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차유리 캐릭터, 단순하고 긍정적인 성격 나와 비슷”

어느덧 데뷔 20년이 된 김태희는 늘 톱스타였다. 하지만 이렇다 할 대표작이 없는 것도 사실이었다. 그런 의미에서 tvN 주말극 《하이바이, 마마!》는 김태희에게 배우로서 시험대이...

《자전차왕 엄복동》의 삐걱대는 질주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다. 이를 기념해 창작 뮤지컬 등 다양한 공연과 전시가 이어진다. 100억원대 제작비를 투입해 27일 개봉하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도 그중 한 편....

[단독] 아직도 끝나지 않은 비 월드투어의 악몽

가수 비(본명 정지훈)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006년 10월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미국과 중국, 캐나다 등 12개 나라에서 비가 월드투어를 한...

SK(주)C&C "회사가 바뀌려면 임원이 변해야 한다"

얼마 전 개발자들의 지식 공유를 위한 토크 콘서트를 열었던 SK(주)C&C가 이번엔 임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에 나섰다.SK(주) C&C는 지난 5일 경기도 분당 사옥 비젼룸에서 박정...

전지현에 홀딱 빠진 게 무슨 큰 죄라고

“한국 드라마를 실시간으로 볼 수 없다니, 이건 내 생활의 활력소를 빼앗는 거나 마찬가지다.”(푸젠(福建)성 샤먼(廈門)의 한 네티즌) 11월2일 중국 언론은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

여배우와 자고 욕지거리 해대는 모범생 청년

한국의 ‘아이돌’은 K팝이라는 음악 산업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었지만 지금은 영화·드라마·뮤지컬 할 것 없이 문화 전반에 걸쳐 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하지만 대중이 아이돌에 대...

“한국 기업들, 착하지 않으면 미래 없다”

우리나라 기업들이 요즘처럼 비난을 샀던 적도 없다. 남양유업의 밀어내기 횡포부터 CJ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까지 연이어 갖가지 기업 비리가 쏟아지고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

‘굿 컴퍼니’ 많아져야 갑 을 관계 없어진다

대한민국에서는 지금 나쁜 기업들의 나쁜 행태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것 같다. 훗날 역사가들이 2013년을 ‘나쁜 기업의 해’라고 규정할지 모른다. ‘작용’이 있으면 ‘반작용’도 있...

착하지 않은 기업엔 미래 없다

‘착하게 살자.’최근 기업들이 너나없이 고민하고 있는 화두다. 호텔 주차장에서 벌어진 ‘빵 회장 사건’, 비행기 특실에서 벌어진 ‘라면 상무 사건’에 이어 이번엔 슈퍼 갑인 본사 ...

‘안철수 친위대’ 이들을 주목하라

‘안철수 신당’이 점차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이다. 물론 시점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지만, ‘새 정치’를 기치로 기존 정치권과는 다른 새 흐름을 형성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의학 선봉에 서고 문학·스포츠도 ‘활활’

경희대는 한의대 덕에 가장 확실한 명성을 얻었다. 1970년대 말 경희대는 몇몇 과의 입시 성적이 전통 있는 명문 사립대를 앞지르는 비약적인 성장을 이룩했으며, 이 과정에서 한의대...

‘이슈’에 쏠렸던 관객 마음 ‘오락’으로 훔치는 시대

“이번 영화의 흥행은 정말 새롭다. 누구도 이렇게까지 잘될 줄 몰랐다. 사회적인 메시지가 있는 작품이 아니라 그냥 오락적인 가치에만 집중한, ‘펀(fun)’한 영화가 천만까지 간 ...

영화 배급 시장의 ‘CJ 아성’을 누가 흔드나

“이러다 몇 년 안에 롯데가 배급 1위에 오르는 이변이 벌어지는 것 아냐?” 최근 충무로에서 심심찮게 들리는 말이다. 영화계에서 CJ엔터테인먼트의 아성은 여전하다는 의견이 아직은 ...

[방송·연예] 눈 뜨면 유재석·강호동 ‘2인 천하’는 계속된다

스타 MC들이 연예계를 점령했다. 전통적으로 연예계를 주도해 온 지상파 방송에서 ‘예능 전성시대’가 계속되면서, 메인 MC들의 영향력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KBS·MBC·S...

‘호우 시절’ 언제까지 갈까

조연, 주연. 전세계에 공개된 이 두 편의 할리우드 영화 출연 경력으로만 놓고 보아도 가수 겸 연기자 비(정지훈)는 한국 연예사에서 한 획을 그을 만한 경력을 쌓았다. 이런 활동...

본선 경기 뺨치는 ‘장외 열전’

기업들이 분주하다. 월드컵은 짧은 기간에 자사의 브랜드를 전세계에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에 따르면 2010 남아공월드컵 시청자 수는 4백억명에 달할...

‘월드스타’로 가는 레드카펫 활짝 펼칠까

비(정지훈, Rain)를 이야기할 때 앞에 꼭 따라붙는 말이 있다. 바로 ‘월드스타’이다. 비는 가수로서, 배우로서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권에서 확실한 위치를 점하고 있고, 아시아를...

지구촌 적시는 ‘비’ 태풍을 몰고 오다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계 스타는 가수 겸 연기자 비(정지훈)였다. 영화 와 의 흥행 실패로 한때 인기가 주춤했던 그는 지난봄 앨범 을 발표하면서 건재함을 과시했다. 그의 ...

[연예]한국을 적시고 세계를 적시고…큰 ‘비’가 내린다

‘월드 스타’라는 호칭이 이만큼 잘 어울리는 국내스타가 또 있을까. 이른바 ‘한류 스타’들은 많지만 월드스타라고 불릴 만한 연예인은 사실 드물다. ‘한류 스타’들이 주로 활동하는 ...

할리우드의 벽을 뚫고 뚫어…

한국 배우들의 할리우드 진출이 줄을 잇고 있다. 비(정지훈)가 를 연출한 스타 감독 워쇼스키 형제의 차기작 촬영을 지난해 마쳤으며, 장동건은 를 촬영 중이다. 전지현은 로 할리우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