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소문 듣고 주류회사도 고객 됐죠”

시장조사 기관인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숙취해소 음료 시장은 1800억원대를 돌파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건강을 챙기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숙취해소 음료 시장이 10...

술술 넘어가는 술, ‘적당히’ 마셔도 간암 유발

흔히 병원에서 술을 적당히 마시라는 말을 듣는다. 여기서 ‘적당히’란 매우 애매한 표현이어서 일반인은 자신의 기준에 따라 해석한다. 술에 약한 사람은 술 1잔으로 인식하며, 술에 ...

[단독] 태광그룹의 수상한 내부거래, 오너일가 입김 의혹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에 대한 진정서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접수됐다. 진원은 ‘흥국생명해고자복직투쟁위원회’와 민주노총·희망연대노조 등 7대 단체가 모인 ‘태광그룹 ...

회사 문 닫고, 건물은 경매로 뺏기고

서울시 송파구 가락동에 위치한 중소기업 ‘현우’의 기술연구소. 현우는 20년 이상 병마개를 제조해온 회사이고, 박승원 사장은 이 건물을 사무실 겸 연구소로 쓰고 있었다. 건물 2층...

“흡연을 법으로 금지하고 아예 팔지를 마라”

서울시 성북구에서 작은 커피숍을 운영하는 이 아무개씨(40)는 하루에 담배 한 갑을 피우는 애연가다. 대학에 입학한 후부터 지금까지 20여 년 동안 담배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 주...

음식물 쓰레기에 파묻힌 중국

중국 내륙 충칭(重慶) 시에서 은행원으로 근무 중인 정이 씨(여·27)는 끔찍한 춘제(春節) 연휴를 보냈다. 지지난해 결혼 후 처음으로 하이난다오(海南島)에 사는 친정 부모님이 방...

축제 문화 빈곤 틈 타 ‘주류’ 판치네

“평생에 마실 술의 절반을 대학 시절 다 마신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대학생과 술은 불가분의 관계이다. 대학 축제에도 어김없이 술이 뒤따른다. 술은 대학 축제에서 부족할 틈이 없...

“막걸리 세계화 이것이 길이다”

우리 전통 술 막걸리를 세계 명품주로 만들겠다며 70대 장인(匠人)이 직접 팔을 걷어붙였다. 30년 가까이 술을 빚어온 경기도 무형문화재 13호(남한산성소주) 기능보유자 강석필옹(...

UCC, ‘광고 효자’로 변신 또 변신

컴퓨터 작업 중 선반 위에 올려놓은 휴대전화가 주인도 모르는 사이에 로봇으로 변신해서 날아간다. 영화 얘기가 아니다. UCC(User Created Contents)로 만들어져 화...

술 권하는 사회, 1년에 13조원‘꿀꺽’

“꽃은 반만 핀 것이 좋고, 술은 조금 취하도록 마시면 이 가운데 무한한 가취(佳趣)가 있다.”() 마이크피기스 감독의 영화 에는 알코올 중독자의 말로가 생생하게 그려진다. 할리우...

프리미엄 소주 시장, 제2 삼국 시대 돌입

프리미엄 소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95쪽 도표 참고). 프리미엄 소주 시장은 지난해 말 전체 소주 시장의 5%에서 5월 말 현재 8%까지 늘어났다. 지난해 6월 나온 진로...

“술에 미쳐 전국 세 번 누볐다”

전북 무형문화재 6호이며 전주 梨薑酒 제조장 대표 趙鼎衡씨(50) 가 최근 우리나라 향토주의 유래와 분포, 만드는 법 그리고 그 특징 등을 집대성한 책 《다시 찾아야 할 우리의 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