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中의 한국인 강제격리에 “대응 자제했는데…과도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중국 일부 지자체의 한국인 강제격리 조치에 대해 “과도하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중국의 적반하장식 조치에 유감의 뜻을...

코로나19 경보 ‘심각’으로 격상한 의미

정부는 2월23일 감염병 위기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상향했다.감염병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에 위기 경보 수준은 관심(Blue) → 주의(Yellow) → 경계(Orang...

정부, 코로나19 위기경보 ‘경계’ 단계 유지키로…“통제 가능”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를 현재의 '경계' 수준을 유지하되, 가장 높은 단계인 '심각'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와 경북 지역 외로 확진자가 퍼지고 있지만 대부분 신...

코로나19 위험지역 된 대구·경북…정부, ‘감염병 특별관리구역’ 지정

국내 코로나19 환자 52명이 2월21일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156명으로 증가했다. 이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 환자는 전날까지 확진된 70명을 포함해 총 111...

‘코로나19’ 확진자 52명 추가…국내 확진자 총 156명

대구·경북 지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21일 오전 기준으로 5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에서만 4...

日 크루즈선 한국인 5명 귀국 위해 ‘대통령 전용기’ 띄웠다

정부가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 중인 한국 국민을 데려오기 위해 대통령 전용기를 일본으로 보냈다. 김강립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

정 총리 “손님 적으니까 편하겠다” 발언에 비난 봇물

정세균 국무총리의 자영업자 격려 발언이 오히려 논란을 빚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찾았다가 구설...

“싱가포르‧일본‧말레이시아‧베트남‧태국‧대만 여행 자제해 달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6개 국가에 대해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해당 국가는 싱가포르‧일본‧말레이시아‧베트남‧태국‧대만이다.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

우한 3차 전세기 11일 출발…이천 국방어학원 임시생활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아있는 재외국민을 데려오기 위해 ‘3차 전세기’를 투입한다. 150여 명의 교민들은 이천 국방어학원에서 임시 생활하게 된다.정부는 10일 오전 정부세...

정부, 3차 전세기 투입하나… 오후 대응 방안 논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아있는 재외국민을 데려오기 위한 추가 전세기 투입 방안을 논의한다. 또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한...

신종 코로나 확진자 추가 발생한 광주광역시 ‘비상’

광주 지역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첫째 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18번째 확진자로 판명되자 16번째 환자가 ‘슈퍼 전파자’, 광주21세기병원이 ‘슈퍼 전파지...

정세균 총리 “2주 내 후베이성 거주 외국인 4일부터 입국 금지”

정부가 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우한이 속한 후베이성 등 중국 내 감염 위험지역을 2주일 안에 방문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 4일부터 입국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상 증상 보인 우한교민 18명 격리병원 이송…나머지 아산‧진천 안착

31일 전세기를 타고 김포공항에 도착한 중국 우한과 인근 지역 교민 368명 중 18명이 발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교민...

우한 귀국민 임시시설 결정에 지역 내 반발

정부가 중국 우한 귀국 국민 임시생활시설로 경찰인재개발원(아산)과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진천) 2개소를 지정하면서 해당 지역 내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역 내 감염을 우려한 것으로...

정부, 우한 교민 아산·진천 분리수용 결정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하다 귀국하는 교민들을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격리 수용하기로 결정했다.중앙사고수습본부는 2...

돌고래호 참사 현장에 ‘국민안전’은 없었다

달라진 게 없었다. 나아지기는커녕 오히려 더 나빠졌다. 세월호 참사 후 1년이 넘게 지났지만 해상 안전에는 여전히 구멍이 뚫려 있었다. 정부가 내놓은 안전 대책은 ‘무용지물’이나 ...

1차 누출 직후 병원만 갔어도…

지난해 9월27일 구미 불산 누출 사고와 올해 1월12일 상주 염산 누출, 1월15일 청주 불산 누출 그리고 지난 1월27일 경기 화성의 삼성전자 불산 누출 사고 등 최근 들어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