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살 된 中 차나무 ‘차수왕(茶樹王)’은 누가 죽였나

중국 낙수동(落水洞)에는 1200살 된 차(茶)나무가 살고 있었다. 이우(易武) 지역 일대를 상징하는 차수왕(茶樹王)으로, 정부에서 지정한 이우 지역의 유일한 공식 고차수(古茶樹)...

마오쩌둥이 극찬하고 평생 즐긴 ‘소울 파트너’

쥔산인전(君山銀針)은 황차(黄茶)로서 유일하게 중국 10대 명차에 선정됐다. 1954년 열린 독일 라이프치히 박람회에서 금상을 받은 쥔산인전은 이 같은 명성에 힘입어 1957년 중...

훈훈한 미담으로 ‘녹차茶王’ 오른 타이핑허우쿠이

‘녹차차왕(綠茶茶王)’ 타이틀을 갖고 있는 타이핑허우쿠이(太平魁)는 118년 전에 처음 창제된 역사가 짧은 녹차다. 황산(山)으로 유명한 안후이성(安徽省) 타이핑(太平)현 허우컹(...

명품 차(茶)를 완성시키는 이야기의 힘

중국인이 평생 매일 다른 차를 마셔도 중국에서 생산되는 모든 차를 다 마셔볼 수 없다고 할 정도로 중국 전역에서 생산되는 차의 종류는 엄청나다. 중국차 전체 생산량의 70% 이상을...

저우언라이와 키신저를 이어준 茶 한 잔

‘핑퐁외교’를 견인한 저우언라이(周恩來) 전 중국 총리가 사망한 1976년 1월8일 유엔 본부는 이례적으로 가맹국 국기를 하나도 게양하지 않고 저우언라이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유...

22년간 차갑게 식었던 미·중 관계 녹인 중국 茶

미국의 제37대 대통령 리처드 닉슨(Richard Nixon)은 1972년 소련과 중국을 연이어 방문하면서 냉전 체제 속에서 불가능해 보였던 데탕트(Detente·긴장완화)를 이끌...

차(茶)를 제대로 알면 건강과 돈이 보인다

차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지난해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90분 동안 특강을 했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와 산업통상자원부 후원으로 프랜차이즈가맹본부 최고경영자(CEO)를 위해 진행하는...

차 종주국임에도 세계적 ‘티 브랜드’ 하나 없는 중국

차(茶) 종주국 중국에서도 차 소비량과 유통량이 제일 많은 곳은 광둥성(廣東省) 광저우(廣州)다. 광저우 팡촌(芳村)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차시장이 있다. 서울 중구 면적만 한 넓...

중국 茶를 세계 3대 음료로 등극시킨 영국

‘차(茶)’와 ‘티(Tea)’의 어원은 모두 중국에 있다. 차의 표준어 발음과 광둥성(廣東省) 발음은 [chá]다. 육로를 통해 중국차를 수입한 티베트·인도·러시아·이란·몽골은 [...

미국 독립은 茶를 바다에 던진 데서부터 비롯됐다

찻잔 속의 차는 정적(靜的)이지만, 찻잔 너머 차는 나라의 운명을 가를 정도로 역동적이다. 1773년 12월16일 저녁 7시, ‘자유의 아들들(Sons of Liberty)’ 멤버...

아편전쟁의 근원에 茶가 있었다

차(茶)와 전쟁. 얼핏 연결고리가 없어 보이지만 세계의 중심은 중국이라고 믿었던 청나라를 몰락의 길로 들어서게 만든 아편전쟁의 근원에 차가 있었다. 영국 식민지로 안주했던 미국이 ...

'제시안' 내놓은 현대차 vs "못 받아들인다"는 노조

현대자동차 노조가 8월 이후 네 번째 부분파업을 벌인 가운데 윤갑한 현대자동차 사장이 8월18일 제24차 임단협 본교섭에서 "고임금 요구 시대는 이제 지나갔다"고 선언한 사실이 뒤...

중국의 ‘자동차 공습’ 시작됐다

1월12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는 ‘2016년 운행상황’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은 2802만 대를 기록해 전년대비 13.7% 증가했다. 이...

친환경·SUV차 격전장 베이징 모터쇼를 가다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중저가용 전기차 모델3의 사전 예약을 받았다. 한 번 충전해 215마일(346km)을 달릴 수 있는 만큼 소비자들이 열광했다....

[인터뷰] ‘현대차 저격수’ 박병일 자동차 명장

머리는 명석했지만 집이 가난했다. 없는 살림에 중등 교육마저 사치였다. 중학교 1학년, 학교를 관두고 버스회사에서 자동차 정비를 시작한다. 중퇴라는 낙인이 찍혔지만, 수십 년 노력...

현대·기아차 ‘히든 카드’ 빼들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최근 수입차 공세와 엔저(低) 현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안으로는 수입차업계의 공세로 내수 시장을 급속하게 잠식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자료...

빅3 먹고 ‘자동차 대국’으로 가나

세계 자동차 산업의 지형이 흔들리고 있다. 지난해 불어닥친 글로벌 경제 위기는 특히 자동차업계에 직격탄을 날렸고, 20세기를 풍미했던 미국 빅3(GM·포드·크라이슬러)는 풍비박산이...

옛 어른들의 ‘테이크아웃’ 다큐 영화로 재현하다

“한국에도 발효차가 있었다. 우리의 발효차는 오룡차, 보이차에 못지않다. 중국차가 향에, 일본차가 자연의 색에 천착했다면 우리의 차는 깊고 개운한 맛에 주목했다.”로 작은 다큐멘터...

굴러다니는 ‘밥줄’ 중국에 내줄라

고유가, 원자재가 인상, 미국발 금융 위기 등으로 국내 경기가 휘청대면서 서민 경제가 깊은 시름에 빠지고 있다. 경제가 어려워지면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 계층이 서민이다. 불황에다...

중국식 경영이 ‘토사구팽’이었나

지난 2005년 1월 중국 SAIC가 채권단에 5천9백억원을 주고 지분 48.9%를 인수한 쌍용자동차에서 인수·합병에 관여했던 전 경영진을 고소한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