 서구, 갑천 3블럭 불법 다운계약 집중 단속

대전광역시 서구는 지난달 20일 분양권 전매 제한이 해제된 갑천 3블록(트리플시티)에 불법적으로 성행하는 다운계약 근절을 위해 도안동 일대 부동산중개사무소를 대상으로 집중 지도·단...

“호국평화의 도시 칠곡만의 관광벨트 완성할 것”

경북 칠곡군은 한국전쟁 최후의 방어선이었던 낙동강 전투 55일간의 처절한 상흔이 아직도 남아 있는 곳이다. 칠곡군은 이 아픔을 ‘안보관광’으로 승화시키려 한다. 예로부터 칠곡이 전...

스포츠 그 이상의 ‘혈전’ 예고하는 한·일전 경기는?

“일본엔 가위바위보도 져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선수들에게 새겨져 있다. 최대 라이벌인 일본과의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

살인사건 있었던 집, 숨기고 팔면 죄가 될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덴마크의 영토 그린란드를 사고 싶다고 했다. 국가경영에 본인의 사업자 근성을 버리지 못하는 트럼프 덕에 그린란드가 주목 받았다. 덴마크는 "영토를 파느냐"며 ...

[예춘호 인터뷰①] “ 바른 것은 바르다 말하는 용기 필요”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쓴소리 곧은소리] 명성교회가 거듭나는 길

한국은 경제, 기술, 연예, 스포츠 등 열심히 노력해 성취할 수 있는 분야에서 대부분 선진국 수준에 이르렀다. 이익이 생기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치, 윤리, 교양, 질서, 환경보호...

[손숙 인터뷰③] “위안부 합의·블랙리스트, 박근혜 정부 생각 짧아”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아베 정권과 日 국민 구별하는 투 트랙 접근법 바람직

일본의 근현대사는 오판으로 빚어온 도발의 역사다. 그 배경에는 늘 한반도가 있었다. 한반도 지배권을 놓고 우리 땅에서 벌인 청일ㆍ러일 전쟁이 시작이었다. 그 승리에 도취해 자신감이...

목포 ‘섬의 날’ 3일 행사에 24억원 써 혈세 낭비 논란

전남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열린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이 10일 폐막했다. ‘섬의 날 행사’는 지난해 8월 8일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한 후 올해 처음으로 목...

‘소녀상’은 왜 일본인을 아프게 할까

일본에서 지난 8월4일 상징적인 사건이 하나 발생했다. 아이치현이라는 조그만 도시에서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라는 제목으로 ‘평화의 소녀상’을 비롯한 몇몇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었...

일본의 ‘피해자 행세’, 그 속셈은 전쟁 명분 ‘자작극’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자작극’ 공방이 뜨겁다. 자작극(自作劇)은 전쟁 준비를 끝낸 침략자가 개전의 명분으로 흔히 쓰는 수법이다. 자작극 공방이 치열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