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커머스 원조 3인방의 10년史, 승자는 누가 될까

지금부터 10년 전인 2010년. 그때가 바로 소셜커머스 시장의 원년이었다. 시장에 뛰어든 업체만 수백 곳에 달했다. 불과 1년 만에 옥석은 가려졌다. 티몬과 쿠팡, 위메프, 그루...

‘인플루언서 신드롬’은 여전히 현재진행형

한국판 인플루언서의 시초는 인터넷 ‘얼짱’이라고 할 수 있다. 인터넷 시대가 시작되자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서 얼짱이라는 사람들이 회자됐고 대중매체가 이를 받아 기사화하면서 하나의...

유재석 “‘유산슬’은 의도치 않게 생긴 감사한 캐릭터”

결혼 발표 이후 첫 단독 기자회견이었다. 그러니까, 본인도 모르는 깜짝 기자회견.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속 프로젝트 ‘뽕포유’가 배출한 트로트 가수 ‘유산슬...

올해 드라마 트렌드 보면 내년이 보인다

2019년에도 다양한 드라마가 쏟아져 나왔다. 그중 단연 눈에 띄는 작품은 tvN 《아스달 연대기》다. 이 작품을 쓴 김영현·박상연 작가는 과거 퓨전 사극부터 현재의 신세대 사극까...

[2019 올해의 히트 스타] 예능계, 백종원∙송가인∙유재석 빛났다

백종원 신드롬이 더 강해진 한 해였다. 작년에도 백종원의 인기는 대단했었다. 백종원에게 대상이 가지 않은 것이 2018 SBS 연예대상의 최대 이변이라고 할 정도였다. 그때가 정점...

[포토뉴스] 당신의 사랑의 온도는 몇 도입니까?

겨울철이면 회자되는 시가 있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라는 안도현 시인의 시다. 추위가 기승을 부릴수록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소환된 과거, 옛 가수들이 깨어나고 있다

시간이 흐르면서 팬들의 뇌리에서 잊혔던 1990년대 가수들이 최근 하나둘 깨어나고 있다. 그 진원지는 온라인이다. ‘온라인 탑골공원’이 과거 지상파 음악 프로그램들을 통해 뜨거운 ...

‘변혁’ 반쪽 짜리 출발…안철수의 세 가지 고민 공개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前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2월10일(화)소종...

더 웃긴 유튜브, ‘TV 코미디’가 달라진다

“제가 하는 코미디를 보고 저거 웃어야 해? 안 웃을 수도 없고. 안 웃으면 장애인 차별하는 것 같고, 웃지 않으면 장애인 비하하는 거 같잖아?” KBS 파일럿 2부작 《스탠드업!...

[Up&Down]100만 유튜버 펭수와 북·미 회담 자제 요청한 나경원

UP전국구 스타 된 펭수, 유튜브 100만 돌파 남극에서 온 EBS 연습생 펭귄 ‘펭수’의 유튜브 구독자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 펭수는 지난 4월 자이언트 펭TV로 EBS1TV...

제대로 웃기자 通했다…《동백꽃 필 무렵》의 인기 비결

KBS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으로 고목 같았던 KBS 드라마에 꽃이 피었다. 요즘 미니시리즈로서는 거의 불가능해 보였던 시청률 20% 고지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올해 방영된 미...

포노사피엔스 시대에는 스펙보다 ‘실력’이다

디지털 플랫폼이 우리 생활의 근간이 되면서 기업의 성공 방정식도 바뀌고 있다. 기술적으로는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적용이 필연적이다. 그러나 디지털 혁신을 시도하는 70%의 기업...

‘反韓 찬바람’도 빗겨간 일본 내 ‘新한류 열풍’

도쿄에서 영양사로 일하는 A씨는 올여름 한국판과 일본판 《보이스》를 함께 봤다. 2017년 처음 일본 케이블TV에서 공개된 《보이스》 시즌1이 8월 한 달 동안 재방송되었고, 같은...

[차세대리더_문화예술] 리아킴…세계 대표하는  ‘까만 단발머리’  퍼포먼스  크리에이터 

‘까만 단발머리’는 그의 트레이드마크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1800만 명이 넘는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대표 안무가 리아킴은 이효리, 소녀시대, 트와이스, 원더걸스의 춤...

[차세대리더_방송연예] 황소윤…‘가수들이 찾는 가수’ 新바람 불어넣는 아웃사이더

‘혁오’ 이후 가장 뜨겁게 주목받고 있는 인디 밴드를 들라면 단연 ‘새소년’이다. 새소년의 보컬 황소윤은 자우림의 김윤아 이후 가장 주목받는 여성 로커로 평가받는다. 황소윤은 뚜렷...

페북‧인스타에 밀린 ‘국산 SNS’ 흑역사

1980·90년대생은 국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함께 자랐다. 전자화폐 ‘도토리’를 구매해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꾸몄고, 메신저 버디버디로 친구와 수다를 떨었다. 호황은 잠시...

‘김어준의 뉴스공장’ 청문회 된 과방위 국감…“좌파 해방구” vs “들어봤나”

10월21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는 'tbs교통방송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서울시 산하 tbs가 정치적으로 좌편향됐다는 지...

조국이 울면 종편은 웃었다

“우리 시청률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과 반비례한다.” TV조선 기자가 우스갯소리로 필자에게 한 말이다. 이를 입증이라도 하듯,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조국 전 법무부 ...

비 오는 새벽에 벌어진 악마들의 광란

지난 1998년 6월10일, 프랑스에서 제16회 월드컵 경기가 개막됐다. 전 국민의 이목은 월드컵이 열리는 리옹에 쏠려 있었다. 6월14일 자정을 넘겨 조별 리그 첫 경기인 한국과...

[보이스피싱 공화국②] 범죄 기승인데 쪼그라든 ‘예방 홍보비’ 

보이스피싱은 ‘아는 게 힘’이다. 날로 진화하는 범죄수법을 사전에 알고 있지 않다가는 ‘아차’ 하는 순간 당한다. 그래서 정부와 사정기관이 보이스피싱 범죄의 유형 등을 최대한 많이...